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사업'에 해당하는 글 5건

시장 지향의 Biz

Biz 2004.12.03 12:57
어제 코엑스에서 열린 컨퍼런스에 갔었다.
유망기술 소개는 그냥 알려진 기술을 나열하는데 그쳐서 실망이 컸었는데, 마지막 세션인 SRIC의 유망사업 발굴에 대한 프리젠테이션은 인상 깊었다.

스탠포드에서 그 유명한 Xerox PARC의 용역을 받아, 윈도우니 마우스, 인터넷등의 혁신 기술을 다량 개발했지만 Xerox에서 사업화를 하지 않아 라이센스료를 한푼도 못받고 국가 펀드마저 끊겨 연구소가 문을 닫을 뻔한 위기가 있었다고 했다. 그 이후로 단지 흥미있거나 호기심이 있는 기술을 개발하는 관행을 버리고 철저히 시장을 위주로 기술개발을 하도록 바뀌었다고 했다. 특히, 시장을 "감지"할 수 있는 체계적인 프로세스를 갖추는데 노력을 많이 했고 기술 개발의 우선순위는 obsessive라고 표현될만큼 고객을 위주로 생각한다고 했다.
SRI의 신규사업에 대한 고려기준을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New Business Criteria
1. Is there market demands?
2. Technologically feasible?
3. Possible to achieve competitive advantage?

"technology push"의 타성에 젖지 않도록 스스로를 경계할 수 있는 깨달음을 얻었던 시간이었다.
신고

'Biz'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문제해결능력  (11) 2004.12.15
Aura가 필요해  (5) 2004.12.07
시장 지향의 Biz  (3) 2004.12.03
어떤 인맥 공유 사업모델을 보고..  (4) 2004.12.01
궁중언어  (6) 2004.11.30
[LGERI] 불안한 소비자, 어떻게 다가갈 것인가  (3) 2004.11.22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3개가 달렸습니다.
  1. Market pull, Technology push...<br />
    요즈음 회사생활을 하면서 느끼는 가장 큰 골칫거리입니다.<br />
    신사업분야 창출이라는 면에서는, 보잘것 없습니다만 제가 비슷하게 흉내를 내고 있지 않나 생각하네요.<br />
    근데 일신의 degree of freedom 면에서는 형님이 가지고 있는 차원을 내가 따라 갈수 있을까.--;<br />
    어제도 회의시간에 나온 이야기인데, 신사업을 창출하는 사람들은 &#039;설득&#039;이라는 가장 큰 무기이자 적에 직면하게 되는 것 같습니다.<br />
    잠깐이라는 시간의 공백에 의해서도 기울어지고 마는 설득의 논리.<br />
    <br />
    내가 요즈음 가장 뼈져리게 느끼는 건, 내가 나이 많은 분들의 생각에 비판없이 고개를 쉽게 끄덕여 버린다는것. 내가 가끔 일깨우고자 하는 제에게로의 질책.--;
  2. 그러고보니 자네에게도 많은 의견을 구해야겠다. 다음에 만나면 한수 가르쳐줘.<br />
    <br />
    그리고 설득은.. 말대로 양날의 검인듯 해. 조심하기도 하면서 연마도 많이 하길 바래.<br />
    도움이 된다면 나도 힘을 보탤게. ^^
  3. 좋은 자료 감사드립니다
secret

Go hunting

Biz 2004.11.06 12:21
제가 며칠전부터 신사업팀으로 조직이 변경되면서 내부관련한 기획일을 하지 않게 되었지요.
가장 큰 차이점은, 몸은 조금 편하되 마음은 엄청나게 무겁다는 점입니다.

어찌보면 내부 기획일은 답이 정해져 있고 그 답을 최적의 길로 채워넣는 성향이 많습니다. 이 경우 농업적 근면성으로 커버가 가능하고 결과도 착착 잘 나와서 하는 사람도 신나고 보는 사람도 신이 나지요.
그런데, 신규사업은 정확히 반대로 유목적 수렵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평소에 노는 것 같아도 결국 먹거리를 찾아오면 만사 오케이이고, 아무리 열심히 주변을 정찰하고 덫을 놓고 고생을 해도 결국 토끼 한마리 못잡으면 장사 공치는 것입니다.

으.. 글을 쓰다보니 점점 죄어오는 압박감..
신고

'Biz' 카테고리의 다른 글

궁중언어  (6) 2004.11.30
[LGERI] 불안한 소비자, 어떻게 다가갈 것인가  (3) 2004.11.22
Go hunting  (1) 2004.11.06
미 대선과 Arbitrage  (3) 2004.11.03
카페라떼 지수와 빅맥지수  (9) 2004.11.02
사다리 효과  (6) 2004.11.02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하나 달렸습니다.
  1. 성실함은 하늘이 알고 땅이 알고 다루던 일이 알아줍니다
secret
다음주 월요일부터 회사 조직변경이 있다.

원래 나의 메인잡은 신규사업인데 그동안 갖가지 경영관련 내부일에 매어 있다보니
성과가 없다고 -_- 기획본부에서 빠져서 별도의 CEO 직속 신사업팀 팀장이 되었다.
(이름도 참 길구나.)

말이 팀장이지 아직 팀원은 없다. -_-v
(그나마 원래는 팀원이 있는 팀장이었는데 어찌보면 좌천일수도..)

그래도 사장님은 마음으로는 본부장급이라고 생각하고
소신있게 -_- 창조적이고 -_-;; 진취적으로 >.< 일하라고 말씀하신다.
(립서비스이시지만 그래도 격려는 조금 된다.)

신규 사업하는 사람이 집에만 있어서 앉은뱅이처럼 일한다고 몇번을 구박받고
부랴부랴 독일 출장건을 올려서 다다음주 일단 독일로 망명을 할 작정이다.
오늘과 내일은 잠실의 IT 컨퍼런스로 도피해 있다.
(지금은 저녁 약속전 PC방임 -_-)

개인적으로는 신규사업에만 전념하게 되어 어찌보면 심적인 부담이 덜어지지만
반대로 오로지 신규사업에 의해 평가받게 되어 있으니 목을 내놓은 셈이다.

사장님 말씀처럼 스트레스 받지 않고 일단 즐겁게 일해봐야겠다.
(나에겐 비장의 무기가 있으니까.)

"배째십쇼~"   벌러덩   ~(_-_)~

-by inuit
신고

'Biz'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다리 효과  (6) 2004.11.02
10 Emerging IT technologies  (1) 2004.10.31
세상의 중심에서 혈혈단신으로 외치다  (0) 2004.10.28
탈레스는 돈을 어떻게 벌었는가?  (3) 2004.10.26
질문의 힘  (3) 2004.10.24
빛을 아끼는 사람들  (3) 2004.10.20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

빛을 아끼는 사람들

Biz 2004.10.20 20:14
오늘 과학기술회관에서 있었던 "BLU 기술동향 세미나"에 갔었습니다.
삼성전자 LCD 연구소에서 네명이 나와 각각 두시간씩 진행을 했지요.

평소에 사업관련하여 볼 때는 LCD 모듈을 그냥 그림나오는 판때기 -_-로 생각하고
주변과 그리고 세상과 어떻게 연결할지에 대해서만 고민을 했는데, 오늘은 마이크로스코픽하게
모듈 내부에 대해 자세히 공부하는 시간이 되어 재미있었습니다.

의외였던 것은, 그냥 TFT 뒤에서 불만 켜면 되려니 생각했던 것과 다르게 좋은 제품을 위해서
빛을 조금이라도 아끼기 위해 갖은 노력을 하는 엔지니어들의 세계를 본 것입니다.
물론 어느 제품이나 최고의 품질을 위해 별별 노력을 다하지만, 단순히 형광등만 켜서 되는
것이 아니라 빛을 꺾고 골고루 분산 시키기 위한 희한한 장치들이 많더군요.

특히, 재료/소재, 기구는 물론이고 양자역학까지 나오는 심오한 세계는 가히 찻잔속의 태풍을
본듯 싶었습니다.

고되긴 했지만 지적인 즐거움이 있었고,
신규사업 찾는 업무에는 큰 도움이 안되었고 -_-
그래서인지
몸이 축축 쳐지고 허전함과 아쉬움으로 집에 온 하루.

-by inuit
신고

'Biz' 카테고리의 다른 글

탈레스는 돈을 어떻게 벌었는가?  (3) 2004.10.26
질문의 힘  (3) 2004.10.24
빛을 아끼는 사람들  (3) 2004.10.20
Taxi Economics  (2) 2004.10.17
amazon  (1) 2004.09.15
감정없이 말하기  (2) 2004.09.03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3개가 달렸습니다.
  1. 그냥 "그림 나오는 판때기"일 뿐인 것을.. 이렇게 고민하고 있다니..
    갑자기 소비자의 인식과 만드는 사람의 인식의 갭이 화~~악 느껴지는 순간입니다.
  2. 쿠쿠쿠..
    왜냐면, 전체 밸류체인 상에서 보면,
    재미있는 짓을 해서 볼거리를 만드는 사람
    그걸 카메라로 잡아서 동영상으로 만드는 사람
    만들어진 영상을 수학적으로 뒤틀어서 압축하는 사람
    압축된 신호를 무선으로 실어 날리는 사람
    날아온 신호를 받아서 증폭/중계하는 사람
    그 신호를 받는 사람
    받아서 압축을 풀고 동영상을 복원하는 사람
    복원된 영상을 받아서 화면에 뿌리는 사람..

    이중 마지막 부분에서 잘게 나누면
    신호를 받아 보내는 사람
    뒤에서 불켜는 사람
    화면에 그리는 판때기 만드는 사람
    등등으로 나뉘지.. -_-

    그리고, 원래 소비자는 무식한 거야.
    그 눈에 맞추는게 생산자의 생존법칙이고.
    알자나.. ^^
  3. 찻잔 속의 태풍을 구경하는 기분이 재미있습니다...어렵지만
secret

폭탄돌리기

Biz 2004.02.05 01:11
나의 메인 잡이자 요즘 주로 고민하는 일은 단연 신규 사업이다.
오죽 나의 생각을 차지했으면 밤에 꿈마저 꾸었을까..

그러나 그런 신규 사업 구상 이외에도 할일이 많다.
매일 틈틈히 OJT란 이름의 과외 공부도 바쁜사람들 붙잡아 하며,
하다못해 내일있는 심포지엄에 참가하려해도 기안을 해서 올려야 하고,
사업에 도움되는 산업 협회 가입이니 뉴스 클리핑에 환율동향 점검 등등..
간단한 일이지만 시간이 소모되는 일들이다.
3월에 독일의 CeBIT 전시회 참가만해도 실제로 여행패키지 검색등등
자질구레하게 할일이 많다.

매일 사람도 만나야할 뿐더러, 계획하지 않아도 투자 받겠다고 오는
사기꾼같은 사람들까지 만나서 이야기 들어보고 판단을 해야한다.

다 내 일이니 별 불만은 없는데 시간에 늘 쫒기며 산다.
빨랑빨랑 처리하는게 그나마 내 전공이라서 지금까지 별 무리가 없었는데
한가지 일을 시간이 없어 차일피일 미루며 뭉개고 있다가
갑자기 오늘 낮에 어떻게 되어가냐는 이사님 물음에 할말이 없었다.
맘에 찜찜하게 걸리면서도 폭탄돌리듯 뒤로 미루다가 의외의 일격에 민망해버렸다.

"그게.. 음.. 쩝.. 죄송합니다."

원래 내일이 아닌것을 여러사정상 자원을 한 관계로 책망은 듣지 않았지만
그래도 빵꾸는 빵꾸다.
폭탄도 눈덩이처럼 굴리면 굴릴수록 커진다는 사실을 새삼 깨달았다. ^^;;


-by inuit
신고

'Biz'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식제국주의 시대의 수탈구조  (1) 2004.02.06
사물이 말하는 시대 (The era when things talk..)  (3) 2004.02.06
폭탄돌리기  (2) 2004.02.05
신종 범죄들  (2) 2004.02.04
바스통 전투  (2) 2004.01.15
경매에 관한 단상  (1) 2004.01.08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2개가 달렸습니다.
  1. 그래도...그 회사는 조직이 움직이기를 원하는 회사인듯 합니다만 이넘의 회사 사람들은 다들 자기 밥통만 붙잡고 있으려 해서 뭐 하나 하기가 어렵네염. ^.^ 그래도 열심히~~
  2. 흠.. 그래도 잊지 말게나... MBA Spirit!
    우리는 예전의 우리가 아니야.
    세상을 변화시키기 위해 혹독한 훈련을 받았음인걸.
    열심히 하자.. ^_^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