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서'에 해당하는 글 2건


아픈자를 벌하지 않듯, 악한자를 불쌍히 여겨라.

Christian terminology
얼마전 본문비평학의 렌즈로 본 기독교 용어라는 글에서, 다소 풍자적인 제 나름대로의 해석을 정리해 본 바 있습니다.

Leveraging

이 글에 @paperrosess님이 흥미로운 댓글을 트윗해주셨습니다. 선지자의 역할에 주목한 것이지요.

이에 떠오르는 생각이 많았지만, 바쁜 날들인지라 간단히 정리하고 후일을 기약했더랬습니다. 


No-tit-for-tat
과연 종교의 기능은 무엇일까요. 돼지를 먹지 말라거나, 피를 뺀 양을 먹는다거나, 소를 건드리지 말라는 등 지역적 가이드라인을 제시하는 율법을 제외하면, 오래가는 종교의 가르침은 대동소이하고 글로벌 감각을 보유합니다. 이슬람이야 유대교의 분파이니 같다 쳐도, 공자나 묵자, 불교 등에서 사랑과 용서를 역설합니다.

이는 진화론적으로 설명가능합니다. 눈에는 눈(tit-for-tat)이라는 전술은 개인의 이익을 극대화하지만 사회의 갈등 수준을 높여 종의 절멸을 초래하기 십상입니다. 이를 극복하는 전략은 딱 하나입니다. 

1. 네가 먼저 참으라는 메시지를
2. 대부분의 구성원에게
3. 동시에 주입하고 숙지시켜야 합니다.

이러한 기능을 수행하는게 진화론적 의미의 종교라고 저는 생각합니다. 종교는 정치경제학적으로 사제계급이 무지한 대중을 착취하는 이데올로기라는 관점도 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러한 비대칭이 존속가능 했던 이유는 종교의 존재의미에서 찾아야 합니다. 사회의 안정과, 갈등의 억제, 더 나아가 종의 보존에 결정적 역할을 하기 때문입니다.

Biggest & oldest story
잘 보면, 모든 융성한 고대 문명은 어떤 식으로든 3단계 구조를 소화해 냅니다.
1. 인내에 의한 갈등수준의 급등방지 목표
2. 이를 위한 도덕적 가이드라인 제공,
3. 가이드라인을 학습하기 쉽게 만드는 스토리
그리고 대부분은 종교가 이 역할을 담당하지요. 제가 이 포스트에서 역설하는 사회안정작용이라는 심층 구조는 숨어서 안보이고, 겉으로 드러난 스토리만 전승되어 외골격을 형성해 왔습니다. 예수가 죄없는 자만 돌로 치라고 말했다고 꾸며대든가, 부처가 생로병사의 고통을 끊기 위해 왕궁을 떠났다든지, 지식인의 세력화를 꾀한 공자 일당의 담론, 인디언의 우화에서 영화 아바타의 현대적 변용까지 일맥상통하는 것은 친근한 스토리로 인류 공존의 지혜를 전달했다는 점입니다.

이런 스토리 구조는 매우 중요합니다. 제 책,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의 주된 테마였듯 구뇌의 작용이 밑받침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동물적 본성을 이기고 사람다움을 찾기 위해서는 이성의 판단만으로는 부족하고, 감성이 작용하여 마음으로 외워야(learn by heart)하기 때문이지요.

Prophets
결국, 이러한 역할을 담당한 고대의 스토리텔러들이 선지자라고 봅니다. 신의 말씀을 전하는 정의 그대로 선지자는 신의 계시를 직접 받았든, 신성의 영감을 받아 창작열이 불탔든, 인류애를 구현하기 위한 의도적 이성의 작용이었든 어떤 이유로든 그들은 중요한 사회적 리더십을 담당 했습니다. 그리고 그런 다양한 리더십들이 이합집산하며 다시 진화론적인 거대 담론이 된 것이 종교라고 볼 수도 있습니다. 이런 관점이라면 선지자들이 종교의 개발자(developer)일 수 있는 것이지요.

Religion is a great invention
그래서 저 개인적으로는, 신앙이 잘못될 수는 있어도 종교는 옳다고 믿습니다. 교회가 잘못될 수는 있어도 기독교는 인류의 복이었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러한 우화적 상상력으로 이룬 체계로 인해, 크고 작은 다툼 없이 '신적 중재'를 우리 인간 스스로 이뤄낼 수 있었으리라 볼 수도 있습니다.

이쯤에서 다시 @paperrosess 님의 질문으로 돌아가볼 필요가 있습니다. 

그러면 지금, 우리시대의 선지자는 과연 누구일까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

Lev Nikolaevich Tolstoy

(Title) A calendar of wisdom

My ritual during a year
작년 10월 22일 격물치지님이 선물로 준 책입니다. 365일 각 날짜 별로 철학적, 종교적 잠언들이 적혀있습니다. 책을 받은 그 날부터 매일 해당 일자의 글을 읽었습니다. 순서도 카테고리도 없는 책이니 10월부터 읽어도 상관 없습니다.

회사에서 저녁을 먹고 난 후나 퇴근 전에 짬짬이 읽었습니다. 물론 주말이나 출장 분량은 돌아와서 속도를 따라잡습니다. 경을 읽듯, 염불하듯, 기도하듯 매일 읽었습니다.

어쩌면 책 자체의 지혜보다, 책을 대하는 마음에서 얻은게 클지도 모릅니다. 도 닦듯이.  


What is life?
가끔 제 오피스에 들어왔다가 직원들이 책 제목을 보곤 깜짝 놀랍니다.
인생이란 무엇인가?
삶의 근원적 회의를 느끼는지 궁금해합니다.

책의 생김새는 영어 제목과 딱 부합합니다. '지혜의 달력'. 강팍한 속을 부드럽게 하고, 매서운 눈매를 곱게 만들고, 날선 목소리를 눅이는 지혜가 매일매일 날짜에 랜덤한 주제로 적혀있으니까요. 그러나, '인생이란 무엇인가' 라는 한글 제목이 영 허황되지는 않습니다. 톨스토이의 의도도 그랬고, 천백페이지 넘도록 저자가 천착하는 주제가 바로 인생에 대한 내용이니 말입니다.

톨스토이 자신의 생각 뿐 아니라, 동양의 노자, 장자, 공자에서 서양의 플라톤, 아울렐리우스 등 고전의 지혜와 루소, 셰익스피어, 파스칼, 체호프 등 당대의 지성들 목소리를 망라했습니다. 러시아에서 인류 보편의 지혜를 간추렸습니다.

톨스토이가 정리한 지혜는 몇가지 갈래로 나뉩니다.
  • 기독교는 처음 당시의 종교로 회귀해야 한다. 사랑의 종교가 기독교의 본령이다. 교회나 성직자는 허울일 뿐이다.
  • 그 이름을 뭐라 부르든, 신은 있고 그 신성을 닮는게 우리의 사명이다. 신의 뜻을 따르는 길은 용서하고 사랑하는 것이다.
  • 전쟁은 그 어떤 목적으로도 관용할 수 없는 폭력일 뿐이다.
  • 참된 삶을 사는 길은, 베풀고 봉사하는 삶이다.
  • 스스로를 구원하고 고양하는 삶의 자세는 신성한 노동에 전력하는 일상이다.
  • 지식은 스스로를 알기 위함이다. 따라서 신의 길과 인간의 길을 알기 위해서만 필요하다. 지식 자체를 위한 지식을 지양하라.


The bible for atheists
제 블로그 이웃들은 잘 아시겠지만, 저는 무신론자입니다. 종교의 가치와 존재 의의를 인정하지만, 특정 종교의 의식이나 율법에 갇히지는 않습니다. 범신론이 맞을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이 책은 무신론자의 경전이라 칭해도 부족함이 없습니다. 기독교적 토양에서 기독교의 한계를 절실히 깨닫고 이를 극복하려는 톨스토이의 열의는 동서고금의 종교적 지혜를 한권에 담아 냈습니다. 그리고 저는 삶의 바이블을 얻었습니다. 혹시라도 삶이 각박하거나 의미가 아스라해진다고 느껴질 때, 이 책을 한번 들쳐보기 바랍니다.
신고

'Culture > Review'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유럽 맥주 견문록  (28) 2010.02.02
행복의 지도  (13) 2010.01.02
인생이란 무엇인가  (26) 2009.12.09
빌 브라이슨 발칙한 영어산책  (12) 2009.11.30
스피드 리딩  (30) 2009.11.02
자전거홀릭  (26) 2009.10.31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트랙백이 하나이고 , 댓글  26개가 달렸습니다.
  1. 톨스토이가 외치는 '사랑'을 듣고있으면 마음이 숙연해집니다. 난 얼마나 사랑을 배풀며 살고 있는 지 돌아보게 되니까요.
    • 맞습니다. 인간보편적이면서 생명애적인 면까지 포괄된 정말 큰 사랑이지요. 문학이 아니라 철학의 대가라고 생각합니다.
  2. 간만에 들렀습니다만,
    일에 혼자 허덕이며 지내다 보니 블로그도 조금 뜸해졌네요..

    잘 지내시죠? ^^

    마지막 글에 무신론자의 경전이라 이야기 하시니 혹하는 마음이 드네요..
    전 근래 주역 관련 책을 들었습니다...
    찬바람 부니 인생에 대한 고민이 한층더 심해진듯 합니다. ^^
    • 네. 연말이라 더욱 바쁘지요?
      그래도 또또군 크는거 보면서 사는 재미가 쏠쏠하시겠어요.
      가족과 함께 평안한 연말연시 되기 바랍니다. ^^
  3. 바로 책을 사읽고 싶어지는 서평이네요..
    무신론적인 이야기 자체가 종교적인..이야기는 아닌지..인생보다 종교에 대한 이야기가 아닐지
    확인하고 싶어지네요
    • 사랑이라는 의미에 충실한 종교를 이야기합니다.
      그런 면에서는 인생과 맞닿아 있습니다.
  4. 흠.. 오래된 도시 전설엔 이런 말이 있긴 했는데요..인생은 모르겠고 삶은..계란이라고~ ^^;;;;;; 인생이란 무엇일까라고 생각할 수 있다면 그래요~ 그건 쪼끔 행복한겁니다. 라고.. 개그콘서트의 행복전도사가 말하지 않을까효? ^^;;;;
    • 음. 가볍지만 심오하군요.
      인생이 무언지 생각할 여유가 있다는 자체로 정말 행복하겠네요...
  5. 꼭 한번 읽어보고 싶게 만드는 책이네요. 한국가면 1Q84와 함께 읽고싶은책 1순위에 넣어놓아야겠어요 !
  6. 우왕, 매일 한장씩 읽으면 지혜로워지진 못해도 적어도 착해질 것 같네요ㅋ
    인생이란 무엇이던가요*ㅡ*?
    • 딱 맞습니다.
      저도 그랬어요. 독한 마음 사그리고, 말 이면의 마음을 보고..

      인생이 무언지는 책을 보면서 찾아 BOA요. ^^
  7. 앗. 이제 절임배추 배달갈 시간입니다.
    인생이 무엇인가에 대한
    배달가는 차에서 내남자랑 이야기 해 보아야겠습니다.'넘 재미있겠조잉~~~ㅋ
    • 정말 재미도 있고 의미도 있는 시간이겠어요.
      두분이 오손도손 이야기하는 모습이 상상이 갑니다. ^^
  8. 톨스토이가 노년이 쓴 책이라고 들은 것 같습니다. 한번 읽어 봐야지 하는 생각이 있었는데 이렇게 훌륭한 서평으로 소개하여 주시니 읽고 싶은 마음이 더 절실해 지는 걸요^^
    • 네. 막판에 이 책에 심혈을 기울이고 생을 마감했지요.
      그만큼 인생의 내공과 통찰이 녹아있습니다. ^^
  9. 저는 반 읽다가 졸아서 덮었어요.
    제가 졸린 이유는 삘 받아서 1월 1일부터 쉬지 않고 8월까지 있었다는데
    문제가 있었어요. --;;

    저도 이누잇님처럼 하루에 한 날짜식 다시 한번 읽어봐야 겠네요. :)
    • 와.. 대단하십니다.
      전 엄두가 안나서 차근차근 읽었어요. ^^
      근데 그게 더 낫더군요. 삶에 녹이기는.
  10. 좋은 책이군요.
    저도 특정 종교를 믿지 않지만, 신의 존재는 믿고 싶습니다. 그렇지만..그것조차도 쉽지 않네요. 모광고에 나오는 것처럼 노력한 사람의 성공과 사랑하는 사람들의 해피엔딩을 바라지만 되는게 하나도 없습니다. 뷁!
    읽을 책이 다 떨어졌는데 슬적 장바구니에 추가입니다.
    • 음.. 읽을 책이라고 생각하시면 절 쫌 원망할지도 모르고요..
      경전하나 들인다는 가벼운 마음으루다가... ^^;;;
  11. 정작 저도 다 읽지 못했는데... 매일 명상을 하게 만드는 형식의 책들도 참 좋은 것 같습니다. ^^ 남은 올해도 내년에도 좋은 생각들 많이 해야겠습니다.
  12. 표지가 실제 톨스토이의 모습이라면-
    왠지 카리스마 넘쳐 보이는군요ㅎㅎ
    인생에 관한 그의 이야기가 궁금해집니다 ^^
    • 젊었을 때 모습은 이지적이고 샤프한 훈남입니다.
      귀족집 자제라서 그런지 괜찮은 인상이더군요. ^^
  13. 덕분에 2010년은 매일 아침 이 책과 함께 하고 있습니다. :) 감사합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