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이공원'에 해당하는 글 2건

출장 다녀온 직후. 
항상 마음으로 성원해주는 가족에게, 그만큼 잘 해주지 못해 미안한 마음이 가득입니다.
아침부터 비가 오락가락하니, 놀이공원이 생각납니다. 사람이 붐비지 않아 좋을듯 합니다.
연간회원을 수년간 해온지라, 애들이 제 동네처럼 지리에 훤한 정도입니다.
그래서 놀이공원에서 특별히 무얼하려는 것보다, 잘 차린 공원가듯 소일가는게 저희 가족 컨셉입니다. 

생각보다는 사람이 많았지만, 평소보다야 훨씬 적습니다.
오랫만에 사파리를 갔는데, 5분도 안 기다립니다.

어린왕자에 나오는 사막여우나, 손오공의 모티브가 된 황금원숭이 등등 새로 볼만한 볼거리가 있더군요.

무엇보다 즐거운 시간은 맥주. 
이곳 맥주는 독일 맥주 안부럽게 제대로 맛을 냅니다. 
맥주 한잔 하는 이 시간이 세상 무엇보다 값집니다. 
비가 보슬보슬오고, 사랑하는 아내와 아이들이 곁을 지키고, 질좋은 맥주까지..

계획없이 나선 길이지만, 기억에 남도록 즐거운 시간이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日常 > Project L'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서비스에 값 매기는 방법  (10) 2010.09.06
Nunsense  (8) 2010.08.08
빗속의 놀이공원  (10) 2010.07.12
父情子情  (26) 2010.04.23
A memo from hospital  (64) 2010.03.12
태양의 아들 잉카 展  (24) 2010.03.07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10개가 달렸습니다.
  1. 이제사 하루일을 마치고 집으로 오니
    오늘 생일 이였던 쩡으니는 혼자ㅜ잠들어ㅠ있네요.
    요즘 하루가 어이 지나는지...

    저도 함께 다녀 온 기분이 되네요^^
    • 이런.. 막내 생일을 결국 소홍히 지내버린 셈이군요.
      하지만, 쩡은양이 탓하지 못할게, 부모님이 이쁘게 낳아주고, 똑똑하게 키워주신 그 은혜가 대단하기만 하니말입니다. ^^
  2. 달빛쇼도 보셨군요.
    저희가족도 2년간회원인데 이번 주말에는 다른 곳을 갔었네요.
    아내의 음주단속으로 저는 그 곳 맥주는 맛을 못보았습니다.
    다음에는 직무유기를 해봐야겠습니다.^^
    • 아.. 회원권 갖고 계시면서 맥주맛을 못봤다면 참 아쉬운 일이네요.
      밀맥주 시켜서 드셔보세요. 정말 맛이 괜찮습니다. ^^
  3. 평온한 하루^^
    가끔 포스팅되는 글을 보면 심심치 않게 맥주 이야기를 하시네요..
    언젠가 책을 쓰고 싶다고도 말씀하셨던 것 같은데..
    같이 시원한 맥주한잔 하면 좋겠다는 생각 잠시해봅니다. ㅎㅎ
    우리는 걍 있으면 마시는 스탈들이라서.. 질보다 양....^^
    • 네, 정말 기억력 좋으시네요.
      제가 맥주를 좋아합니다. 원래 두번째 책으로 생각했다가 많이 뒤로 미뤘습니다만, 언젠가 내공이 쌓이면 글로 엮어내고 싶습니다.
      맥주는 그 맛과 스토리가 정말 풍부하거든요. ^^
  4. 요긴 어딘가요? ^^
    맥주를 좋아하시는 분...
    저두 언젠간 위스키로 책을 써보고 싶은 맘입니다.
    50세에 떠나는 스코틀랜드 여행이 끝나면....
    어제 밤은 얼마전 가져온 웨팅어 골드로 마무리 했습니다.
    • 에버랜드입니다.
      스코트랜드 여행 끝나고 꼭 책 쓰세요.
      알려주시면 저도 사보겠습니다. 미리 예약합니다. ^^
  5. 에버랜드 맞죠? 저도 저 맥주 먹었던 거 같은데 ㅎ.ㅎ;;;
secret
Long time no see
근 20년만에 과천 놀이 공원에 갔습니다.
아이들은 아마 태어나서 처음 갔을겁니다.
학부, 석사 시절에는 학교가 가까워서 공강시간에도 다녀오던 곳이었지만, 졸업 후는 갈일이 거의 없었습니다. 애들 크고 나서는 용인의 연간 회원권을 4년 정도 했기 때문에 과천은 갈 일이 없었지요.
우연히 기회가 닿아 연휴 때 다녀왔습니다.

놀이공원의 진미는 아무래도 가속도 기구들이지요.
돌리고, 뒤집고, 던지고, 떨구고..
스케일이 아주 크진 않지만, 안 타보던 기구 위주로 많이 즐겼습니다.
예전에 있던 놀이기구들이 아직도 많이 있는걸 보니 감회가 새롭습니다.

Run and play
뭐니뭐니 해도 직접 경험하는 놀이보다 더 재미난게 있을까요.
특히 물위를 걷는 체험과 세상 그득한 볼풀에서의 놀이는 시간이 어찌 갔나 모를 정도로 잘 놀았습니다.

Shoot'em up!
이날 가장 인상 깊었던 순간은 레이저 서바이벌 게임이었습니다.
신청한 가족들을 묶어 대항전을 시키는데, 15분이 한시간처럼 느껴지는 긴박한 순간이었습니다.
쌀쌀한 날씨에도 땀을 뻘뻘 흘리며 내내 달리고 숨고 쏘고 뒹굴었습니다.
페인트볼 서바이벌 보다 훨씬 재미있더군요.
특히 아들은 무척 좋아했습니다. 사진처럼 적과의 갑작스러운 조우에서도 적을 사살하는 대담성을 보이기도 했지요. 저도 게임 끝나고 보니, 온 다리에 멍이 들었더군요.

Enjoyable it was
시설이 최고급은 아니지만, 아기자기한 재미가 있었습니다.

신고

'日常 > Project L' 카테고리의 다른 글

태양의 아들 잉카 展  (24) 2010.03.07
돈으로 산 회장  (47) 2010.03.06
20년만에 간 서울랜드  (14) 2009.10.17
우리 가족 기금  (39) 2009.07.21
숲 속의 식사  (53) 2009.06.29
아들아, 잘 달렸다  (34) 2009.05.11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14개가 달렸습니다.
  1. 와우~
    아이들과 좋은 추억이 되었겠군요 :-)
  2. 서울랜드 가셔서 재밌는 시간 보내셨겠네요^^
  3. 서울랜드 안 가본지 어언....

    아, 간적이나 있나? 음..있긴 있었던 듯 한데...어라;;;

    이놈의 휘발성 기억력orz

    (과천 경마장은 1년에 한 번 정도 가는 듯 합니다. 핫핫)
  4. 아마 제가 한양가서 inuit님 가족을 우연히 만나게 된다면 님은 당연 못 알아보고
    두 아이를 보고 "앗!" 이라며 천만년만에 상봉한 인연을 만난듯 기뻐 날뛸걸요...ㅋㅋ
  5. 전 애기가 좀더 자라서 함께 놀이공원가는 날만 기다리고 있습니다..ㅎㅎ.
    아직 돌도 안되서리...
    • 그 렙업 과정도 재미있습니다.
      공원모드 -> 동물원 모드 -> 놀이터 모드 -> 코끼리열차 모드 -> 범퍼카 모드 -> 롤러코스터 모드로 완성. ^^
  6. 함차맘은 고향이 서울이긴하지만 5살때 지방에이사와서,,과천이나 서울랜드니 어디에있는지도 모릅니다 ㅠㅠ
    아드님이 물위에서 물방울속에들어가있는거 넘 신기하네요,, 마지막서바이벌게임정말 재미났겠어요 전 해보지않아서,, 기회가되면 가족모두해보고싶군요
    • 네. 말씀처럼 아이가 가장 좋아했던 top 2가 물방울하고 서바이벌 게임이었습니다.
      기회되면 정말 가족이 함께 즐길만합니다. ^^
  7. 음 전 서울랜드는 한번도 가보질 못했네요..
    늘 식물원에서 사진만 찍었다는..

    또또군 크면 저도 한번 ㅋ
    • 앞에 적었듯, 또또군도 렙업해야죠. ^^

      공원모드 -> 동물원 모드 -> 놀이터 모드 -> 코끼리열차 모드 -> 범퍼카 모드 -> 롤러코스터 모드로 완성. ^^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