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버노트'에 해당하는 글 1건

이번 제주도 일주 여행은 직전에 급히 계획을 잡게 되었습니다.

7년을 기다린 꿈이지만 7 전에 결심을 하니 이것저것 준비할게 많습니다.


비행기예약
자전거예약루트 설계그에 맞춘 숙박그리고 계속 이동중에 그래도 맛난 음식 먹을 계획까지 세우려니까 머리가 하얗더군요.


 

지난번 벨기에 여행 때부터 원노트를 사용했는데, 이번 여행에서는 톡톡히 덕을 봤습니다.



STEP 0 체크리스트

여행 준비 중 은근히 정신 산란하게 (distracting) 만드는게 물품입니다. 계획 세우다 보면, 이거 챙겨야

하는데 저것도 가져가면 어떨까, 참 이거 빼먹을 뻔했는데.. 생각이 자꾸 나지요.

이럴때 체크리스트는 매우 유용합니다. 

원노트 체크박스를 사용해 물품을 정리해두면, 떠나기 직전에 가방에 넣고 체크체크하면 끝.
 

STEP 1 항공권

항공권 예약이야 인터파크 같은 예약 사이트에서 하면 됩니다. 중요한건 메일로 오는 예약증이나 전자 항공권을 'onenote 인쇄하기'하면 항공권을 별도 페이지에 담을 있습니다. 이제 종이한장 없이 공항가서 스마트폰을 꺼내면 예약번호를 바로 원노트에서 있습니다.

 

STEP 2 숙소

숙소도 마찬가지입니다. 예약증을 원노트에 넣어두면, 이후로는 잊어버려도 됩니다. 우리나라는 예약자 성명으로 기록을 금 찾지만, 해외는 예약번호가 필수입니다.

 


STEP 3 동선 계획

전체 지도에서 대략 3분할을 하여 거리를 계산 합니다.

이번 여행에서는 첫날 중문, 둘째날 성산 쯤이 적당한 거리라고 결정했습니다.

 

STEP 4 바이크 렌털

마찬가지로 바이크 렌털 정보를 인터넷에서 찾는대로 클리핑을 하고, 몇가지 대안 하나를 결정했습니다. 그리고 예약한 샵에서 주는 혜택들을 긁어 붙여 놓으면 당일 체크하기 쉽습니다. 실제로 자전거 빌리러 가보니 사람마다 조건이 달라 자전거 내주시는 분이 헛갈려 하던데, 제가 정리해 놓은 보여드렸더니 무척 편해 하셨습니다.


여기서 한가지 팁은, 원노트에 계산 기능이 있습니다. 예컨대 38*4  다음에 = 넣는 순간 자동으로 계산값을 표시해 줍니다. 예산 세울 때도 편히 사용 가능합니다.

 


STEP 5 매일 일정

원노트가 에버노트보다 파워풀한 점은 노트 공간을 자유롭게 있다는 점입니다. 멀티 컬럼도 쉽게 사용 가능하지요. 원노트 내장의 표기능을 이용해 대략적인 일정과 소요 시간을 적습니다.


이를 놓고 라이딩 시간을 매핑해보면 대략 어디쯤에서 점심을 먹고 숙박을 할지 모양이 보입니다. 사실 부분 추측이 힘들어 계획 세우기가 어려웠는데, 이렇게 펼쳐놓고 보니 단번에 답이 보였습니다.

 

STEP 6 세부 일정 튜닝

이제 대략의 계획은 완성이 되었습니다. 이제 식사 장소나 plan B 생각할 때입니다.

구글맵이 동원됩니다. 네이버 맵은 즐겨찾기를 놓아도 지도에 보이지 않아 젬병입니다.

구글맵을 놓고 주요 포인트를 보면서 계획에 무리가 없는지, 일정에 무리가 갔을 때, 생각만치 갔을 점심이나 숙소가 어디쯤으로 바뀔지 예측해 봅니다.

그리고 맛집 정보를 찾을 때마다 지도에 위치를 대략 찍어 라이딩 동선에서 많이 벗어나는지 등등을 체크합니다.

 

이렇게 정보를 찾는대로 시각화하면서 정리하고 정리한 결과는 항상 스마트 폰에서 바로 사용가능하게 되니 여행의 준비가 매우 편했습니다. 효율적이기도 했고요.

 

에버노트의 충성고객이었지만 이제는 원노트 매니아가 되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