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베큐'에 해당하는 글 2건

봄이다

Travel 2010.03.28 22:04
이래저래 일도 많았던 3월.
바람도 쐴겸, 아드님 위시 리스트 10종세트 중 가장 난이도 높은 바베큐도 먹을 겸, 원주로 나들이를 갔습니다.
어제는 날이 궂어, 영동은 대설주의보도 내리고 영서도 간간히 빗방울이 보였습니다.
바람은 날카롭고 공기는 촉촉했습니다. 그러나, 오늘은 봄볕이 완연하더군요.

돌을 가르고 내리는 폭포는 따사로운 햇볕 속에 하얗게 부숴졌습니다.

예년보다 오래 얼었던 개울도 콸콸 녹아, 기분좋은 물방울이 날아다녔지요.

맑게 흘러 살랑이는 봄개울, 늦었지만 봄이 정말 오고 있었습니다.
신고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강원도의 맛  (10) 2010.04.29
가자미 낚시  (26) 2010.04.25
봄이다  (8) 2010.03.28
덕위에 세워진 절집, 수덕사  (12) 2010.01.31
[설악 2010] 2. 큰산 嶽  (6) 2010.01.08
[설악 2010] 1. 눈 雪  (30) 2010.01.03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8개가 달렸습니다.
  1. 정말 게으른 봄이에요^^
    그래도 봄이라는 사실만으로도 큰 힘이 되는 ㅎㅎ
    나이들어서 그런가? ㅎㅎㅎ
    멋진 한주 되세요1!
    • 표현이 시 같습니다.
      게으른 봄.
      정말 그래요. 느림보에요 올해는.

      금드리님도 낭군님하고 멋진 한주 되시길! ^^
  2. 봄이라 노곤하지만 좋긴 좋아요^ㅇ^
  3. 백운산이로군요.
    전에 다녀오신 거긴가요?
    (후후 모호한 질문..ㄱ-)
    저도 어디가서 좀 쉬었다 왔으면 좋겠어요....
    • 아니, 백운산은 이번에 처음 갔어요.
      계곡이 예쁘고 좋더라구요.

      좀 휴식이 필요한 요즘인가봐요.. 돌파구가 있어야겠네요.
  4. 아 대리만족이라도 행복하네요 ㅎㅎ
secret
Sat PM
출간 기념 이벤트로 요트파티를 했습니다.

5:50
책이 처음이니, 출간 이벤트는 더더욱 생소하지요. 토요일이라 교통이 많이 밀릴 것을 예상하여 일찍 도착했습니다. 주말 오후의 상암 난지 선착장은 한가롭고 평화롭습니다. 또 물이 주는 자연의 느낌은 도심에 있어도 어디 멀리 나온 느낌을 주었습니다.

6:10
미리 행사자리도 보고 오신분들 증정본에 사인도 하는 등 준비할게 많았지요. 후속으로 깜짝 이벤트가 또 있는데 지식노마드 정PM님과 그 준비를 했습니다.

6:20
시간 약속에는 단연 대중교통. 차를 갖고 오지 않은 분들부터 속속 도착하십니다. 인사 나누고 서로 소개시켜드리고 서명한 책도 드렸습니다. 손글씨 쓸 일이 없는 터에 참 많이도 썼습니다.

6:40
대부분 도착하셔서 바베큐 뷔페 식사를 합니다. 전 호스팅을 하려 미리 집에서 핏자를 먹고 출발했습니다. 그래도 음식이 맛나보여 한 접시 했지요. 강위에서 먹는 바베큐는 정말 최고였습니다.

7:00
다들 도착하셨는데 W님이 도로 한복판에 갇혀 계시다는 비보가 들립니다. 힘내서 오시도록 응원을 해 봅니다.

7:30
요트에 승선합니다. W님은 결국 배시간에 미착. 먼 거리를 힘들게 오시는데 얼굴도 못 뵈니 너무 섭섭하고 죄송스럽습니다. 서울 교통이 참 밉습니다. 한편, 중대한 가족모임이 있는데 인사만 하겠다고 들르신 산나님은 다시 교통 지옥속으로 홀연히 사라지셨습니다. 그 괴로운 운전길이 걱정되어 오지 마시라했는데 기어코 와주신 정성에 감동이 밀려옵니다.

7:35
배가 강 복판으로 나가자 다들 탄성이 나옵니다. 바람은 선선하고, 불빛은 아롱거리며, 철벅이는 물소리와 펄럭이는 돛소리가 꿈 같습니다. '한강의 재발견'이라는 문기자의 말이 결코 과장이 아닙니다.

7:40
지식노마드에서 맥주와 음료수, 과자, 치즈케익 등을 준비해주셔서 선상에서 다과회를 합니다. 제목이 출간 행사인지라, 간단히 제 소개와 책 소개를 했습니다.

8:00
오신 분들과 주거니 받거니 이야기를 나눕니다. 책을 사랑하는 분들이고, 블로깅으로 나눈 여러 이야기들의 연장선상에서 이야기는 꽃을 피웁니다. 배는 물살을 가르고, 불꽃 단장한 다리들은 머리 위를 우아하게 지나갑니다.

8:20
배가 다시 부두로 들어갑니다. 다들 '안 돼!'를 외칩니다. 딱 한시간만 더 있었으면 좋겠다는 느낌입니다. 시간이 너무 빨리 가서 아쉽습니다. 물론, 야경 감상에 방해되게 계속 떠들고 말 시킨 제 탓도 있지만 말입니다.

8:30
배는 다시 현실로 우리를 데려다 놓습니다. 신기한건 배타기 전까지는 부두의 클럽도 환상계였는데 배에서 내리니 시시한 느낌입니다.
8:55
마무리 이야기를 하고 헤어집니다. 밤공기도 좋고 함께한 분들도 너무 좋고 계속 이야기하고 놀면 딱인데, 함께 온 손님 ride을 챙겨야해서 일찍 나섭니다. 책보다도, 물이 좋고 사람이 좋고 이야기가 좋았던 밤입니다.

모임을 주관하느라 정신도 없었고, 소지가 쉬운 똑딱이를 가져간 탓에 사진은 거의 못 찍었습니다. 멋진 행사 후원해 주신 지식노마드에 깊은 감사를 드리고, 바쁜 와중에 참석해주신 분들께 감사를 드립니다.
아쉽게 요트 이벤트에 참석하지 못하신 분들을 위해, 내일부터 또다른 폭탄 이벤트가 나갑니다. 기대해 주시기 바랍니다. ^^

신고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트랙백  3 , 댓글  23개가 달렸습니다.
  1. 포..폭탄 이벤트 +_+ 그런데, inuit님의 사진이 없네요~ 한강의 재발견, inuit님의 발견 이랬으면 더 좋았을걸 그랬습니다~ 그리고, 어젠 날도 좋았죠? ^^
    • 모드님 중이 제머리 못깎죠. ^^
      다행히 날씨가 괜찮았습니다. 흐렸지만 비가 안와서 딱이었습니다.
  2. 와..재밌었겠는데요. ^^
    야경이 멋집니다.
  3. 와 정말 재밌으셨겠네요+_+
  4. 올레~~~

    정말 재미있으셔쎘어요..엉엉..

    저도 재미있는 시간을 보냇답니다.
    풍력발전소의 야경에 홀딱 반했지 뭐예욤..ㅋㅋ

    유정식님이도 산나님도 가신게로군요,,우왕...
    두분다 보고 만나고 싶었는디..ㅋㅋ
    • 와.. 풍력발전소가 어디에 있습니까.
      멋질듯 하네요.

      두분 말고도 멋진 분이 좀 많이 오셨더랬습니다. ^^
  5. 멋진 행사였군요. 출판을 축하합니다.
  6. 혹시나 날씨 걱정했는데 행사 잘 치루셨군요... 어제 행사처럼 순풍에 돛단듯, 책도 팔리고 Inuit님 하시는 일들도 잘 되길 바랍니다. 빨리 읽고 서평 쓰겠습니다. ^^
    • 긴 출장으로 가족과 오래 떨어져 있지 않았다면, 함께 하고 싶었던 자리인데, 가족에게 시간을 뺏을 수 없어서리..
      조만간 식사 한번 합시다. ^^
  7. 흑.... 참석 못한 것이 아쉽네요.
    그럼 저는 폭탄 이벤트 참석하러 휘리릭~
  8. 아...참가자 가운데 제가 자주 가는 블로그의 주인장님이 오신다는 소식을 미리 알았으면 대화거리도 좀 준비하고 책에 사인도 좀 받고 그러는건데 아쉽다는 생각이 좀 들더라구요^^;;

    책은 냉큼 마저 읽고 다음 이벤트도-_-;;;
    (이러다 머리 벗겨지는 것은 아닌지)
    • 에거. 전 다 서로 소개한 줄 알았어요.
      늦어서 못 들으셨군요. >_<

      마하님도 요트 사진 있으면 올려주세요.
      그날 사진을 거의 못 찍었어요.
  9. 출간을 축하드립니다.
    연이어 터지는 기발한 이벤트들과,
    즐기고 계신 모습이 참 보기좋습니다.
  10. 멋진 파티였네요.. :)

    그 시각 전 선유도에서 ㅠ.ㅠ
    여하튼 inuit님 뵐 수 있는 좋은 기회였는데 아쉽습니다...

    주간 베스트 63위.. 이제 시작인 것 같네요 ;)
    스테디셀러의 반열에 오르지 않을까 조심스럽게 예측해봅니다. ^^
  11. 축하드립니다. ^^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