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누와르 전

Culture/Review 2009.08.10 00:10
시립 미술관에 다녀 왔습니다.

요즘 휴가철이라 사람이 좀 덜 할듯 해서 더운 날이지만 길을 나섰지요. 전에 클림트 보던 날처럼 사람 속에 묻히지는 않았는데, 점심 때 돌집 들렀다 갔더니 약간 붐볐습니다. 한시간만 빨랐어도 좀 더 쾌적했을지 모르겠네요.

르누아르는 그야 말로 인상파였습니다. 화가의 격정과 감정이 어떻게 전달되는지를 한 눈에 보여줬지요. 하지만 빛의 표현 자체가 후학의 방법론이 되어 버렸으니, 지금 시절에 보면 그다지 인상적이지는 않습니다. 당시에는 꽤 논란이었겠지만 말이죠.

어찌보면 인상파는 사진학의 프론티어가 아닐까 생각했습니다. 감각의 스냅샷을 인상으로 표현한 정황은 물론, 빛에 매우 민감해서 심상적 노출을 조절하여 오브제의 표현을 매우 다채롭게 가져갔으니 말입니다. 게다가 아웃포커싱으로 배경을 날려 인물을 살리는 기법이나 팬 포커싱으로 인물화와 풍경화를 한 폭에 담은 장면은, 목적의식에 경도된 중세 작품들의 고전적 엄숙주의와 단호한 획을 긋고 있습니다.

이번 전시회는 파리 오르세와 오랑주리 미술관의 주요 작품을 두루 전시했다고 합니다. 우리 딸아이는 보고 싶었던 '이레느 깡 단베르 양의 초상화'나 '보트놀이에서의 점심'이 없어서 서운했다지요. 곁다리로, 인상파의 거장 끌로드 모네, 그리고 마네 조카딸의 초상화도 보다 보면 나옵니다.

모든 아름다움의 인상, 특히 여인의 아름다움에 탐닉했던 르누아르의 숨결을 가까이서 맛보는 기회라면, 큰 기대 없이 아이들과 나들이 삼아서 다녀 와도 좋을 전시회였습니다.
신고

'Culture > Review' 카테고리의 다른 글

브라질: 사랑하지 않을 수 없는 나라  (4) 2009.09.03
발칙한 유럽 산책  (10) 2009.08.26
르누와르 전  (14) 2009.08.10
학문의 즐거움  (40) 2009.08.02
나의 산티아고, 혼자이면서 함께 걷는 길  (34) 2009.05.17
유혹하는 글쓰기 (On writing)  (11) 2004.12.08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트랙백이 하나이고 , 댓글  14개가 달렸습니다.
  1. 저희집 아이들도 애들 엄마와 다녀왔네요. 물론 저는 그시간에 회사에서.. 쿨럭.. ^^
    • 꼭 부인님과 함께 보시길 권합니다.
      나중에 데이트 삼아 심야라도 보세요.
      아내가 더 사랑스럽게 느껴졌습니다 저는.
  2. 어머나 따님이 무지 서운하셨을듯..^^

    그저 부러운 따름^^

    전 촌 구석에서 온라인 미술관 아트폴리나 구경할랍니다.
    그래도 직접 보고 잡은 맘은.....-.-;;
    • 이런건 거리가 멀면 좀 아쉬운 대목이지요.
      저도 서울 가려면 큰 맘 먹지만 그래도 결심이 쉬운 편이지만...
  3. 비밀댓글입니다
    • 일단 초고를 보냈습니다.
      많은 수정이 있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요즘 좀 쉬고 있어요. 검토하시는 동안. ^^
  4. 표가 있는데 아직 못 가봤어요. 날잡고 고~ 해야 하는데 말이죠. ^^;
  5. 예전 악몽이 떠오르는군요. 고흐전 보러 갔을때..사람이 어찌나 많던지. 사진을 보니 여기도 사람이 많아보이는군요.
  6. 안녕하세요! 비슷한 글이 있어 반가운 맘에 몇자 적고 갑니다. ^^
  7. 멋지네요..ㅎㅎ..
    저도 어서 애기 키워서 같이 해수욕 가고 싶어요..^^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