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소프트'에 해당하는 글 1건

다음소프트 6인

트렌드가 트렌드인 시대

트렌드라고 명명된 얄팍한 버즈워드를 보며 하찮게 여기면서도 스윽 눈길이 가는게 낚시 키워드(hooking words) 본령이다. 빅데이터를 통해 비즈니스 키워드를 본다는 담대한 발상에 얼마나 잘했나 어디한번 보자는 못된 마음으로 책을 샀다.

 

동네 빅데이터

처음 참신했던 빅데이터, 이제 도처에 널린 식상함을 넘어 의미마저 상실한 습관적 수식어로 전락했다. 책은 공들여 연관 키워드를 통해 분주히 의미를 끌어내려 애를 쓰지만 연관 검색어는 연관 검색어지 빅데이터는 아니다. 그냥 많은 데이터를 뒤지면 빅데이터라고 자기들끼리 인정해주는 상황이니 넘어가는거지.

 

 시대정신의 심리학

하지만 트렌드니 빅데이터니 상업적 성공을 갈망하는 수식어를 제외하면 책의 내용은 재미있다가장 많이 회자되는 키워드를 연관 단어를 통해 세태를 추정해가는 과정에서 생각해볼 거리가 많기 때문이다. 예컨대, 평타와 추천이 엄청난 무게와 부피를 지닌 젊은 세대. 결정장애 공화국의 떠오르는 세대에는 남보다 튀기는 싫지만 뒤쳐지기는 싫은 평균회귀의 심리 그리고 무언의 억압이 기저에 있음을 추정한다.

 

빅데이터와 인문학

추정이 맞다. 인과는 냅두고 상관관계를 추구하는게 빅데이터라면 이부분은 빅데이터다. 다만, 데이터로 증명하기보다는 인문학의 소양으로 합리적인 추정을 하자는게 책의 기조일뿐이다. 내가 빅데이터라 인정하지 못하는 이유이지만 방법론 자체는 전혀 잘못이 아니다. 원래 인문학이 그런거다. 논리적 문제만 없다면 추정의 전개 자체로 의미있는거다. 지금까지 그래왔고. 하지만 명칭의 호도성만 짚어 두고 싶었다.


여섯저자

그러다보니 여섯 저자의 여섯 챕터가 관점의 색채와 본질탐구의 열기가 다르다. 다양성이 좋았다. 하지만 읽는 RoI 따지는 독자에겐 끼워팔기 같은 느낌이 들지도 모르겠다.

 

Inuit Points ★★★★

아침 지하철은 일상성에 묻히다보니 충전적이진 않다. 하지만 책을 읽는 동안은 발랄한 기운이 좋았다. 솔직히 크게 배울 점이나 눈여겨볼 내용은 없었다. 그래도 내가 가진 크고 작은 화면 밖의 다른 화면들 세상을 정리해서 보여주니 내겐 그런 느낌 모두가 배움이었다. 그리고 필력과 사고의 깊이가 다른 여섯 저자의 챕터들이 그래도 표피적 일관성을 유지하려는 노력도 높이 평가할만하다. 그래서 3점은 주기 미안해 4점이다. 재미있었으니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