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에 해당하는 글 2건

김석철

건축과 도시는 일견 유사하나 서로 다른 스케일만큼이나 지향점도 다르다.

건축 관련한 책은 몇 권 읽었으나, 도시설계에 관한 책은 접한 적이 없었는데 마침 블로그 댓글로 추천을 받아 읽었다.
 
책 읽는 동안 이야기의 흐름에 따라 받는 느낌도 크게 변화했는데, 매우 독특한 경험이었다.

첫째 파트, 천년 도시, 천년 건축
크노소스 궁전, 예루살렘, 이스탄불 등의 기행이다.
내가 왠만해서 책 읽다 그만두기를 싫어하는데, 중간에 집어던지려 했다.
이유는는 내 기대와의 부정합이다.
나는 도시설계 전문가의 통찰, 그로부터의 배움을 기대했다.
그러나, 첫머리인 이 부분은 수필 수준에도 못미치는 기행문이다.
의식의 흐름에 따른 노년의 굼시렁에 가까운 사변적 이야기, 중언부언에 감정과잉 문장들.
거기에 더해 글 자체도 길이니 문체니 모두 너무 뻑뻑해서 내가 왜 이 문장들을 읽으며 시간을 허비해야 하는지 의문스러웠다.

둘째 파트, 해외의 건축, 도시 이야기
이 부분의 몇 페이지를 읽지 않았다면, 책을 별점 하나짜리 서가에 투옥하고 다음 책으로 건너갔을테다.
하지만, 이 부분은 충분히 매혹적이었다.
백남준 선생과의 조인트 전시회를 연 크로아티아 미라마 박물관 프로젝트, 신규 증설이 금지된 베니스 비엔날레의 자르디니 구역에 한국관을 꽂아 넣은 흥미진진한 스토리, 공자의 도시를 고대와 현대, 서양과 동양이 만나는 새로운 해석으로 탈바꿈시키는 취푸 신도시 프로젝트, 몇 안 남은 이슬람 중세도시를 재해석하는 바쿠 신행정 수도 프로젝트 등은 읽는 내내 흥미롭기도 했지만 많이 배웠다.
첫째는 도시설계가 어떤 방식으로 진행되는지에 대해 배웠다. 내가 책에 기대했던 그 부분이고 기대 이상이다.
둘째, 목숨 아끼지 않고 프로젝트에 말 그대로 혼을 붓는 프로페셔널의 자세다. 지금껏 열심히 일한다고 해왔는데, 내 스스로 돌아보게 만드는 위엄이 있다.

셋째 파트, 국내의 건축, 도시 이야기
김석철 교수는 예술의 전당을 설계한 이다. 사실 서현 등은 예술의 전당 프로젝트를 성공사례로 보고 있지 않다. 관료의 입김에 의해 심대히 변질된 기형 프로젝트기 때문이다. 흔한 스토리 그대로다. 설계를 다 해 왔는데, 한국적 특징을 넣어라 강하게 밀어붙여 결국 큰 갓과 부채를 넣고 마무리하는 전개.
반면, 국립현대미술관 때는 한국적 정서를 담기 위해 팔각정을 넣으라는 군부정권의 지시에, 건축가는 그게 조선적 정서지 어찌 한국적 정서냐고 버텼다는 전설도 있다.

아무튼 10년의 노력을 쏟아부은 저자는, 예술의 전당에 매우 강한 자부심을 갖고 있고, 실제로 그 이후에 세계적 명성을 쌓게 된다.

넷째 파트, 나의 건축 나의 도시
여기서 다시 중2 감수성의 사변적 글 모음으로 전환한다.
첫번째로 개인의 성장과정을 적은 글은, 매력적이고 존경할만한 저자의 성장이력을 통해 그의 건축과 사상을 엿볼 수 있어 그런대로 의미가 있었다. 하지만 그 후의 수필적 감상문과 자부심 넘치는 '자뻑'은.. (더 이상 자세한 설명은 생략한다.)

결론이다.
도시설계의 흐름이나 철학을 보고 싶은 사람은 주저하지 말고 둘째, 셋째 장만 읽어라.
너무도 즐거울 것이다.
김석철 교수를 너무나 흠모하는 사람은 넷째 파트의 첫장까지 읽어라.
나머지는 그냥 두어도 무관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ulture > Review'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슬람 문화  (4) 2013.09.29
하룻밤에 읽는 일본사  (0) 2013.09.22
만인의 건축, 만인의 도시  (0) 2013.09.15
지금, 경계선에서  (0) 2013.09.08
서양미술사: 고전예술편  (0) 2013.09.01
공간의 힘  (0) 2013.08.25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
출장에서 돌아와 인천공항에서 수도권으로 접어들때 즈음 항상 마음 답답한 부분이 있습니다. 고속도로 양 옆을 가득 메운 개성없이 시들한 아파트, 일률적인 색감, 문자 가리면 일본인지 중국인지 애매한 특성이 버무려져 무개성의 개성을 드러냅니다. 
건물 하나하나를 조각처럼 깎아내린 유럽의 건물에 굳이 비교하진 않더라도, 우리나라의 건축은 용도만 있고 예술은 없는걸까요. 고대 한국의 미감은 근대화의 효율성 앞에 영원히 단절되는게 마땅할까요.

이런, 제 의문에 대해 답을 준 이는 가우디입니다. '아니다. 도시 미감은 구성원의 노력이지, 운명이 아니다.'라고 강하게 말해주었습니다. 돈을 많이 쓰지 않아도, 한명의 창의가 도시 경관을 바꾸고, 사는 이의 정서와 방문자의 감동을 줄 수 있음을 알았습니다.

그리고, 가우디라는 특출난 천재 하나의 사례가 아님을 다다오에게서 봤습니다.
산나님 블로그의 '빛의 교회'를 보면 용도의 건축과 미학의 조각은 입체라는 교점에서 화해가능한 가치란걸 알았습니다.

그리고, 이러한 건축물 읽기의 걸출한 가이드북, 서현의 책을 만났습니다.

서현

From geometry to space
책은 매우 쉽게 이해가도록 서술되었습니다. 하지만 아카데미즘의 살가운 친절도 놓지 않습니다. 내러티브의 뼈를 추려보면, 기하 -> 부피 -> 공간 -> 재료 -> 구조 -> 빛 -> 건물 -> 도시의 순으로 기초부터 총체까지 점층하며 이해를 깊이 합니다.
점과 선, 면의 건축학적 의미에서 시작해서, 공간이 주는 감정 그리고 재료의 특성과 장단점에서 버클링과 전단력-축력을 다루는 구조공학까지 망라합니다. 

Stubborn symmetry and unspoken regulation
기하편에서 가장 재미난 부분은 대칭성에 대한 해석입니다. 대칭은 고집과 보수를 의미한다고 합니다. 왜냐면 대칭의 패턴은 아직 안 본 부분마저 대칭의 규율에 순응하는 패턴을 기대하는 인간의 심리 때문입니다. 마찬가지로 건물간의 배치와 규모에서도 대립과 긴장, 그리고 위계가 설정됩니다. 사실 도시 미학의 근간은 건물이 모인 집합적 의미에 대한 천착이기도 합니다.

City manual
정말 영감넘치게 배울 점이 많은 서현 씨의 책은 도시 읽는 매뉴얼이라 칭해도 부족함이 없습니다.
마지막 챕터의 건축물 읽기 사례 연구는 특히 재미있습니다. 건축물의 의미를 다양하게 짚어나갈 수 있다는 걸 깨닫습니다. 

이제 특이한 건물은 쉬이 지나쳐지지 않습니다. 그 전에도 눈여겨는 봤으나, 무지렁한 눈으로 열심히 봤습니다. 그러나 이제는 방위와 빛의 유입, 건물내외인의 동선을 고려해서 건축가의 마음을 슬몃 들이보는 훈련을 하게 됩니다. 도시나 건축에 한톨만이라도 관심이 있으시다면, 한번 읽어보시길 추천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ulture > Review'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리스의 신과 인간 展  (8) 2010.07.18
고래  (8) 2010.06.12
건축, 음악처럼 듣고 미술처럼 보다  (12) 2010.05.06
행복의 정복  (18) 2010.04.26
가우디, 예언자적인 건축가  (10) 2010.04.17
레인보우  (10) 2010.04.12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트랙백이 하나이고 , 댓글  12개가 달렸습니다.
  1. 책을 펼쳐 볼까 말까 하다 그냥 지나친 기억이 있는 것 같습니다.
    뭐, 돈드는 일도 아닌데 잠깐이나마 훑어볼걸 그랬네요.
    문외한인 저도 가우디에 대한 명성은 익히 들은지라
    접할 때마다 감탄을 금치 못하게 되더군요.
    한톨 정도 관심이 있는데 메모해 놔야겠습니다.
  2. 가우디의 건축물이 굉장히 기억에 강하게 남으신거 같습니다. 혹시 들어보셨는지 모르겠지만, Alan Parsons Project라는 프로젝트그룹이 <Gaudi>라는 컨셉트 앨범을 내놓은 적이 있는데, 거기에 <La Sagrada Familia>라는 음악이 담겨있습니다. 혹시 안들어보셨으면 감상한번 하시길...

    유튜브를 뒤져보니

    http://www.youtube.com/watch?v=5gxZWYkBMFc

    에 있습니다.
    • 오.. 소개 고맙습니다.
      알란 파슨스 프로젝트는 제가 소시적에 유명한 밴드인데 말입니다.
      사그라다 파밀리아를 노래했군요. ^^
  3. 설명을 들으니 건축에 문외한인 저에게도 친절해보이는군요. 저에게도 물조리개 역할을 할 수 있을지 기대해봅니다. ^^
  4. Inuit님 글을 보고 어제 신청했는데 바로 오늘 도착했네요. 좋은 책 추천 감사합니다. 그러고 보니 요새는 블로거 분들이 리뷰한 책만 사게 되네요. : )
  5. 저도 이 책 읽어보고 싶네요.
    요새 정말 정신 없답니다.
    inuit님도 바쁘게 지내시는거 같은데 요샌 어떤 일로 바쁘신지 궁금합니다.
  6. 이누이트! 우연히 눈에 들어온 이 이름의 블로그, 두해전쯤 베링해에서 만나고 온 그 사람들이 생각나 들어왔더니 그 안에 또 반가운 이름이 있네요. 서현. 아주 오래전에 한 잡지사와 인터뷰하던 중 그런 말을 한 기억이 납니다. 내 서가에 딱 5권의 책만 남기라면 그중의 한권은 이 책일거라고! 반가워서 한 줄 남겼습니다^^
    • 오, 베링해 쪽에 가셨었나요.
      이누이트를 직접 봐서 알고 계시다니 반갑습니다.
      전 캐나다 있을 때 봤습니다.

      블로그 하면 주소 알려주시고, 종종 뵙겠습니다. ^^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