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달러 노트북 관련 논의중 렐샤님께서 빅터 파파넥이란 분이 만든 라디오 프로젝트의 예를 들어주셨습니다.(http://inuit.co.kr/tt/26)
관련 자료를 검색해보니 정말 대단하군요.


관련글
1.
http://www.youlhwadang.co.kr/modernart/artlibrary/papanek.htm
2. http://www.cjstory.com/old/2003_03/html/story2_10.html?m=2&s=10


요지는, 발리의 화산폭발로 큰 피해를 본 원주민을 보고, 집집마다 라디오를 구비하면 좋을 것이라는 생각에 가난한 사람도 소유할 수 있는 9센트 라디오를 만들었다는 것입니다.
재료는 관광객이 버린 깡통에 동력은 왁스등 아무 연소가능한 것으로 사용가능하게 만들었답니다.
결국 이 깡통라디오로 유네스코에서 개도국 디자인 기여 특별상을 받았는데, 촌스러운 디자인이라고 주류 디자인계에서 비판을 받았다고 합니다.
"후진국에 수준 높은 디자인을 전수해야 하는것 아니냐!"
그러나 파파넥은 도시의 서구인에게 가치있는 미학이 다른 문명에 적용할 수 있는 것은 아니라고 잘라 말했답니다.


그리고 참여적 디자인을 이야기 했습니다 ..


국내외 자료를 찾다 보니, 빅터란 분 구루급이 아니라 신선 레벨 같습니다.
숱한 일화를 남기고 수많은 디자이너에게 지표가 되며 영감을 불러일으킨. (저만 무식해서 처음 듣는 것 같아 민망했습니다.)

글을 읽는 내내, 마음이 훈훈, 열정이 울컥, 삶을 보는 눈이 확 밝아지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신고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4개가 달렸습니다.
  1. 음... '라디오쟁이'의 입장에서 봐도 파파넥 아저씨의 라디오는 참으로 기발한 아이디어일세그려...

    극한 상황 하에서 주변에서 쉽게 찾을 수 있는 재료를 가지고 라디오를 만들어 아쉬운 대로 방송을 청취한 예로 내가 알고 있던 것은 양차 세계대전 당시 지리한 참호전을 하고 있던 병사들이나 포로수용소에 갇혀 있던 병사들이 만들어 들었다는 이른바 'foxhole radio'와 언젠가 과학동아에도 실렸던 '과학자 5인의 무인도 생존기'에 등장하던 천연소재 라디오 등인데 이들은 광석 라디오(crystal radio)로서 전원이 필요없는 반면 내부에 증폭회로가 없기 때문에 전파가 비교적 강한 송신소 근처에서는 그런대로 들리지만 좀 거리가 떨어지면 들리지 않는다는 문제가 있지(광석 라디오는 20여 년전 소싯적에 나도 만들어서 들어 봤다네...^^)

    파파넥의 라디오는 1만3천여 개의 섬으로 이루어진 인도네시아의 외딴섬들을 타겟으로 했기 때문에 이와 같은 광석 라디오 타입으로는 아마도 불충분했을 것이고 증폭회로가 필히 들어가야 하는데 인터넷 상의 자료(http://www.n3krozoft.com/dead/07.1.html )를 찾아 보니 트랜지스터가 딱 하나 사용되었다 하더군. 증폭용 소자는 잘 알다시피 크게 진공관과 트랜지스터 두 가지인데, 일본 아해들을 답습하여 예로부터 흔히 진공관 수는 '球', 트랜지스터 수는 '石'으로 세고 있으니 이 표현을 빌리자면 파파넥의 라디오는 일종의 '1석 라디오'라 할 수 있겠네(학생 실습용 1석 라디오는 http://www.kitnara.com/item.php?it_id=19 를 참고하시길. 아이들이 좀 더 크면 아이들 데리고 같이 만들어 보는 것도... 아, 땜질엔 소질이 없었던가...^^).
    여기까지는 괜찮은데 증폭회로가 들어갔으니 문제는 그 열악한 상황에서 전원을 어떻게 구성하느냐 하는 것인데, 여기서 파파넥 아찌의 아이디어가 빛나더군. 난 화학반응을 이용한 전지(잘 알겠지만, 현재 상용화된 전지는 충전이 가능하던 불가능하던 모두 화학반응을 이용한 전지이지.) 즉 소금물(바닷물)과 2종류의 금속판을 이용한 Volta 전지 따위의 좀 복잡한 걸 생각했었는데, 이 양반 밀랍이든 쇠똥이든 뭔가 태워서 가열하기만 하면 기전력이 발생하는 thermocouple을 사용했다더군. thermocouple에서 발생하는 기전력이 트랜지스터 증폭에 필요한 최소 전압인 1V 정도까지 이르는 지는 기억이 가물가물해서 잘 모르지겠만, 작동을 했으니 유명해지고 각종 상을 받았겠지...
  2. 波灘 // 으.. 나의 땜질 실력을 기억하나. 손이 떨려서리.. -_-<br />
    그런데 전원이 중요한 것은 자네 말을 듣고 보니 이해가 가는군. 전에 외국자료 찾을 때 &#039;cow dung radio&#039;에 대해 열심히들 토론하던데, 난 그 논의를 이해하지 못했거든. 검색할때 수집에 의한 실패 사례를 찾는 쪽으로 포커스를 맞춘점도 있지만.<br />
    아무튼 나도 라디오 키트는 조립한적 있단 말씨.. 몇석짜리였는지 기억도 안나지만.
  3. 전 이어폰도 목걸이형으로 만들어 쓰는지라 -_-ㅋ;; 납땜은 처음 하는순간부터 아주 재미있게 잘 했었는데요;; (역시 공대인인가 OTL)<br />
    <br />
    그래도 디자인 부분 말고는 다 이해하기 힘든 부분이네요.. 확실히 전 전자쪽과는 거리가 먼가 봅니다 ^^ㅋ;;;<!-- <homepage>http://szoony.wo.to</homepage> -->
  4. Kimuring~♡ // 전자쪽이 아니었던가요? -_-a<br />
    아무튼 전에 신발장 만든 솜씨로 보면 장인기질이 보입니다. 손재주가 좋으신것 같아요. ^^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