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때가 되면 스스로 내려오라'에 해당하는 글 1건

권력의 경영

Biz/Review 2009.09.12 11:18
권력은 악일까요. 필요악일까요. 아니면..
그저 악명이 숙명인 사회적 메커니즘일까요.


Jeffrey Pfeffer

(원제) Managing with power: Politics and influence in organization

페퍼 씨는 명료하게 권력을 정의합니다.
권력은 의사결정을 실행하는 힘이다. 왜냐하면 성공은 계획될 성질이 아니기 때문이다. 성공은 실행될 뿐이다. 그리고 그 실행은 권력이 담당한다.
권력에 농락당한 로버트 그린이나, 권력을 갈망한 마키아벨리 씨를 비롯해 디지털 권력이나 팀장 정치력 등 권력을 주제로 다룬 많은 책을 봤지만, 가장 담대하고 실용적인 정의를 이 책에서 봤습니다. 권력 자체에 대한 신화적 윤리 논쟁은 곁으로 치우고, 불확실성에 대처하는 종합적 툴로서 권력을 상정합니다. 그에 따라 비즈니스 상황에서의 조직내 권력 문제를 명쾌하게 다루고 있지요.  

권력의 원천
페퍼 씨는, 권력의 3대 요소를 자원, 정보와 연결(connection), 공식적 위치(authority)로 파악합니다. 특히 자원이란 실제적 통제권이 중요하지요.

권력의 행사
프레이밍과 commit에 의한 binding을 짚습니다. 필요에 따라 희소성의 법칙, 사회적 증거를 활용하지요. 이쯤 되면 상당 부분 권력은 설득의 일면임을 알게 됩니다. 이 부분이 중요한게, 권력은 가치 중립적으로 '일을 이루는 수단'이라고 본 정의에 부합하지요. 권력은 조직을 대상으로 한 효과적인 설득일 뿐입니다. 기타로는 타이밍의 제어와 상징 관리도 중요한 효과가 있습니다.

권력의 소멸
이 책의 탁월한 점은, 로버트 그린 류의 영웅담적 권력에 천착하지 않는다는 점입니다. 조직내 권력의 수명을 좇아 기록합니다. 특히 권력의 소멸 논의는 중요한 함의가 있습니다. 제가 늘 말하는 지속가능한 권력에 대한 거울상이니까요.
페퍼 씨는 환경변화가 내부적 변화를 능가할 때 권력이 상실된다고 말합니다. 즉 변화에 민감하고 좇아가지 못할 때 권력은 취약해진다는 뜻입니다. 특성적으로는 오만할 때 변화에 둔감해지니 역사적 사실과 매우 잘 부합하는 지적입니다. 더욱 효과적인 조언은 때가 되면 스스로 내려오라는 것입니다. 쉽지 않을지라도 한 자리에 10년 머물면 내려올 계획을 해야하고, 더 전향적으로는 조직에 강제적 교체가 구조화되는게 더욱 건전하다는 제언입니다.

권력, 원한다고 생기지도 않지만, 준비되지 않은 자에겐 결코 돌아가지 않는 몫입니다. 권력의 쟁취보다 힘을 가지면 무얼 하고 싶은지 궁구할 일입니다. 그리고, 하고 싶은 일이 생기면 권력을 가져야 일이 성사된다는 점 역시 똑같은 무게로 생각해야하겠습니다.
신고

'Biz > Review'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귀곡자  (4) 2009.09.25
시나리오 플래닝  (10) 2009.09.17
권력의 경영  (12) 2009.09.12
일단 만나  (42) 2009.08.23
가설사고, 생각을 뒤집어라  (28) 2009.06.07
논증의 기술  (25) 2009.05.26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12개가 달렸습니다.
  1. "때가 되면 스스로 내려오라" <-- 이거 아무나 못하죠! 모든 권력은 소멸하기 마련인데, 권력자는 권력자이기에 그걸 알수 없습니다. "권력 역설"이라 할까요.
    • 맞습니다. 생존을 스스로 멸하기 어렵듯, 권력도 실존이라 스스로 멸하기 쉽지 않지요.
      하지만 power mortality를 아는건 매우 중요한데 말입니다.
  2. 흔히들 얘기하는 뭐랄까 부패가 되어도 그자리에서 꼼짝않고 있는것
    그것이 지속이 되면 폭발합니다.
  3. "권력의 쟁취보다 힘을 가지면 무얼 하고 싶은지 궁구할 일입니다. 그리고, 하고 싶은 일이 생기면 권력을 가져야 일이 성사된다는 점 역시 똑같은 무게로 생각해야하겠습니다."
    이 부분을 한참동안 되뇌이다 나갑니다. 휴일 잘 보내세요.
    • 네. 레이먼님도 휴일 잘 보내시기 바랍니다.
      그곳은 날씨가 어떤지 모르겠습니다. 여긴 어제 비오고 나서 매우 좋습니다. ^^
  4. 여러모로 불편한 행사로 작동하기도 하지만 의외로 숨겨져 있는 달콤한 모습이 있네요. 전 이상스럽게 긍정적인 모습으로 보여집니다. 아마, 최근 고민하는 것들과 부합되기 때문인 듯 싶습니다만... *^^*
  5. 스탠포드의 페퍼교수의 책인가요? 이 분의 아이디어라던지 발상이라던지 참 마음에 들던데...위시리스트에 올려놔야겠군요.
    • 아.. 전 이참에 처음 알았는데, 아이디어나 발상이 참신한가요?
      참고할만한 링크가 있나요? 급궁금해집니다.
    • 일단 잭 웰치를 까는 대범함도 그렇고...사실 따지고 보면 당연한 말을 하는 것 뿐이라고 생각하는데(제가 가지고 있던 생각을 정리하고 지지하는 듯한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07/06/01/2007060100835.html?srchCol=news&srchUrl=news2 를 보고 흥미있게 보고있는 아저씨죠.

      하는 말마다 지극히 상식적인 쉬운 이야기인데 남다른 설득력을 가지고 썰을 풀어서 ㅎㅎ
    • 아.. 예전에 이런 글 본 적 있는데, 이분이었군요.
      덕분에 새로운 사실을 알았습니다. 고맙습니다. ^^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