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르셀 뒤샹'에 해당하는 글 1건

Jacopo Perfetti

아름다운 책이다

책의 얼개나 프레임웍 보다 자체가 좋아 야금야금 읽었다. 경영, 미술, 음악, 공연 장르를 현란하게  그리고 자유롭게 넘나들며 이야기 풀어가는 말솜씨에 완전 매료됐다. 다음 이야기가 궁금해 빨리 읽고 싶지만 지금 문장을 즐기고 싶어 살라미처럼 저며 읽었다.

 

(title) Fai fiorire in cileo (Make the sky bloom)


제목은 참담하다

믿을만한 누군가의 추천 리뷰가 아니었다면 단연코 책을 집어들지 않았을테다. 어디서 본듯 하면서 한없이 저렴한 제목이란. 성공, 아이디어, 영감, 거의 모든. 어디서 들어본 모든 키워드는 집어 넣느라 애썼다. 하지만 과욕으로 제목이 주는 심상은 한없이 모호하고 기대는 진부해지며 심지어 이미 읽은 책인지 혼동스럽기까지 하다.

 

실화라니

책에서 가장 중요한 키워드는 true story이다. 어렵게 이야기하면 기표가 아닌 기의이며, 식상하지만 그래도 영롱한 진정성을 말한다. 그냥 영어 표현 그대로 '진짜 이야기'. 이걸 실화로 적어 놓으 의미는 협소해진다.  챕터를 읽고 실화가 오독임을 깨닫기 전까지는 지극히 혼란스럽다. 내가 저자라면 쫓아가 화를 내고 싶을 정도지만, 사실 외의 번역은 깔끔하고 읽히므로 패스.

 

크로스오버

문화와 경영의 접목을 시도한 책은 더러 있다. 하지만 책은 주로 문화에 방점이 있고 경영을 양념 삼았다. 그래서 나같은 문화문외한에게 신나는 독서였는지 모르겠다. 예를 들면 이렇다. 성공한 브랜드와 카피 브랜드의 속성을 설명하기 위해 마르셀 뒤샹에서 시작해서 조지 코수프를 거쳐 벨기에 TNT 유튜브 광고를 동원한다.

브랜드의 내면화를 설명하기 위해 미장아빔(Mise en abime) 1924 셜록 주니어 영화에서 출발하고, 데미안 허스트의 상어와 사막의 전시예술 Prada Marfa로부터 브랜드 포지셔닝의 방향을 모색한다. 죽음의 사막에서 살아돌아온 에밀 르레이와 파초선 하나로 대군을 물리친 제갈량의 사례에서 유형과 무형의 자원을 효율적으로 활용하는 방법을 고찰하는 식이다. 낯설지만 맞는 궁합의 공통 속성에 대해 이야기에 빠져들며 상상하는 재미는 쏠쏠하다.

 

에코의 재림

어느 정도 읽으면서 드는 생각은 움베르토 에코를 닮았. 학문에 걸친 자유분방한 상상이 매력이다. 같은 이탈리아 인이며 아직도 이어져 내려오는 르네상스적 인간의 면모인지도 모르겠다. 다만, 글감은 읽기 즐거워도 '경영학적' 프레임웍은 공허하다는 점만 짚어 둔다. 이탈리아 사치품 처럼, 보기 좋지만 장식적이며 비실용적이다.

책이 제공하는 가장 심플한 프레임웍이 BOATS(based on true story)인데 배와 항구와 파도의 비유는 저자 자신만의 자기만족이고 진담으로 경영 프레임웍을 이야기 한다면 곤란한 정도다. 책은 말고 수십가지의 약칭 프레임웍을 제공하는데 그냥 슬슬 흘리며 읽는게 훨씬 유익하고 재미나다. (믿어도 좋다)

 

Inuit Points ★★★★

경영서라 읽으면 . 인문학 책으로 읽으면 넷반 정도 된다. 읽는 내내 즐거웠으므로 줬다. 읽으며 내가 이런책 있을까 생각했다. 수다가 많지 않은 그리고 아이의 상상력을 많이 잃었다는 점에서 이런 스타일의 글은  쓸거란 생각을 했다. 다행인건 나같이 괴팍한 독자가 좋아라할 문체라 애써 연습까지 필요는 없으리란 스스로의 위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