시장은 효율적인가

Biz 2006.10.14 13:51
제 블로그에서도 몇번 다룬 주제입니다만, 재무론의 모형 중에 '효율적 시장 가설'(EMH, Efficient Market Hypothesis)이 있습니다. 간단히 말하면, 시장은 모든 정보가 반영될 정도로 효율적이기 때문에, 시장 수익률을 항상 능가하기는 불가능하다는 가설입니다. 구체적으로는 효율성의 정도에 따라 약형(weak form), 준강형(semi-strong form), 강형(strong form) 효율성이라는 세 가지 가설로 나뉩니다.

  • 약형은 역사적 사실에 기초하여 시장수익률을 앞서기는 불가능하다는 가설입니다. 다시말해 기술적 분석의 무용성을 뜻합니다.
  • 준강형은 모든 공표된 자료에 기초하여 시장수익률을 앞서기는 불가능하다는 가설입니다. 이는 fundamental analysis도 무용지물로 만듭니다.
  • 강형어떤 경우에도 시장수익률을 앞서기가 불가능하다는 가설입니다. 이는 내부정보 또한 무용하다고 이야기합니다.

처음 효율적 시장가설이 나왔을 때 열렬한 지지를 받았지만, 버핏 선생이 가치투자로 평생 성공적인 투자를 했던 사례 등으로 인해 현재는 약형 가설이 많은 지지를 받고 있습니다. 이런 골치 아픈 이야기를 하는 이유는, 전의 포스팅에서도 언급했듯이 투자로 성공하기 위해서는 자신만의 투자 시스템을 가져야하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자신만의 시스템을 갖기 위해서는 나름대로의 세계관과 철학이 필요합니다.

따라서 제가 항상 이야기하는 바, 약형이든 준강형이든 자신이 믿는 모델이 있다는 사실 자체가 중요합니다. 약형을 믿으면서 어제 올랐느니 적삼병을 논하면 안됩니다. 준강형을 믿는다면 가치분석을 하지 말고 최선을 다해 타겟의 내부정보를 빼내야 합니다. 실제로 내부 정보는 켈리의 돈버는 공식 중 핵심 항이지요. (머니 사이언스) 그도 아니면 버핏선생처럼, 'EMH는 쓰레기 가설이다. 하지만 내게 돈을 벌어주는 고마운 가설이다'라고 공공연히 말하고 시장의 취약점을 이용해 수익을 챙겨가든지요.

저는 버핏의 투자방법을 믿지만 시장이 어느 정도 효율적이라고도 믿는 어정쩡한 사람입니다. 그 이유는 자세히 말하면 길기만 하고 지루하니까 논외로 하지요. 대신 생생한 사례를 볼까요.
며칠전 북한의 핵실험 발표에도 불구하고 외국인들이 순매수를 했던 사실을 기억하시나요? 그리고 며칠 후 북한 핵실험에 대한 의구심이 나돕니다. 최소한 모두가 패닉에 빠질만한 월요일에도 시장은 무언가 의심을 했었습니다. 사실 여부는 차치하더라도 말이지요.

끝으로 직접 목격한 시장 효율성만 몇 가지 사례를 들겠습니다. 참고로 제가 회사 전략을 총괄하기 때문에 회사 내부정보에 대해서는 누구보다 더 잘 아는 위치에 있습니다.


1. A사 공급건
작년 일입니다. 특별한 재료가 없는데 오후부터 주가가 미친듯이 올라갑니다. 다들 어리둥절 했지요.
나중에 저녁 먹을 무렵, 진행중이던 저희 제품의 대량 공급이 고객사에서 승인이 났다고 연락이 왔습니다. 시장은 저희 회사보다 먼저 그 사실을 알았던거죠.

2. B사 투자건
제가 농담삼아 우리 회사는 강아지도 달러를 물고 다닌다고 할 정도로 현금이 풍부한 편입니다만, 전략적 목적으로 외국 유명사의 투자를 받은 적이 있습니다. 매우 보안등급이 높은 일이라서, 사장님 직통 채널만 열어놓고 valuation, negotiation, legal check, documentation 등을 저 혼자서 진행했던 처절한 프로젝트였지요. 회사내 커뮤니케이션을 D-5일쯤에서 시작했을 정도입니다. 그래도 물론 주가는 발표 3일전부터 상종가. -_- (이 건도, 사외 채널이라는 심증만.)

3. C사 공급건
마찬가지로 달포 전에도 회사 주가가 오를 이유가 없는데 상종을 치며 난리가 났습니다. 감을 잡지 못하겠더군요. 부하직원들과 '또 뭔가 우리 모르는 좋은일이 있으려나보다' 하고 이제는 느긋하게 기대를 하고 있었습니다.
그래도 혹시가 궁금해서 현재 계약 진행중인 영업직원들에게 뭔가 가시화된 상황이 없나 물어봤습니다. 아니나 다를까, 그중 가장 큰 계약을 담당하는 직원이 대답하더군요. "너무 오래 끄는 감이 있어, 오늘은 저녁 먹고 와서 계약서 사인한 담에 보낼려던 참인데요.."


이건 무슨 관심법도 아니고, 담당직원의 마음까지 읽어내는 시장이란 말입니까. 너무 효율적인 것 아닌가요.
신고

'Biz'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스토리텔링 그리고 비즈니스  (30) 2006.10.29
피부에 와 닿는 라마단  (20) 2006.10.19
시장은 효율적인가  (18) 2006.10.14
Projects, Proactive and Professional  (20) 2006.10.10
혁신에 대하여  (6) 2006.09.27
7427466391.com의 비밀  (14) 2006.09.16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18개가 달렸습니다.
  1. 도대체 어느 회사에 다니시길래...이름 좀 알려주시면 (굽실)
  2. 멀리는 이미 18세기부터 증명되었지요...

    20세기 전반 반세기동안 보이지 않는 손이 인도하는 시장보다 효율적인 인공적 통제 시스템을 구축하겠다던 공산주의는 완전히 거덜났고, 오늘날의 시장 시스템은 약간의 문제점은 공존하지만 그나마 가장 효율적인 수단으로 인정받는 상태.....

    (그러고보니 나폴레옹 시기에 워털루 전쟁의 승패 소식 조작으로 떼돈을 긁어담았던 로스차일드가 위에 예로 드신 사례들의 조상격이군요...)
    • EMH는 수급에 관한 시장의 효율성과는 좀 다른 논의이긴 하지만, 크게 보면 비슷한 점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래도 댓글이 좀 의외인데, 제글이 길고 난해한가요? ^^;)
  3. 저도 개인적으로 어느정도 효율적 시장가설을 믿는 입장입니다. 거기에 덧붙여서 효율적 인사이더 효율적 시장가설이라는 살짝 덧붙임. 외람된 얘기입니다만, 가격제한폭이 없는 미국 주식시장과는 다르게 가격제한폭이 있는 우리나라의 경우는 '상한가'를 쳤을때는 이유가 있지요.^^
    • 효율적 인사이더는 다시 말해 (시장의) 강형 효율성은 거의 없다는 말씀 같군요. 저도 내부정보에 대해서는 일정부분 cash implication이 있다고 봅니다.

      상한가의 이유는 '재료'라는 말씀인가요? ^^
  4. 폭락일때 사라,,는 나름대로 진리겠죠/
    저도 여유자금이 있으면 사고 싶더군요~_~
    물론 위험부담은 크겠지만 그만큼 고수익,,(이게 더 진리겠지만요..^^)
    • 맞아요. 폭락하는 날 사는 것은 의미가 있는데, 핵실험 당일날 외인의 매수세는 지나치게 당당하더군요. 뭔가를 알고 있다는 듯.
  5. 정말 놀랍네요. 일단 제가 알 법한 정보는 아무나 다 알 것이라는 좋은 교훈을 얻었습니다 -_-
    • 주식관련해서 정보사슬의 가장 끝을 기자로 봅니다. 따라서 기사나 기사를 읽은 사람의 말을 들은 사람은.. '호구'가 되기 십상이죠. ^^
  6. 흐음..정말 신기하군요. 정보가 외부로 언제 누출(?)되었을까요? ㅇ-ㅇ? 거래처에서 주식값 오르기 전에 산담에 일부러 정보누출을 하는걸까요?
  7. 재무관리 시험공부를 하는데, 효율적시장 가설 이 나오더군요. 여기서 본 기억이 나서 다시 한번 들러봅니다.
    회계수업에서는 그다지 못 느꼈었는데, 재무관리에서는 수식적 사고방식이 장난 아니게 필요하네요. 어렵기도 하구요.. 도움된다고 해서 들었긴 한데, 아무래도 재수강 확정일 듯 합니다. -_-;;
    • 재무관리 잘 공부해 놓으면 꽤 도움이 될겁니다. sputnik님이 어떤 쪽에 관심있느냐 따라 다르긴 하지만요.

      뭐.. (재수강으로) 두번 복습하면 확실히 배우지 않겠어요? =.=
  8. 아무도몰라 2007.03.13 23:56 신고
    잘 읽었습니다.

    전 약형,강형,준강형 다 믿습니다. 시장에는 3가지 전부다 존재합니다. 각종목별, 상황별에 따라 다르죠. 이걸 보는 센스가 있으면 돈 버는데 도움이 되겠죠.
    그리고 머니사이언스 저도 재밌게봤습니다. 혹시 주인공인 Thorp의 논문도 읽어보셨는지요. 한두편정도 읽어보십시요.(약간의 초보적인 확률론 지식이 있어야 읽는데 무리가 없을듯.)그러면 머니사이언스 저자 자신이 이해하지 못한 내용은 좀 과장된면이 있다는걸 아실겁니다.실재 Thorp이 돈번것은 책내용과 약간 차이가 있습니다. 읽어보시면 kelly's criterion이 왜 투자론책에 소개하긴 부적당한지 아실겁니다. 머니사이언스 재밌게보셨다면, nassim(?)의 fooled by randomness (운과 노력의 절묘한 조화(?) 라고 번역서도 있어요. 번역수준은 개판오분전입니다.)도 읽어보세요.
    • 음.. 댓글을 무지하게 늦게 봤습니다.
      소개해주신 글은 관심이 많이 갑니다. 시간이 허락하면 읽어보고 싶네요. 감사합니다. ^^
  9. 우진철물점 2007.06.08 00:48 신고
    님의 회사사례를 보면 EMH이론이 틀린것이네요? ㅎㅎ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