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흘림 기둥'에 해당하는 글 2건

주차장에서 일주문, 사천왕문, 해탈문을 지나는 전형적인 구조의 부석사.

그 호젓한 길을 걷는 자체가 부석사 경험이다.


그런데, 가 보기 전엔 결코 알 수 없다.

부석사 무량수전 사진이 다가 아니다.

어쩌면, 부석사 마니아들이 뜨내기를 못오게 하려 음모를 꾸미지 않을까 엉뚱한 상상을 했다. 배흘림 기둥 하나로 어트랙션을 슬몃 돌려 설정하는 낚시 말이다.
시내 돌아갈 버스 시간에 구애받지 않으려 택시 번호 하나 따 두고 길을 걸었다.

참 좋다.
사뭇 긴 외길을 걸으며 공간 뿐 아니라 시간축도 함께 이동하는 느낌이다.

부석사의 또 다른 맛은 걷다 문득 돌아보는 풍경이라 했다.

정말 그랬다.
높이마다 내려 뵈는 맛이 다 다르다.


그리고 안양문.

안양문 이전과 안양문 이후의 부석사는 그 경험이 다르다.
마지막 급경사를 허리 숙여 지나고 나면 구름위에 올라선 느낌이 난다.
선계다.


또 하나 재미난 장치.
화엄종 계열은 부처가 돌아 앉아 있다.
서방에 정토가 있기 때문이다.
일반 사찰은 대웅전 앞문에서 마주보인다.
그래서 왼쪽 오른쪽 어디로 들어가도 무관하게 대칭이다.

하지만 무량수전은 다르다. 
반드시 오른쪽 문으로 들어가야 부처님이 마주 보인다.
처음 오는 사람에게 이를 어찌 신호할까?

바로 석탑의 위치다.

안양문을 통과해 마당에 오르자마자 석탑이 보인다.
그 석탑은 왼편으로 치우쳐 있다.
자연스럽게 석탑을 지나치면 발걸음은 무량수전 오른편을 향하게 되어 있다.
이 얼마나 은근한 지시인가.
요즘이라면 쉽게 썼을 오른쪽 화살표는, 지나치게 노골적이다.
가리키는 위압없이, 스스로의 의지로 동선을 비튼다.

그 유명한 무량수전.

하염없이 바라봐도 물리지가 않는다.
사진으로 골백번도 더 봤는데, 실재와 마주한 느낌은 다르다.
절집 특유의 총체적 경험이 뒷받침되는게 하나고,
입체와 부피감이 둘째다.


이 쯤되면 배흘림은 큰 키워드도 아니다.
건축쟁이나 호사가들에게 관심이지, 부석사 경내는 고즈넉하고 소박하게 아름답다.
부석사 삼층석탑 높이에서 내려다본 모습은 백미다.
저 작은 공간에, 나무로 지은 구조물과 돌을 좀 정렬했을 뿐인데,
이렇게 경이로운 감정을 자아낼 수 있을까.

거창하게 말하지 않아도, 이런게 건축이 세상에 주는 아름다운 가치겠지.

왜 사람들이 부석사 한번 가보면 두고두고 또 찾는지,
김진애 선생은 '부석사 가는길이 항상 설렌다'고 했는지
분명히 알 수 있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

일곱번 째 답사지는 부석사다.

가보진 못했을 망정, 모르는 사람은 없는 국민 기둥, 무량수전 배흘림기둥.
예전에 교과서에서 봤을 때 배흘림이 뭔지, 주심포가 뭔지도 모르고 그냥 외웠던 그런 곳.

다른 건축과 달리, 부석사는 지방에 있어 멀다.
쉽게 접근하지 못하니까 가기전에 공부도 철저히 할 필요가 있다.

가장 중요한 점.
우리나라에 부석사가 둘 있다. 
서산 부석사와 영주 부석사.
이중 영주 부석사가 흔히 유명한 그 부석사다.
서산 가서 배흘림 기둥 찾는 사람 꼭 있다.

영주 부석사는, 의상대사가 창건한 절로 화엄종 본찰이다.
고려 이전의 목조건축이 우리나라에 다섯개 있는데 그중 하나다.
봉정사 나오기 전에는 최고 오랜 목조건축으로 알려졌었다.

그러면, 그깟 목조건축 오래된게 무슨 큰 일일까.
오래가는게 결코 쉽지 않기 때문이다.

화재건 벼락이건 바람이건 지진이 되었든, 
세월되면 삭아내려 외부 충격에 무너질 여지가 있는게 건축이다.
석조도 그 운명을 벗기 힘들지만, 목조는 현저한 위험이다.
그래서 오랜 세월을 버텼다는 점에서 고목조건축은 중요하다. 
공학적인 탁월성에 대한 세월적 검증이기 때문이다.
서현의 해석에 의하면 건축의 최적화와 진화의 증거다.

날렵한 처마의 곡선, 화려한 기둥 위 공포는 단순한 장식이 아니다. 
세월을 견디기 위한 목수의 고안이란 점을 염두에 두면 건물 보는 재미가 다르다.

배흘림 역시 마찬가지다. 
아래가 갈수록 넓어지는 나무의 특성 상 민흘림을 쓰는게 싸고 편하다.
굳이 나무를 깎는다면, 아래 석대를 깎는 것보다 쌀 때 타당하다.
즉 미학보다 경제학이다.

마찬가지로, 기둥 위에만 공포가 올라간 주심포 이야기도 있지만, 
이건 이쯤 마치고, 아무튼 영주로 향했다.

서울서 자가용으로 가면 세시간 거리의 부석사다.
하지만, 답사여행은 대중교통이 제맛이다.
집에서 목적지를 차로 그으면 점대점이지만,
대중교통을 이용하면 점과 점을 잇는 선까지 경험의 폭이 넓어진다.

또한, 대중교통은 이산 값(discrete value)에 해당한다.
지정된 시간에 차를 못타면 한시간 또는 두시간을 기다려야 한다.
시간의 사용이 매끄럽지 못한 불연속이지만, 반대로 쉼표가 숨을 불어 넣기도 한다.

아무튼, 우리나라에 아직도 이런 터미널이 있는지 살짝 놀랄 건물이다.

커피를 마시고 싶어 뱅뱅 돌아도, 카페는 없고 '다방'만 즐비하다.
그래도, 수백명의 사연이 교차하는 그곳은 사람냄새 진하고 보기에 즐거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2개가 달렸습니다.
  1. 대중교통을 이용하셨다는 부분이 놀라웠습니다. 차 끌고 가셨으면 한번에 가셨을텐데...
    그리고 생각해보니 이건 마치 패키지 투어와 배낭여행의 차이가 아닐까 싶네요.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