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간'에 해당하는 글 2건

공간의 힘

Culture/Review 2013.08.25 10:00
트위터나 페이스북을 보면, 꽤 많은 한국인들이 해외에서 소식을 날리고 있다. 미국, 호주, 일본, 캐나다, 독일, 스웨덴 등등.
토요일 이태원에 가보면, 여기가 한국의 어떤 거리인지, 한국여행자가 많은 외국 어느 교차로인지 모르게 외국인이 많다.
나 역시, 아침 7시쯤 눈뜨면 해외에서 들어오는 메일을 체크하고, 오전에는 남미, 오후에는 유럽과 컨퍼런스 콜을 한다. 사실 내 메일함은 24시간 내내 각지에서 보고가 들어온다.

이렇게 세계가 활발히 교류한 적은 인류 역사상 처음이다. 그런데, 이렇게 활발한 교류 속에 타국에서 살고 있는 이주민은 전 세계 인구의 몇 퍼센트가 될까? (다음으로 넘어가기 전에 생각해보시길)

Harm de Blij

(Title) The power of place: Geography, destiny, and globalizaton's rough landscape


간만에 지적으로 자극을 받는 흥미로운 책을 읽었다.

토마스 프리드먼이 유명세를 떨쳤던 책의 제목이자 명제, '세계는 평평하다(The world is flat)'의 반대 입장에서 쓴 책이다. 세계는 평평하지 않고 아직도 까칠까칠 울퉁불퉁(rough)하다는 주장이다.

사실 이는 밥먹으면 배부르다는 명제처럼 자명한, 또는 쉬운 논증이다. 왜냐면, 프리드먼의 주장이, 이미 평평해지는 증거가 많이 보이고 앞으로 그럴 것이라는 언명이다. 그 말을 뒤집으면 아직 평평하지 않다는 것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이 책의 결론은 허전하다. 해가 동쪽에서 뜨는걸 아주 다양한 각도에서 증명해봤자 그 학문적 열정은 높이살망정 결론을 높이사지는 않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책이 주는 가치는, 목적지가 아닌 여정에 있다.
각 대륙 유명도시 안 가본 곳이 별로 없고, 세계 지리와 역사에 관심이 많아 그 쪽의 상식은 일정 수준을 넘는 내가 읽어도 처음 듣는 내용이 많았다.

왜 그럴까?
이유는 내가 익숙한 세상은 경제적 약소국을 제외한 세상이었기 때문이다. 책에서는 중심부와 주변부로 나눈다. 중심부는 유럼, 북미, 호주, 일본, 한국, 대만 딱 여기까지다. 나머지는 주변부다. 주변부는 파레토 원칙처럼 자리만 차지하고 경제적으로 중요하지 않은 나머지 부분이다.

앞의 답을 말할 시점이다. 

전 지구의 이동인(mobal)들은 약 2억명이다. 꽤 많아보여도 고작 세계인구의 3%다. 세상은 전혀 평평하지 않고 저자의 표현대로 rough하다. 이동이 쉽지 않게 울퉁불퉁, 꺼끌꺼끌하다는 뜻이다.

flat의 반대표현이란 점은 알지만, 정확한 표현은 sticky하다. 운명처럼, 굴레처럼 끈적거린다. 

예를 들어, 재난 챕터를 보자. 재난은 자연현상이니 중심부와 주변부에 편향되지 않지만, 다만 그 예방과 응급 조치에 있어 주변부에 큰 타격이 되고 있다. 그보다 중요한 점은, 재난이 역사적으로 잘 알려져 있고, 근 미래에 일어날 것이 예측되어도 우리는 거주지를 떠나지 않는다. 심지어 동남아에서는 한 화산이 폭발했는데도 주민들이 대피를 안해, 총으로 위협을해서 데리고 나왔다는 사례도 있다.

그 밖의 이야기는 더 심하다. 중심부와 주변부는 안보이지만 다양한 관점에서 매우 뚜렷한 구분이 있다. 위생과 공중보건은 경제력과 국가적 여력에 의해 끔찍할 정도로 편향이 심하다. 지금도 아프리카에서는 풍토병과 잘못된 위생으로 매일 많은 사람이 죽어나가고 있다.

지역 또는 공간에의 속박은 다양한 요소에서 기인한다. 종교와 언어가 그증 중요한 요소이기도 하다. 종교와 언어로 그룹을 잡으면 쉽게 중심부와 주변부를 가를 수 있을 정도다. 또한 자국내에서의 이동은 많지만 국경을 넘는 이동이 쉽지 않은 이유이기도 하다. 언어와 종교는 대단한 끈적이로 작용한다.

열거하지 않은 재미난 부분도 많다. 공간과 다른 힘을 갖는 도시의 힘이나 사회적 제도에 따라 갈라지는 지역별 운명 등 평소 생각해보지 않은 관점에서 신선한 재료를 많이 제공하고 있다.

결론이다.
책의 중심 메시지인 '세상이 평평하지 않다'는 헛힘 쓴 결론이다. 애써 논증할 필요가 없다.
하지만 그 논증과정 자체는 매우 재미있다. 우리가 평소 접하기 힘든 아프리카, 중동의 세세한 상황을 배우는 재미가 쏠쏠하다.

한마디로 평하면, 이 책은 '세상 구경 많이 하고 돌아와 이야기가 끊이지 않는, 행색 초라하지만 박식한 삼촌'이다.
백과사전적 지식도 가끔은 쓸모가 있다.
하나 더 추가하자. 그 삼촌이 좀 어눌하다. 
번역이 공들인 티는 나는데, 매끄럽지 못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

잘 사고 잘 파는 법

Biz 2010.10.17 21:00
현대는 유통의 시대라고도 할 수 있습니다. 처음 국내에 월마트가 들어올 때, 유통산업은 물론이고, 경제계가 심각한 우려를 했던 때가 있습니다. 하지만, 월마트, 까르푸 등 해외 유수의 대형 유통업체들이 판판이 나가 떨어지고, 국내 대기업 계열사의 할인점들만 오롯이 경쟁하고 있습니다. 심지어 중국에 우리의 모델을 수출하고 있기도 하지요.

하지만, 이러한 경쟁과 도태가 애국심의 발로도 아니었고, 대기업 곁다리의 지원도 아니었습니다. 사실 물 밑에서는 피나는 경쟁이 있었고, 우리나라 업체조차도 그라운드에서 사라진 업체가 부지기수지요. 성공요인이라면 오로지, 고객과 소비자의 눈높이를 따라가면서 리딩하는 능력이었지요. 한마디로 요약하면 가격과 서비스입니다. 

할인점과 홈쇼핑에서 MD 경력을 이어가며 사고 팔기를 업으로한 저자의 이야기는, 그런 면에서 제 눈길을 끌었습니다.

공간의 할인점, 시간의 홈쇼핑
구조적인 면에서 제가 많이 배운 것은, 배워서 알고는 있었지만 평소에 깊이 생각해볼 일 없었던 유통점의 업태와 생존논리에 관한 부분이었습니다. 

유통의 3대 산맥이라면 할인점, 홈쇼핑, 인터넷쇼핑몰이 있습니다. 이들은 각각 제약이 있습니다. 할인점은 공간의 제약이 있습니다. 따라서, 일별해서 메시지가 전달되어야합니다. 공간의 효율적 이용과 소비자들의 동선관리가 핵심성공요인입니다. 

반면, 홈쇼핑은 24시간이라는 시간이 제약이므로, 충분한 시간을 할애해서 상품을 소개할 수 있는 반면 해당 제품은 시간당 2억원의 매출은 올릴 수 있는 흡인력을 갖춰야 하지요. 이게 흐트러지면 업체나, 홈쇼핑이나, 담당 MD나 죽어납니다.

인터넷쇼핑몰은 시간과 공간에서 자유로운 반면 주목이 제약입니다. 담당MD조차 다 알지 못할만큼 과도하게 많은 상품 속에서 소비자와의 만남은 첫째 화면, 검색 결과 또는 프로모션 링크로 국한되지요. 바로 이 자리를 쟁탈하려는 많은 경쟁이 생기게 마련입니다.

자잘한 팁
이러한 유통업태의 이면은 몰라도 상관없지만, 알아두면 삶에 유용한 팁이 많지요. 예컨대, 할인점은 매달 25일 이후에 가면 큰 선물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이유는 담당MD들이 죽기보다 싫어하는 매출목표 미달성을 극복하기 위해 출혈을 감수하는 다양한 촉진책이 총동원되기 때문입니다. 마찬가지로 홈쇼핑, 백화점 등등 각 업종별로 고유한 특성과 그에 따른 뒷문이 있게 마련입니다.

발상의 전환
마찬가지로 재미나게 읽은 부분은, 구매담당자의 독특한 시각입니다. 망치가진 사람은 모든게 못으로 보이듯, 잘사야 잘파는 MD의 관점에서는 세상 모든게 판매가능한 아이템일 것입니다. 다만, 팔아서 대박이 나냐, 쪽박을 차냐를 끊임없이 머릿속에서 시뮬레이션 할 뿐이지요. 이런 관점에서 여행을 보면 재미납니다. 
제주도의 멋진 풍경을 팔되, 배달이 어려우니 고객이 직접 이동해서 수령하게 한다.
뭐든 한가지에 통달하면 지속적인 교차학습이 일어나게 마련입니다. 그래서 책을 읽는 과정에서 MD의 눈으로 보는 훈련은 참 흥미롭고 재미있었던 시간입니다.

한 카트에 뭘 그리 많이
반면에 책의 단점도 존재합니다. 이미 유통의 이면을 소상히 밝힌 자체로 희귀하고 독특한데, 한발 더 나아가 인생의 진리마저 사고 파는 데 있다고 주장하면서, 저자는 욕심을 부립니다. 중간에 아이의 온라인 판매 수련기는 아동교육서, 사고 팔기를 잘해야 성공한다는 자기계발서, 더 나아가 사고 팔기 관점에서 성공과 실패담을 인터뷰한 건 창업사례모음집의 색깔을 띄면서 중반 이후에 매우 난삽한 전개가 됩니다.
마치 한 카트에 야채, 고기, 생선, 동화책에 와인까지 담아 놓은 카트를 꼭 닮았습니다. 뭐, 알뜰한 MD 입장에서 효율적이지는 몰라도, 시장풍의 쇼핑을 싫어하는 저 같은 독자에겐 별로 좋아보이지 않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Biz'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구글TV를 써보니 스마트TV가 손에 잡힌다  (10) 2011.01.19
2011년 나의 지향, 擧一反三  (10) 2010.12.18
잘 사고 잘 파는 법  (0) 2010.10.17
애플, 오래 갈까?  (14) 2010.10.05
상식이 뒤집힐 때  (2) 2010.09.24
[강의록] 상대를 사로잡는 커뮤니케이션 비법  (4) 2010.09.19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