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트로'에 해당하는 글 2건

Lorant Deutsch

(Title) Metronome illustre

 
보는 순간 환호했다
멋진 컨셉이다. 1세기부터 21세기까지, 각 세기마다 중요한 파리의 건물이나 지역을 정하고 그 곳에 닿는 메트로(지하철) 역을 중심으로 설명하는 구조다. 공간에 흩어져 있는 파리를 시간축과 공간축에 따른 변화로 이해할 수 있기에 대단히 흥미로운 내용이기도 하다.


막연히 알던 부분이 명확해졌다
처음 로마인이 왔을 때 갈리아 사람들이 살던 곳은 시테 섬이 아니라 지금 파리로는 외곽 쪽이다. 하지만, 파리의 기원과 시발점은 시테섬이 맞다. 이후 도시로 성장하면서 시테 북쪽, 또는 센느 우안으로 공적 건물이 커 나가고, 센느 좌안은 학교나 수도원, 시장 등이 발달하게 된다. 


파리의 골격
부르주와란 말이 나오게 된 파리의 성 역시, 시테섬을 중심으로 조금 더 큰 동심원이었고, 그 외곽이 성밖이었다. 지금의 에펠탑은 예전 강남처럼 빈땅이었고. 이렇게 파리가 진화한 경로를 알면, 꽤 큰 파리도 그 뼈대가 보인다. 이 하나만으로도 큰 수확이 있었던 독서다. 


숨겨진 이야기들
부가적으로는 파리의 다른 이름인 뤼테스(Lutès)가 고대 파리지역의 늪에서 나온 이야기랄지, 루브르가 독일어 Loewer에서 나왔다는 등, 우리나라 여행서에서 잘 다루지 않는 소소한 이야기도 눈여겨볼 부분이 많다.


Inuit Points 
전체적으로, 파리 살지 않는 이방인에게라면 다소 부담스러울 정도로 소상하다. 뒷골목과, 역사적 배경을 물고 이야기를 풀어가므로 시원시원하게 읽히지는 않는다. 그도 그럴 것이 이 책은 여행자를 위한 책이 아니다. 파리지앵을 위한 교양서니까. 하지만, 매우 클리어한 컨셉과, 많은 고대자료와 실물 사진이 뒷받침 되어 꽤 인상깊은 파리 소개서다. 별점 넷을 줬다. 그리고, 우리 서울에 대해서도 이렇게 세기마다 중요한 의미를 정리해도 재미있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ulture > Review' 카테고리의 다른 글

네덜란드: 튤립의 땅, 모든 자유가 당당한 나라  (0) 2015.09.12
런던 비즈니스 산책  (0) 2015.08.29
파리 역사 기행  (0) 2015.07.18
런던에 미치다  (0) 2015.07.11
음식의 제국  (0) 2015.06.27
강대국의 경제학  (2) 2015.06.20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
로마를 떠나기 전 마지막 날, 관광으로는 마지막 전일 일정입니다. 해도 9시까지로 워낙 길고, 줄 서는데 시간을 거의 안 쓰고도 중요한 곳을 대부분 봤습니다. 그리고도 하루 남았으니, 꽤 여유로운 일정입니다.

아침에 일어나 세운 애초 계획은 '선선한 마무리'였습니다. 그간 일주일을 아침부터 밤까지 쉴새없이 걸었기에 식구들 모두가 자잘하게 발, 무릎 등에 무리도 있고, 몹시 피곤한 상태입니다. 그래서 오늘은 많이 보겠다는 욕심 내지 않고 로마 패스를 이용해 주로 대중교통으로 이동하면서, 우선 순위는 낮지만 봤으면 하는 것들을 차분히 보려는 계획이었지요. 특히 저는 성당에 관심이 많았습니다.

로마 4대성당하면  Peter, Paul, Mary and John입니다. 즉 베드로, 바오로, 마리아 그리고 요한 성당입니다. 물론 저 성인 이름 들어간 성당은 정말 많은데 그 중 성 베드로 대성당(San Pietro Basilica), 성 밖의 바오로 대성당(Basilica Papale di San Paolo fuori le Mura), 성모 마리아 대성당(Santa Maria maggiore), 라테란의 성 요한 대성당(Basilica di San Giovanni in Laterano)을 말합니다.

이 중 베드로 성당마리아 대성당은 봤고, 버스를 타고 가까운' 라테란의 요한 성당'을 가보고 기분 내키면 '성밖의 바오로 성당'을 가볼 생각이었습니다.

생각은 좋았습니다만, 다시 또 여행자의 법칙이 작용합니다. 계획대로 되는 일 없습니다.

시스템이 엉망이라고 탓하던 제게 본때를 보여주려는지 아예 교통이 전면 파업을 하더군요. 버스는 물론이고, 전차, 메트로까지 죄다 운항 중지입니다. 관광은 고사하고 아내는 내일 귀국길 공항 갈 일까지 걱정합니다.

하긴 지금 테르미니는 전쟁통입니다. 다른 도시로 움직일 사람들 공항갈 사람들 모두 엉켜 난리입니다. 여러 명에게 확인하니 다행히 오늘만 파업이고, 그것도 5시까지만 한답니다.

아들이 재미난 커멘트를 합니다.
"이탈리아 사람들 단결 못한다고 하는데 내가 보니까 세가지에는 단결을 잘해요."
"뭔데?"
"첫째, 축구할 때요. 둘째는, 내 일 아니라고 딴데 가라고 이구동성 할 때요. 셋째는 파업할 때 단결을 잘해요."
"그말이 맞다." ㅠㅜ 

로마 패스 하루 남은 것 날리는건 일단 뒷일이고, 오늘 관광을 위해서는 어떤 수단으로든 이동해야 하는데, 방법이 막막합니다. 역 근처에 앉아서 잠시 궁리를 합니다.

세가지 방법이 있습니다.
첫째 택시입니다. 날이 날인지라 모두 택시를 원하니 줄만 서도 하세월입니다. 이탈리아 택시 장난 아니게 비싼건 또 다른 이야기지요. 
둘째는 사설 투어버스입니다. 인당 25유로인데, 주요 관광지를 계속 돕니다. 비싼게 흠이지만 이조차 사람들이 많이 몰려 매우 붐빕니다. 일단 주요 루트는 확보되는 대신, 이미 중요 포인트를 다 가본 후 자잘한 우리만의 즐거운 사이트를 가보려는 우리 가족과는 잘 안 맞습니다.
마지막은 걷는건데, 몹시 지친 우리 가족이고, 걸어서 커버할 수 있는 반경이 작습니다.

비상 상황임에는 틀림없습니다. 일단 수정전략을 세웠습니다.
첫째, 욕심을 버려야 한다. 지금은 많은 걸 보려는 목적보다, 오늘 하루 가장 즐거운게 목적이다. (Maximum joy)
둘째, 그렇다면 남부 로마의 4대성당 컬렉션은 포기하는게 맞다. 대신 테르미니 근처의 쇠사슬 성당(Basilica di San Pietro in Vincoli)까지는 가까우니 걸어 가고, 거기서는 택시로 포폴로까지 이동한다.
셋째, 포폴로에서 천천히 중간중간 쉬면서 테르미니 방향으로 이동한다. 5시 이후에는 대중교통을 이용한다.

아쉬움도 있고, 원망스러운 점도 있지만 그래도 로마 초반이나 마지막 날 맞이했다면 생겼을 재앙을 생각하면 무척 행복한 상황이니 또 다시 즐거운 길을 나섭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2개가 달렸습니다.
  1. 아드님의 통찰력이 대단한데요? 이탈리아인들의 단결 포인트를 몇일간의 여행만으로 집어내는군요 :)
    • 그러게 말입니다. 저도 살짝 놀랬어요.
      그리고 아들에게 블로그 게재를 사전 허락받고 인용했지요. ^^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