억지스러운 스완네 스토리는 안녕. 담백한 모험은 업그레이드. 여전히 매력덩어리인 잭 스패로우.

'Culture > 한줄 評'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지전  (0) 2011.08.08
해리포터와 죽음의 성물 2부  (2) 2011.08.01
캐리비안의 해적: 낯선 조류  (1) 2011.05.22
소스코드  (6) 2011.05.07
아저씨  (2) 2011.01.08
황해  (6) 2011.01.03
  1. BlogIcon Austin Real Esta 2011.05.23 05:02 신고

    도 보면 키득키득 거리게 되더라구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