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카이브 미디어'에 해당하는 글 1건

모든 사람이 아침이면 습관적으로 거치는 절차들이 있을겁니다. 신문을 보고 샤워를 한다든지, 커피와 식사를 하면서 아침 뉴스를 본다든지 말입니다. 바빠서 그냥 헐레벌떡 집을 뛰쳐 나가는 부류를 제외하면 무언가 정보를 취득하는 부분이 아침에 소요가 많은 작업일겁니다.

저는 아침에 세가지 과정을 거칩니다. 밤새 진행된 산업이나 업계의 흐름을 따라잡기 위해 전자신문을 빠르게 개괄하고, 관심있는 해외 정보의 RSS 피드를 읽습니다. 그리고 마지막에 트위터를 켜서 산업동향 정보를 확인합니다. 숙달되면 이 과정이 5분에서 10분정도 소요됩니다. 간단히 화장실에서도 세상을 훑을 수 있지요.

갈수록 줄어드는 정보비용
예전에는 정보를 취득하는데 들어가는 비용이 만만치 않았습니다. 신문은 그래도 나은 편이지만, 신문 하나를 제대로 훑어보는데도 시간이 꽤 소요되지요. 전문적인 자료를 보려면 도서관에 가서 자료가 있을만한 목차를 검색하고, 다시 자료를 꺼내 물리적으로 페이지를 넘기며 내용을 탐색하고, 다시 그 기사를 참조하기 위해 복사신청해서 들고 나오면 몇 조각의 정보를 얻기위해 반나절은 쉽게 지났습니다. 전문가를 만나기 위해서는, 누가 전문가인지를 알아보는 시간도 대단히 많고, 대개 해외나 멀리 학회 등 기회를 잡아 만나거나, 한두달 전부터 아주 힘들게 인터뷰를 셋업해서 만나는 수 밖에 없지요.

그러나 이제는 그와 유사한 정보량을 얻는데 드는 시간 비용이 앞에 말한 10분 정도입니다. 공간 비용도 거의 영에 가깝게 줄었지요. 어찌보면, 아침 10분에 학습하는 내용이 인터넷이 발달하기 전 하루에 필적할 만큼 시간과 공간이 압축된거나 다름없지요.

암묵지와 메타지식
그렇다면, 시사점은 무엇일까요? 점점 암묵지와 메타지식이 중요해진다는 점입니다. 지식은 범용화가 되므로, 지식의 틈바구니인 노하우와 경험 같은 암묵지는 가치가 높아집니다. 이부분을 지식의 양극화라고 합니다. 
이런 세상에서는 지식을 만들어내는 지식인 메타지식이 중요해지지요. 생각하는 법, 추론하는 법, 상상하는 법입니다. 

참 빨리 변하고, 소화하기도 힘들게 막대한 정보가 흘러다니는 세상입니다. 이런 정보세상을 따라잡기 위해서는, 현명한 정보소비의 습관이 중요하지요. 전에 '흐르는 트위터'라는 글에서 스트리밍형 미디어와 아카이브형 미디어에 대해 설명했습니다. 정보의 소비에서도 아카이브와 스트리밍을 잘 활용할 필요가 있습니다. 그리고, RSS 처럼 끌어당기는 pull 방식의 정보 정렬의 스킬도 연마해야겠지요. 

무엇보다 중요한건 정보를 판별하고 가치판단하고 재가공하여 새로운 지식이나 정보를 만드는 정보처리 능력이지요. 어쩌면, 이제 자라나는 아이들이 배울 지식기술은 교과서가 아니라 정보를 다루는 능력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Sci_Tech'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의 스팸 친구들  (4) 2010.11.03
소셜 서비스, K리그 스타를 내 곁에  (0) 2010.10.31
정보세상 따라잡기  (2) 2010.10.28
생활 검색, 검색의 미래  (2) 2010.10.21
흐르는 트위터  (0) 2010.10.19
눈이 휘둥그레지는 요즘 검색  (2) 2010.10.18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트랙백  2 , 댓글  2개가 달렸습니다.
  1. 나는 그냥 짱돌로 보였는데 뒤따라 오던 분이 들어보더니 썩 괜찮은 돌이라 하네.
    수석에 취미가 있는 어떤 분이 일행들과 채취를 하러 갔다 온 후일담을 저리 말씀하데요.
    언급하신 정보처리능력이 그냥 짱돌로 보느냐, 수석으로 보느냐를 가르는 키워드 같습니다.
    그 능력이 갑자기 하늘에서 뚝 떨어지지는 않으니 부단한 연마가 왕도겠지요.
    • 아주 알맞은 비유네요.
      맞습니다. 짱돌속에서 수석을 골라내는 눈이 중요하고, 지식사회의 생존기술이기도 합니다. ^^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