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식구의 조건은 피보다 밥. 그리고 스토리와 세월. 한을 녹여 인연으로 만들다, 20세기 방식으로.

-제 44회 대종상 작품상 수상 기념 포스팅

'Culture > 한줄 評'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해리포터와 불사조 기사단  (10) 2007.07.24
트랜스포머  (14) 2007.07.08
가족의 탄생  (6) 2007.06.13
행복을 찾아서  (18) 2007.05.22
빨간 모자의 진실  (8) 2007.05.11
스파이더맨 3  (2) 2007.05.06
  1. BlogIcon astraea 2007.06.13 21:52 신고

    영화일 하시는 분도 이거 수상은 정말 잘 된거라 하시던데..
    시험이 끝나면 봐야겠어요
    지금은 시험의 압박..ㅠㅠ

    • BlogIcon inuit 2007.06.16 12:07 신고

      중간에 좀 지루하지만 다 보고 나면 뿌듯한 그런 느낌이지요. ^^

  2. BlogIcon 한방블르스 2007.06.16 16:03 신고

    초반에 비하여 중간이후에 지루함이 이 영화가 작품상을 받아야 할지 의문이 드는 영화입니다. 좋은 기분으로 보았다가 좀 실망한 영화라고 하여야 할까요? 하지만 좋은 영화입니다.

    그런데.
    만일 작품상이 이 영화 밖에 없다면 작년 한국 영화가 죽을 쓴 이유는 이유가 있겠지요..

  3. BlogIcon elwing 2007.06.17 10:57 신고

    음..식구의 조건은 피보다 밥..저는 요즘 그 반대의 기분을 느끼고 있는데요.
    아무래도 피는 어쩔수 없다는 것 말이에요. ㅜ_ㅠ

    • BlogIcon inuit 2007.06.17 20:34 신고

      원론적으로 그렇지요. 저도 동감입니다.
      그런데, 영화보면 또 다른 의미의 가족도 가능하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