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평등'에 해당하는 글 2건

불평등의 대가

Biz/Review 2013.09.20 22:00
이 엄청난 책을 어떻게 리뷰할까.

관례를 깨고, 책 읽는 중에 토막 내용을 갖고 포스팅하기도 했던 책이다.
책 읽으며 든 감상이 꽤 많은데 그 내용을 다 풀어쓰면 10회 연작은 나올테고, 그럴 여력은 없다.

Joseph Stiglitz

(Title) The price of inequality

 
이 책은 성인을 위한 '껍데기를 벗고서'다.

내 대학 초년 시절에는, 당연에 가깝게 읽게 되는 몇가지 입문서적이 있었다.
고등학교에서 가르치지 않는 세상보는 다른 방법을 제시하는 책들이다.
거기서 더 나아가면 운동권 서적이니, 좌경향이 강해지는 책들도 있지만, 입문서적들은 그저 중립적이었고 균형잡힌 관점을 갖는데 도움을 주었다.

이 책은 '시장'을 신성시하는 자유시장주의자들이 지배하는 현실에 대한 강한 경종이다.
나 역시 부지불식간에 시장주의에 마취되어 있었고, 책 덕분에 각성했다.

노벨상을 수상한 저자 스티글리츠는 시장 자체를 부정하지는 않는다.
다만, 시장 만능주의가 기묘하게 정치와 야합할 때, 시장은 '불평등의 양산체제'로 들어섬을 설파한다.

지금 미국에 불평등, 즉 빈부격차가 얼마나 심한지 아는가? 
2002~2007을 지나면서 상위 1%가 전체 소득의 65%를 가져간다.
원래 양극화가 그런것이라고?
천만에. 30년전만 해도 상위 1%의 소득은 전체의 12%에 불과했다.
숫자만 보니 감이 안 오는가?
월마트 후계자 6인의 재산이 697억달러인데, 미국 하위 30% 소득자의 재산 총합보다도 많다.

이는 엄청난 함의다.
중산층이 두터워 모두가 잘살고, 누구든 노력하면 부자가 될 수 있는 아메리칸 드림이 딱 일이십년 사이에 깨졌다는 뜻이다.
게다가, 이러한 불평등의 심화는 결코 시장주의 자체의 문제가 아니다.
시장주의를 내세우면서 자신의 입지를 강화하는 기득권의 수작이 성공한 결과일 뿐이다.

스티글리츠는 미국 사회의 병폐를 전방위로 분석하고 비판한다.
가장 큰 문제는 금융부문이다. 노동가치를 능가하는 소득을 가져가는 배후에는 창의적 노력이 아닌, 약탈적 대출과 정치유착이 도사리고 있다.

연준도 문제가 심하다고 보고 있다. 즉, 경제를 본질적으로 강하게 하기 위해서는 실업을 최우선의 대책으로 삼아야 하는데, 어설픈 시장주의로 금리와 채권만 갖고 현혹하고 있다고 판단한다. 
그외로는 기득권의 가치를 옹호하는 교묘한 정치 시스템, 교육을 통한 부의 재분배가 어려워진 낙후된 시스템 등 미국 사회의 구석구석을 통렬히 해부한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저자의 주장은 미국에 국한되지 않는다.
똑같은 일이 한국에서도, 일본에서도 일어나고 있다.

시장은 훌륭한 메커니즘이다.
하지만, 시장에만 맡겨서는 불완전하다는게 이미 입증되었다.
따라서 이 부분에 대한 보완이 어떤가에 따라 그 나라의 현재와 미래가 좌우된다.
지금 등따습고 배부르다고 안주하지 마라.
불평등이 고착화되면 세상 어찌 변할지 모른다.

노벨수상자인 석학이 학문적으로 온전하고, 논리적으로 준열한 일갈.
정신이 번쩍 든다.
진짜 21세기, 성인들을 위한 '계몽서적'이다.

6월 이후 처음 별 다섯개 책이 나왔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Biz > Review'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승자의 안목  (0) 2013.10.27
원하는 것이 있다면 감정을 흔들어라  (4) 2013.10.09
불평등의 대가  (0) 2013.09.20
10년 후 미래를 바꾸는 단 한장의 인생설계도  (0) 2013.08.18
One page 정리기술  (2) 2013.08.03
빅데이터가 만드는 세상  (0) 2013.07.27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
스티글리츠의 '불평등의 대가'를 읽는 중이다.

상위 1%가 부를 독식하는 불평등이 요즘 미국에 만연해 있고, 그 실체와 원인에 대해 분석하는 흥미로운 내용이다.
그중 나의 눈을 사로잡은 꼭지가 있어, 아직 책을 읽는 중이지만 따로 정리한다.

상위 1%가 독식체제를 공고히하기 위해 여러가지 방법을 사용하는데 그 중 하나가 선거다.
많이 느끼지만, 내 표 하나가 세상을 바꾸지 못함을 알면서도 우리는 왜 투표를 하는가?

여러 관점이 있겠지만 스티글리츠는 '시민적 덕목'으로 설명한다.
즉, 내가 투표를 안 하면 내 주위도 안하고, '우리'가 안하면 '그들'이 이기기 때문이다.

결국 요즘 선거는, 내가 이렇게 적절하니 나를 뽑으라는 켐페인보다도, 내 반대편이 투표를 안하도록 만드는게 더 효율적일 수 있다는 점이다.
그래서 흑색선전이 비용대비 효율적이기 때문에, 욕을 먹으면서도 루머와 색깔 논쟁 등 노이즈를 상대에 덧 입히려 노력하게 된다.

더 재미난 사실이 있다.
국민들이 짜증이 나도록 하는게 파워집단에는 더 유리하기 때문에, 선거 이전인 평소에도 비합리적인 짓을 해서 정치적 환멸을 조성하는 부분이 중요하다.
이렇게되면 투표의 '비용'이 급작스레 증가하게 된다.
그래서, 이 비용이 크게 느껴지는 집단은 투표를 포기한다.
반면, 이 비용이 감당할 수 있을 뿐더러 스스로에게 유리하다고 느끼는 집단은, 투표를 투자 개념으로 보기 때문에 적극적으로 표를 행사한다.

이렇게 해서 상위 1%의 독식체제를 유지하고 발전시켜나간다는게 저자의 분석이다. 
심지어 저자는 이를 일컬어, 1인 1표가 아닌 1달러 1표로 규정한다.

저자는 미국의 상황을 주로 염두에 두고 글을 적었는데, 신기하게도 우리나라 상황에도 그대로 적용된다는 점이 놀랍다.
정치의 속성은 어디나 똑같다.

정치적 환멸을 느끼는가?
이미 그대는 그들 손에 놀아나고 있는 중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