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양'에 해당하는 글 2건

시뇨리아 광장까진 계획대로 멋졌는데, 그 다음은 여행객의 법칙이 슬슬 작용합니다. 계획대로 되는 일이란 없다는 여행객의 법칙 말입니다.

시뇨리아 광장 근처에 값싸고 구미 당기는 음식점을 몇개 봐 두었는데 죄다 휴장입니다. 아마 피렌체 최대의 관중 동원력을 지닌 우피치 미술관의 휴관일이라서 그런가 봅니다.

배는 고프지, 당장 갈데는 없지, 식구들은 피로한데다 실망감이 가득하지, 참 답답하더군요. 일단 진경으로 허기를 달래려 베키오 다리로 향합니다.

아르노 강을 가로지르는 베키오 다리는 명불허전입니다. 베네치아의 리알토 다리와 유사하게 다리 위에 건물이 들어선 모습이 흥미롭습니다. 

다리를 한참 보다가, 고픈 배보다도 결국 화장실이 급해져 드디어 식사를 합니다. 주린 만큼 맛도 깊습니다.

이어져 피티 저택을 갑니다. 예전 메디치가와 대결하던 피티 가문의 집입니다. 메디치에 명백히 반대를 표명하는 입장이어서 언덕위의 피티 일당을 언덕당, 아르노 건너편 두오모 근처의 메디치를 평지당이라 했으니 명칭도 재미 있습니다. 게다가 피티는 돈으로 메디치를 이기려 이 큰 저택을 지었지요. 아이러니컬하게도 메디치는 화려한 디자인을 제출한 브루넬레스코를 떨어뜨리고 수수한 미켈로초의 설계를 승인합니다. 브루넬레스코는 피티의 대저택을 설계하게 됩니다.

결국 의도된 겸손으로 몸을 낮춘 메디치가 승리하고, 결국 후손 대에는 메디치 가문에서 피티 저택을 매입하니 아이러니입니다.

하지만, 메디치가 피티 저택을 매입할 당시는 코시모의 유지도 다 잊어버린 나약한 후손의 시대입니다. 겸손을 망각하고 오만으로 무장하지요. 이미 독재자의 위치에서 베키오 궁전을 차지한 메디치는 강건너 언덕위의 피티 저택까지 서민들 사이로 다니기도 귀찮다고 강을 건너 건물을 연결합니다.

이게 바로 베키오 다리 2층이지요. 베키오 다리는 메디치 전용 고공 도강 통로였던 것입니다. 늘 몸을 낮춘 국부 코시모 메디치는 말도 높아 안 타고, 불가피할 때는 망아지를 타고 다녔습니다. 하지만 후손 메디치는 시민들이 향유하던 미술 작품까지 베키오 이층에 갖다두고 독점했지요. 피렌체의 진짜 명품 미술품들이 프라이빗 피트니스 센터의 장식물로 전락했습니다.  
이탈리아 여행 이전부터 피렌체에서 가장 보고 싶었던 것은 석양에 물든 도시입니다. 한번 본 사람들은 모두가 찬미하는 풍경입니다. 미켈란젤로 광장에 서둘러 올라가면 딱 맞도록 여정을 짜서 움직였는데, 그만 여의치 않게 되어 광장에 올라가지 못했습니다. 택시잡고 부지런 떨면 가능은 한데, 지친 가족들이 내켜하지 않습니다. ㅠㅜ 여행에서 에너지 관리는 시간관리만큼이나 중요합니다.

결국, 가까운 아르노 강으로 갔습니다. 단테가 베아트리체를 만난 산타 트리니타 다리에 좋은 자리를 잡습니다. 해는 땅끝으로 꺼져가고, 도시는 금빛으로 물듭니다. 아무 말도 필요없습니다. 그저 노을에, 실루엣에, 살랑이는 바람에 육신을 맡기고 무념의 상태 자체를 즐깁니다.


어느 위치에서 보든, 피렌체의 석양은 매혹적임에 틀림 없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2개가 달렸습니다.
  1. 저 다리를 보니까 영화 향수가 생각나네요. 귀족들은 땅에 절대로 내려오지 않으려고 그러고 서민들이 다녀야 하는 바닥은 더러운 흙으로 더럽혀져 있어서 질병이 우글우글한것이 아주 대조적이었거든요^^;
    • 맞습니다. 향수에서 저도 저런 타입의 다리를 보고 참 신기하다 했어요. 실제로 보니 당시 다리의 의미를 생각하게 되네요.
secret

산 마르코 종탑
에서 충분히 즐거웠고, 이 후 일정에 피렌체와 로마의 미술관에 들릴 계획이 있는지라 두칼레 궁전 투어는 생략했습니다. 그러니까 시간이 여유롭습니다. 일단 찜해 두었던 트라토리아에서 식사를 했습니다.


일정이 넉넉하니 미리 생각해 두었던 옵션을 떠올립니다.
하나는 베니스 비엔날레를 보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부라노 섬에 가보는 것입니다. 비엔날레가 유명하긴 하지만 그다지 땡기지가 않아 부라노 섬 구경을 결정했습니다.

마침 부라노 방면으로 출발하는 배가 들어오기에, 부랴부랴 수상버스 12시간 이용권을 사서 배에 올라 탔습니다. 타고 보니 참 잘한 결정입니다.

일단 배에서 섬을 보는 광경이 기가 막힙니다. 그리고 솔솔 부는 바닷바람에 더위도 식힐 수 있습니다. 게다가, 아침부터 많이 걸은 탓에 팍팍한 다리를 충분히 쉴 수 있어 금상첨화입니다. 


중간에 한번 갈아타고 한시간 가량 걸려 도착한 부라노 섬.

과연 집집마다 다 다른 파스텔 톤의 모습이 매우 독특합니다.
배타고 나간 선원들이 자기 집의 위치를 쉽게 알아보기 위해 서로 다른 색으로 칠했다고 전해집니다. 어쨌든 동화마을처럼 알록달록한 집들이 늘어서 있으니 무슨 테마파크에 온듯한 기분이 듭니다. 


베네치아는 117개 섬으로 이뤄졌습니다. 그 중 부라노와 무라노가 있는데 무라노 섬이 베네치아 본섬에서 더 가깝습니다. 예전 베네치아가 강성했던 시절, 유리 기술을 훔쳐와서 무라노에 유리공장을 세워 막대한 이익을 누렸던 베네치아 공화국의 공장입니다. 지금은 유리공예품을 판매하는 관광객들의 옵션 투어 장소로 유명합니다. 고급 호텔은 무라노까지 무료 셔틀을 운행한다고도 합니다.
 

섬이 많다보니 묘지로만 사용하는 섬도 있습니다. 묘지섬으로 알려진 성 미켈레 섬은 너무도아름다워서 많은 사람들이 묻히고 싶어한다고 합니다. 예전의 유명한 예술가들 묘지도 있는 모양인데, 현재는 베네치아 사람만, 베네치아에서 죽어야만 갈 수 있는 곳이라고 합니다.
 

다시 본섬으로 돌아와 종탑에서 찜해 두었던 살루테 성당(Chiesa di Santa Maria Salute)의 가장 풍경이 좋은 모퉁이에 자리를 잡습니다.

 
대운하의 끝에서 아드리아 해와 만난 파도는 넘실대고, 건너편엔 마조레 성당이 아름다운 자태를 뽐내고, 석양은 베네치아를 금빛으로 물들입니다. 바닷바람 맞으며 지친 다리도 쉬고 마음 내키면 누워 하늘도 보며 온몸으로 베네치아를 느낍니다.




오기 전까지는 인공의 섬이라 라스 베가스와 유사한 점이 많다고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베네치아는 인간의 의지와 자연이 잘 조화된 섬이었습니다. 
우격다짐으로 사막위에 건물을 세운 도시가 아니라, 자연과 투쟁하고 바다와 공존하며 필사적으로 살아남은 인간들의 보금자리 였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4개가 달렸습니다.
  1. 마지막 가면이 인상적인데요?+_+b
    • 살아 있는듯 하지요.
      베네치아 특유의 가면입니다.
      축제를 위한 것인데, 가면속에 숨어 일탈을 즐겼다고 하네요. ^^
  2. 전 베네치아 여행 갔을 당시에, 부라노 섬 대신에 리도섬을 선택했었는데 조금 후회했습니다...ㅠㅠ
    • 리도 섬은 현지인들이 관광객을 피해 여가를 즐기는 곳이라고 하지요.
      그래서 한적한 대신 또 조용한게 장점이기도 합니다. ^^

      관광객 입장에선 부라노가 낫죠! ^^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