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재의 의미는 생존이 아닌 생활. 빛과 그림자, 양극적 존재가 만나는 순간, 삶은 요동치다 빛을 발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ulture > 한줄 評'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벤저스  (0) 2012.05.16
은교  (2) 2012.05.01
언터처블: 1%의 우정  (0) 2012.04.08
건축학 개론  (4) 2012.04.01
Biutiful  (4) 2012.03.27
범죄와의 전쟁: 나쁜놈들 전성시대  (2) 2012.02.12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