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기영 외

진품명품

여러번 이야기했지만, 우리나라는 출판하기 척박하다. 스마트폰의 대중화로 전통의 영상 미디어도 맥을 못추는데, 고강도 노력이 필요한 책읽기는 자리가 없다. 게다가 한국어지역으로 한정되니 독자층은 깃털같이 가볍다. 그래서 좋은 책 만나기가 쉽지 않다. 책쓰는 노력보다 다른 행위가 RoI가 높기 때문이다. 그래서 진품 책을 만날 확률이 낮다. 


잘 썼다 
그런데 이 책은 알차다. 성공한 스타트업 창업자의 인터뷰 묶음이다. 그러나 논의의 내용이 얕지 않다. 또한 주장을 받치는 자료도 제법 실하다. 취재 내용만으로 면이 안선다 생각했는지, 각 섹션별로 저자의 경영학적 분석과 견해를 정리했는데, 나쁘지 않다. 짧지만 명료하게 핵심을 잘 다루고 있다.


Case by case
책은 네 주제로 분류해 각 세 개 업체를 소개한다. 유통구조, 틈새시장, 기술혁신 그리고 기업문화 면에서 독창적인 사례들을 소개한다. 물론, 이런 분류도 저자의 노력으로 분류에 성공했을 뿐 스타트업의 성공사례를 묶는 자체가 어렵다. 각 스타트업은 각기 다르게 성공하기 때문이다.


사례의 위엄
그래서 이 책을 읽는 가장 좋은 방법은, 그냥 스토리를 즐기는데 있다. 저자의 고마운 해석은 참고로 흘려듣고, 각 사례를 재미난 이야기 듣듯 편하게 쫓다보면 사소한 구절에서도 각기 배울 점이 있을테다.


사후확증 편향
뭐 잘 알겠지만, 마지막으로 당부하며 마무리하겠다. 어떤 성공스토리도 결과로 들으면 쉽게 들리지만 시점을 거꾸로 돌리면 전혀 그렇지 않다. 또한 2/3 지점은 성공적이다 나중이 안 좋아 사례로 거론되지 못하는 기업도 부지기수다. 따라서 어떤 성공 사례도 교과서는 되지 않고 다만 참고서일 뿐이다. 그래서 앞에 '힘빼고' 즐기듯 읽는게 좋다고 했다. 사례는, 전체 드라마의 시놉시스보다 한장면 연기나 대사가 더 도움되는 경우가 많다.  


Inuit Points 
머리 식힐 때 즐거이 읽었고 별점 넷을 줬다. 제목은 좀 에러다. 무슨 재테크 책 같다. 암튼, TV 안 보는 내겐 드라마보다 더 재미 있었다. 또, 이런 스토리에 익숙지 않은 사람들에겐 신선한 충격이 될지도 모르겠다. 창업동아리를 하는 아들에게도 읽으라 했고, 주말 내가 외출하고 오니 다 읽었다 했다. 재미있었다 하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Biz > Review' 카테고리의 다른 글

왜 따르는가  (4) 2015.07.05
스타트업 바이블  (0) 2015.07.04
한국의 스타트업 부자들  (2) 2015.06.28
기브 앤 테이크 (Give and take)  (4) 2015.06.14
제로 투 원  (0) 2015.05.30
2030 대담한 미래  (2) 2015.05.25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2개가 달렸습니다.
  1. 재미있게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글 쓰면서 바랐던 독자님의 모습이라 개인적으로 더욱 의미있습니다. 출판사 대표님까지 수익성을 제쳐두시고 책이 가질 의미를 높이 사주셔서 쓸 수 있었습니다. 대신 이런 독자님들의 평가 덕분에 감정적 ROI가 커지는 것 같습니다.^^
    • 좋은 책 쓰시느라 수고 많으셨고 감사합니다. 감정적 RoI만 아니고 저자나 출판사가 좋은책 낸 보람이 있으면 더 좋을텐데 말입니다.. ^^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