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에 해당하는 글 2건

1등의 통찰

Biz/Review 2016.12.12 07:00

히라이 다카시

(title) Honshitsu shiko (본질사고)

  

속았다

일본 실용서 이상 읽지 않겠다는게 독서의 방향이다. 그러나 MIT에서 공부했다는 선전문구 덕택에 미국계 경영서로 착각한 실수다.


'현혹될 것인가, 통찰할 것인가?'

' 세계 1% 전략가들에게만 허락된 MIT 명강의'


책을 둘러싼 선전문구는 요란하고, 기대를 갖고 읽는 내용은 한없이 빈약하다.

 

System Dynamics

책의 핵심은 MIT에서 가르치는 시스템 다이나믹스다. MIT 원래 부분이 강해서 내용에만 관심이 갔었다. 경영에서의 시스템 동역학은 구조(model) 인과(dynamism)이다. , 체계의 작동원리를 살피고, 시간적 추이를 고려하는 방법론이다. 여기까진 좋다.

 

빈약한 사례

하지만 이런 류의 책에 기대하는 최소한은 기본 구조를 어떻게 현실에 적용하는지에 대한 풍부하거나 생생한 사례이다. 저자의 사례는 한없이 빈약하고 책의 내용은 그순간부터 가벼이 흩날리기만 한다. 그렇다고 아예 시스템 다이나믹스의 연구자라서 사례에 의존하지 않고도 체계에 대해 온전한 이해를 보여줄 수 있었다면 좋으련만 정도 수준의 저자도 아니다.

 

쥐어짜기

이런 책은 읽고 몇달 뒤면 제목과 인상만 기억나고 내용은 하나도 생각 안난다. 그래서 본전이라도 찾기 위해 몇가지 주요 내용을 기록해본다.

 

통찰의 네단계

1단계 생각을 눈에 보이게 그린다

2단계 과거를 해석하고 미래를 예측한다

3단계 모델을 바꿔 해결책을 찾는다

4단계 현실에서 피드백을 얻는다

보통 이렇게 일하지 않나?

 

Stock vs flow

많이 쓰는 개념이지만, 시스템 다이나믹스에서는 스톡이 근원적 변화를 만든다고 여기고, 스톡에 주목한다.

 

본질사고

1 전제조건을 의심해본다

2 다른 시점, 다른 장소로 생각해본다

3 관련된 "모든" 요소를 점검해본다

4 zoom out

5 판단의 기준을 세운다

 


Inuit Point ★★★

아무리 봐도 건질만한걸 못찾겠다. 어쩌면 내가 target reader 아니어서 그럴수도 있겠다. 공들여 꼼꼼히 쓴듯한데, 너무 평이한 사례로 인해 내용이 한없이 유치하게 전개되는게 안타까웠을 뿐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Biz > Review'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7 한국이 열광할 세계 트렌드  (0) 2016.12.31
모든 주식을 소유하라  (0) 2016.12.24
1등의 통찰  (0) 2016.12.12
Next Money 비트코인  (2) 2016.12.04
지금은 당연한 것들의 흑역사  (0) 2016.11.13
어느날 400억원의 빚을 진 남자  (0) 2016.11.08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
Timeline
2008년부터 그 해의 강령을 사자성어로 압축해서 책상머리에 두고 살고 있습니다. 

Motto 2010
올해는 動如雷震(동여뇌진), 움직일 때는 벼락같이 움직인다를 지침으로 삼았습니다.
결단하면 움직이는 벼락같은 실행력을 가지려 합니다.
맺고 끊음을 명료하게 하여 맑은 마음을 유지할겁니다.
멈춰서는 에너지를 축적하듯 몸과 마음을 수양할 것입니다.
움직이면 결과가 나오도록 천둥같은 무게로 임하려 합니다.
그냥 두면 항시 게을러지기 쉬운게 사람일진대, 생각나면 바로 실행하고 과단성을 숭앙하기를 바랬습니다. 이때 벼락의 이미지를 항시 떠올리는 것은 실행력을 키우는데 많은 도움이 되었지요. 올해 많은 일을 이뤘는데 외형의 이룸도 크지만, 내적인 성숙은 그에 못지 않았다고 생각합니다.

Motto 2011
내년에는 거일반삼(擧一反三)을 지향으로 삼겠습니다.
擧一隅, 不以三隅反, 則不復也
한 귀퉁이를 들어주어, 다른 세 모퉁이를 뒤집지 않는 사람에겐 다시 도와주지 않는다.
-논어 술이(述而) 편
논어에서 스스로 깨우치려 노력하지 않는 자는 두번 가르칠 필요가 없음을 역설하는 말입니다. 하지만, 여기서 나온 거일반삼은 한 모퉁이를 들어 나머지 세모퉁이를 뒤집는 응용력을 말합니다. 총기와 현명한 방법론을 뜻합니다.

Overturning the paper
모든 일을 함에 있어, 구조를 살펴 최적의 방법을 사용하려 합니다.
나무의 모양보다 숲을 살피는걸 역할로 삼겠습니다.
같은 일을 함에, 지렛대를 이용해 더 나은 결과를 낼 것입니다.
일에 임하면 어설프게 접거나 구기지 않고, 단번에 뒤집어 마무리를 지으려 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Biz'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이패드 매거진이 가야할 길은?  (4) 2011.04.16
구글TV를 써보니 스마트TV가 손에 잡힌다  (10) 2011.01.19
2011년 나의 지향, 擧一反三  (10) 2010.12.18
잘 사고 잘 파는 법  (0) 2010.10.17
애플, 오래 갈까?  (14) 2010.10.05
상식이 뒤집힐 때  (2) 2010.09.24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트랙백  8 , 댓글  10개가 달렸습니다.
  1. 전 내년엔 예년과 같이 변화가 두려워서 쩔쩔매는 사람보다는 조금씩 변화해서 좋은 사람이 되었으면 좋겠어요~
    • 꼭 그렇게 되시리라 믿어요.
      단, 마음 먹은걸 꼭 실행으로 하나씩이라도 옮겨보는데서 출발하지요. 아이폰 배경에 박든, 책상머리에 붙이든 각오를 눈에 띄는데 써붙여 놓으면 무척 도움이 됩니다. ^^
  2. 오맛.
    나의 지향을 쓸 날이 온게군요.
    작년 트랙백 걸던 생각이 어제일 같은데.. 전 올해 두 가지 중 하나도 못 했지만 아즈 새로운 경험을 몇 가지 하엿습니다.
    저도 조만간 내년지향에 대해 정리해 보아야겠습니당. ^^
  3. 비밀댓글입니다
  4. 2011년도 멋진 지향을 보여주시는군요. 역시 inuit님이십니다. 전 재탕에 삼탕까지 가려 합니다. ^^
  5. 살짝 쿵 꼬리 하나 달고 갑니다..ㅎㅎ

    새해에도 제가 힘 되어 주시길 두 손 모아 바래보면서리.....^^
    이쁘게 봐 주세욤..히히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안부인사 전해 주세욤~~
    지켜봐주셔서 행복하고 복 많은 한 해 였습니당, ^^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