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투는 리스본보다 훨씬 북쪽이고, 훨씬 대서양에 인접해서 겨울엔 춥고 비가 많이 온다고 합니다. 여행 떠나기 직전까지 체크해보니 포르투 체류 기간 동안은 해가 없고 구름과 비만 보였습니다. 다행히 도착 당일은 날이 좋아 서둘러 거리 구경을 나섰습니다.

 

구글 지도로 대략 방향만 숙지해두고, 좋은 풍경 따라 발길 닿는대로 걸었더니 바로 벤투 역에 도착했습니다. 리스본의 심장이 바이샤라면 포르투는 벤투 역을 중심으로 이야기가 펼쳐지지요.

 


벤투 천장에는 포르투를 흐르는 도우루강, 그리고 스페인과의 북쪽 국경을 짓는 미뉴강이 표시되어 있습니다. 벽면엔  아름다운 대형 아줄레주가 단연 눈에 띕니다. 아줄레주(azulejo) 포르투갈의 시그너쳐 같은 건축재료입니다. 저는 azul 이라고 해서 푸른 색이 특성인줄 알았지만, al zulaycha(광을 작은 )라는 아랍어가 변형된거라고 하네요. 그럼에도 실제로 보면 리스본과 포르투의 아줄레주는 푸른색이 대종을 이룹니다. 아마 우리나라 청화백자처럼 당시 사용하던 안료의 특성에서 비롯해, 익숙해진 미감으로 반복해서 쓰게 아닐까 생각합니다.

 


아줄레주는 포르투갈 뿐만 아니라 스페인에서도 많이 사용되고, 나라의 식민지 출신인 남미에도 많이 사용됩니다. 제가 미국에서 멕시칸 레스토랑 가서 제일 인상 깊었던게 타일 붙어있던 식탁이었습니다. 연원이 중동에서 이베리아 반도를 통해 전해졌으리란건 이번 여행에서야 비로소 생각이 닿게 되었습니다.

 

타일형 건축재는 도자기 기술이 보편화되기 전엔 매우 고급 재료였습니다. 그러다가 보급이 많아지면서 유지관리가 간편하면서도 미학적으로 활용도가 높아 인기가 있었을테고요. 마누엘 양식이 최고조에 이른 황금시대에는 이탈리아 등지의 장인들이 예술을 했다고도 합니다. 그러나 리스본 대지진 이후 수많은 건물의 재건으로 갑자기 아줄레주 수요가 높아지면서, 수제 맞춤 그림형에서 대량생산에 적합한 단순패턴형으로 바뀐 점도 알아두면 건물 재미가 납니다.

 



그런면에서 벤투 벽면의 아줄레주는 전체가 모여 대작을 만드는 매우 고급스러운 아줄레주 벽면인게지요.

 

역을 나와 조금 걷다 끌레리고 탑을 봅니다. 우뚝 모습이 골목골목 지나다 눈에 뜨입니다. 그러나 염불보다 잿밤이라고, 딸램이 투어 리서치하다가 봐뒀던 식당이 보여 무조건 들어갔습니다.대구빵(pastel de bacalau)이라는 포르투갈 향토식인데 대구를 갈아 만든 고로케 같은 겁니다. 대구 좋아하는 나라답지요. 대구빵은 포르투 와인과 매우 어울립니다.

 


여행 이야기 full story 여기를 클릭하세요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Portugal 2018: 15. Heaven on Wine  (0) 2018.02.10
Portugal 2018: 14. Blue Chanel Bag theory  (0) 2018.02.10
Portugal 2018: 13. Shiny tiles  (2) 2018.02.09
Portugal 2018: 12. Home away home  (1) 2018.02.08
Portugal 2018: 11. Land of spices  (0) 2018.02.07
Portugal 2018: 10. Era of discovery  (0) 2018.02.06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트랙백  0 , 댓글  2개가 달렸습니다.
  1. 저도 아줄레주가 파란색을 말하는 줄 알았습니다. 중국 청화백자 영향인줄 알았는데, 아랍쪽이라니 예상했던 것 둘 다 틀렸네요. 역시 배우고 봐야 합니다. ^^
    • 저도 이번에 가서야 알았어요. azul이라 푸른색이라 철썩같이 믿었지요. 타일 기술은 아랍에서 왔지만 푸른 안료는 중세에 유사한 기술이었으니 청화백자와도 맥이 통하지 않을까 생각만 해봅니다. ^^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