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윌리엄 파운드스톤'에 해당하는 글 2건

William Poundstone

원제: How would you move Mount Fuji?

이 책은 제목과는 다르게 MS사의 면접방식에 대해 상세하게 다룬 책입니다. 저는 1마일 퀴즈에서 틀린답을 말했던 탓에 이 책에 관심을 갖게 되었고, 요즘 직원 채용을 위해 면접을 진행중이기 때문에 흥미가 생겨서 대략의 목차를 보고 바로 구매해서 읽게되었습니다.

MS사의 면접이 독특한 것은 초창기부터 로직 퍼즐과 퀴즈 등을 활용한 면접으로 창의적 인재를 채용해왔다는 점입니다.
어떤 종류의 문제인지에 대해서는 별도의 포스팅(당신이 만일 Microsoft의 면접에 앉아 있다면)에서 다룬 바 있습니다만, 유념하실 것은 이런 종류의 brain teaser가 MS 인터뷰의 전부는 아니라는 점입니다. 그 외에, 컨설팅 회사의 케이스 인터뷰 같이 어떤 상황을 주고 그 문제를 어떻게 풀어갈 것인지에 대해 즉석에서 독백 또는 대화 형식으로 전개해 나가야 하는 부분도 있다고 합니다.
그래도 문제의 강렬함과 압박감에서는 로직 퍼즐을 따라가기 힘들고, 그것이 MS의 면접을 유명하게 만들었다고 해도 과언은 아닐 것입니다.

그렇다면, 이러한 로직 퍼즐 면접의 장단점은 무엇일까요?
먼저 장점은 대화를 통한 평범한 인터뷰를 통해 비범한 인재를 찾기 어렵다는 점에서 출발합니다. 특히 이직이 일상화되고 면접의 표준공식이 일상화 된 (미국 같은) 경우에 지원자의 진정한 내면을 면접을 통해 알기 힘들다는 치명적 문제를 보완할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인 것이지요. 특히 창의성과 지적인 능력, 그리고 난감한 상황에서 집요하게 문제를 해결해 나가는 인내력을 가진 사람을 뽑는 것은 소프트웨어 산업에서 나름대로의 중요한 의미가 있을 수 있습니다.
다른 간접적인 장점은 동질감과 조직 충성도입니다. 모두가 같은 어려운 과정을 겪었다는 동류의식과 인지부조화 이론에서 나오는 commitment by tough initiation은 조직의 문화를 유지하는 토대가 될 수 있습니다.

그러나 단점도 분명히 존재합니다.
퍼즐 인터뷰에 대한 가장 큰 반론은 이것입니다.
"로직 퍼즐을 잘 푸는 지원자를 뽑는 것은, 퍼즐을 잘 풀 수 있는 직원을 뽑는 것일 뿐이다."
다시말해 머리가 좋고 창의적인 사람이 퍼즐을 잘 풀 경우가 있지만, 퍼즐을 잘 풀었다고 반드시 그사람이 창의적이고 머리가 좋은 사람일 수는 없으니까요.
책에서 든 사례처럼, IQ가 상위 2%에 속한다는 MENSA 클럽에 대한 연구결과 머리 좋은 사람과 성공하는 사람과의 상관관계가 거의 없다는 점은 단편적인 문제를 통해 어떤 사람의 지적 능력을 평가하는 것에는 함정이 도사리고 있음을 시사합니다. 직무능력은 단순히 머리 좋은 것으로 해결되는 부분이 아닌 것이 확실하니까요.

그렇다면 왜 MS는 이러한 단점이 있는데도 이러한 퍼즐 인터뷰를 오래도록 지속해 왔을까요? 그 이유는 바로 필터링입니다.
정말 능력있고 일 잘할 사람이 어려운 퍼즐을 풀지 못해 입사하지 못하는 것이 통계학에서 말하는 type 2 error인데, 이를 감수하고서라도 조직에 부적격자의 가능성이 조금이라도 있으면 받지 않겠다는 정책입니다. 이는 상품시장 뿐 아니라 취업시장에서도 독점적 지위가 있는 MS니까 가능한 정책일 수도 있겠고, 집요하게 선별된 직원만 뽑자는 콜린스 류의 강박일 수도 있습니다.

그렇다면 당신의 회사에서는 이러한 퍼즐 인터뷰를 어떻게 활용해야 할까요?
저는 이러한 로직 퍼즐 인터뷰는 조직의 문화, 채용분야의 특성, 지원자의 요구스펙을 고려하여 매우 제한적으로 사용할 것을 추천하고 싶습니다.

우선, 경력자에게는 이러한 로직 퍼즐이 별로 적합한 툴이 아닙니다. 마케팅 5년 경력자를 뽑는데 퍼즐을 잘 풀고 머리가 좋다고 당장 그 일을 수행할 수 있는 것이 아니지요. MS나 컨설팅 펌들 처럼 똘똘하지만 경력이 없는 대졸신입을 뽑을 때는 한가지의 잣대로 사용이 가능하지만, 경력자는 업무 성과니 주위 평판등 더 직접적으로 업무능력을 평가할 수 있는 척도가 있는데 굳이 퍼즐을 풀며 끙끙거릴 필요가 없습니다.

특히 조직 상황에서의 팀웍과 성과를 결정짓는 인성이나 리더십의 경우에는 로직 퍼즐만 가지고 판단한다는 것은 아주 넌센스입니다. 이러한 인성 부분은 팀단위 뿐 아니라 개인의 업무능력과 직접적으로 결부되는 부분이 있으므로 신중하고 면밀히 검토해야 하는 부분입니다.  

제가 직접 면접을 진행해본 결과는, 면접관이 질문과 대화 내용을 충분히 준비한 상태에서는 굳이 퍼즐 인터뷰를 사용하지 않아도 80%의 인재는 적절성이 가려집니다. 그리고 행동질문(action question)을 잘 활용하면 정보경제학에서 이슈가 되는 hidden information을 잘 이끌어 낼 수 있습니다. 행동질문이란 "이러저러한 상황에서 당신은 어떻게 행동했으며, 그 결과는 어떻게 나타났는가?" 등 구체적인 상황을 주고 개인의 경험을 묻는 것입니다. 기본 가정은, 한문장을 꾸미는 것보다 하나의 스토리를 꾸며내는 것이 훨씬 어렵다는 것인데 적절히 design된 질문을 몇가지 던지면 좋게 꾸며내는 이야기는 많이 걸러낼 수 있습니다.

그리고 저 같은 경우는 단순한 케이스 면접을 병행합니다. 아주 쉽지만 정답이 없는 계산 문제를 주고, 왜 그 결과를 택했는지의 논리를 말하라고 하면, 수리능력, risk-aversiveness, 논리력, 커뮤니케이션 스킬, 임기응변 대응력을 한번에 알 수 있더군요.

말이 길어졌는데, 결국 면접은 기업 인사의 첫걸음입니다. 따라서 기상천외하다고 좋은 것도, 무엇이 유행이라고 따라할 일도 아닙니다. 기업의 전략과 문화, 그에 정렬된 면접의 목적성에 대해 깊이 고민하고 그 기업에 가장 잘 맞는 방식을 개발하고 개선해나가는 것이 성공하는 기업의 초석이 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덧말.
이책의 저자는 윌리엄 파운드스톤입니다. 전에 소개했던 머니 사이언스를 썼던 사람이지요. MS의 면접에 대한 세간의 관심을 등에 업고 낸 책이긴 하지만, 단순히 면접 족보만 제공하는 것이 아니라, MS의 면접 과정이나 로직 퍼즐이 잘 안풀리는 심리학에 대해서도 꼼꼼히 정리한 점은 높이 평가할 만 합니다.

마지막.
이러한 brain teaser 인터뷰의 최고봉은 무엇일까요?

그것은 바로

신고

'Biz > Review'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성장기업의 조건  (11) 2006.06.16
시나리오 플래닝: 대비할 수 없는 미래는 없다  (8) 2006.06.06
후지산을 어떻게 옮길까?  (20) 2006.05.03
스키너의 심리상자 열기  (7) 2006.04.22
Rogue Trader  (19) 2006.04.19
대체 뭐가 문제야?  (6) 2006.04.10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20개가 달렸습니다.
  1. 생뚱맞지만 후지산 옮기는데 행보관 1명이면 됩니다. 행보관 3명이면 에베레스트산도 옮길 수 있죠. ^^;

    이 대답을 MS에게 하면 이해할까요? ^^;;
    • 후지산 문제의 경우, 후지산을 옮기면 얼마나 시간이 걸릴까의 문제이니까, 행보관 1명이 얼마만에 작업을 마칠 수 있는지를 대답하시면 될듯합니다. ^^;
  2. http://comicmall.naver.com/webtoon.do?m=detail&contentId=15938&no=534
    http://comicmall.naver.com/webtoon.do?m=detail&contentId=15938&no=471

    이렇게 말인가요? ^^;
    • 아하하.. 낮에 제 블로그에 들어왔다가 위의 링크를 클릭해 보고 저도 모르게 실실 웃었지 뭡니까.
      그리고, 솔직히 말하면 처음엔 위의 20층총각님의 댓글을 이해하지 못했는데 이 링크로 인해 바로 알게 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
  3. ㅋㅋㅋ 위에 재밌네요
  4. brainteaser나 guestimate 문제들은 면접을 준비하는 사회초년생이라면 한 번정도 풀어볼 가치가 있습니다. 특히나 Consulting이나 IB쪽을 생각하는 분은 머리에 땀나게 풀어보셔야 할 겁니다. 아마존닷컴을 뒤져보면 관련 책들이 있긴 한데 딱 마음에 드는 녀석은 없더군요.
  5. 푸하하. 위에 정말 재밌습니다.
    Inuit님 회사는 왠지 좋을 것 같은데 들어가긴 글렀네요. -_-;inuit님 같은 분이 면접 담당관이시면..뷁!
    회사 staff들이 전부 inuit님같다면 왠지 보이지 않는 끈으로 사원들을 이리저리 조종하는 것이 가능할것같습니다. 무섭심. -_ㅜ
    • 전 압박면접 같은 것 안하는데도요? ^^
      그리고 조종 같은 것 절대 안합니다. 정도 경영을 하지요..
  6. 님의 엄청난 포스에 그냥 고개가 숙여질뿐입니다.^^.
  7. 꼭 읽어보고프게 하시네요... 집에 가는 길에 사 봐야겠네요...
    • 흠흠.. 꼭 사서 보실 필요까진 없을텐데요. 빌려보시면 딱이라고나 할까요.
      왠지 제가 펌프질을 한 듯한 죄송함이 듭니다.
  8. 요즘 주변사람들 면접 스터디 하는 것 보면 무섭습니다. 그래서인지 면접관이 자기 회사 직원들도 대답못할 질문을 해대도 잘들 대답한다고 하더군요 -_-
    • 세상에서 의미없는 것 중 하나가 면접스터디라고 생각하는데, 이해 못할 일도 아니니 나무랄 수 없네요.
    • 그런데 면접 스터디라 할 경우 대개 두 가지 경우인데
      1) 어떤 분야의 면접에서든지 적용할 수 있는 경우, 즉 화술이나 인상관리의 경우와
      2) 특정한 분야의 기업 면접에서만 적용할 수 있는 경우.
      inuit님은 이 두 가지 모두 부정적으로 보시는 것인가요? 아니면 한 부분만?
    • 면접을 준비하는 공부라는 의미에서 study는 두개다 의미가 있겠지요.
      제가 언급한 것은 스터디 그룹이었는데 그중 남의 회사 면접문제 족보 공부하는 사람들 이야기였습니다.
  9. '관심'이 현재형이 아니라 과거형이면 Inuit님 말씀이 적절할 듯 하네요. brainteaser, guestimate, out-of-the-box...

    위 댓글도 달고 나서 되새겨보니 꼭 땀나게 안 해도 될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할 사람은 다 하더군요.
    • 아무런 준비도 없이 덜렁덜렁 인터뷰에 나타나면 그것도 성의가 없어 보이긴 하겠지요. 그런데 요즘도 컨설팅 펌에서 brain teaser나 guestimation을 예전처럼 적극적으로 활용하는지는 모르겠습니다.
secret

머니 사이언스

Biz/Review 2006.03.18 22:56
사용자 삽입 이미지

William Poundstone

원제: Fortune's Formula


머니 사이언스라는 제목이 참 거창합니다. 원제는 더욱 그렇지요. "돈버는 공식"입니다. 지금껏 세상 살아오며 돈버는 공식이 따로 있다는 것은 모조리 사기임을 경험으로 알고 있는 우리입니다.
그런데, 이책에는 진짜 돈버는 공식이 나옵니다.

먼저 서문을 읽은 사람중에 이책을 사지 않은 사람이 거의 없다는 그 명문을 먼저 보실까요.

이 책은 세상에서 가장 빨리, 가장 많은 돈을, 파산위험 없이, 합법적으로 벌 수 있는, 주식시장과 카지노와 경마장에서 실제로 증명된, 아주 간단한 한 가지 공식에 대한 이야기다. 이 공식은 20세기 최고의 수학자이자 정보이론의 아버지 클로드 섀넌으로부터 시작되고, 벨연구소의 요절한 천재 물리학자 존 켈리에 의해 정립됐다. 그리고 MIT 수학교수 출신으로 20년간 월스트리트 최고의 수익률과 가장 낮은 수익 변동률을 기록했던 에드 소프에 의해 증명되었다.

이 공식을 이용해서 어떤 사람은 미국 카지노 업계의 룰을 바꿔 놓았고, 다른 한 사람은 증권시장에서 수십억 달러를 손에 쥐었으며, 또 한 사람은 불과 수년 만에 경마장에서 수억 달러를 벌었다. 폴 새뮤얼슨과 로버트 머턴 등 노벨 경제학상 수상자들은 이 공식을 ‘탐욕의 공식'이라며 맹비난했지만, 그들 역시 이 공식이 가장 빨리, 가장 많이, 가장 안전하게 돈을 버는 공식이라는 점을 인정할 수밖에 없었다.

이 공식의 이름은 바로 켈리 공식.

이 책은 이 공식을 만든 사람들의 이야기와, 이 공식에 대한 이해하기 쉬운 설명과 이 공식을 두고 벌어진 논쟁과 이 공식이 증권시장과 카지노와 경마장에서 거둔 상상을 초월한 성공과 이 공식을 두고 벌어진 마피아·학자·펀드 매니저·정치가들 사이의 전쟁담 등으로 구성돼 있다.

존 F. 케네디 대통령과 뉴욕시장 루돌프 줄리아니, 세계 최대의 미디어재벌 타임워너의 실제 오너가 조직 범죄단의 후예였다는 따윈 이 책의 본론에 비하면 그저 지나가는 시시한 이야기에 불과하다.

이 책을 가장 쉽게 설명할 수 있는 개념은, 스타워즈의 "dark side of the force"입니다.
그렇습니다. 이 책은 포스의 어두운 면을 이용해 돈을 번 사람들의 이야기입니다. 그렇다고 본질적으로 악하다는 뜻은 아닙니다. 물론 사악한 부분이 없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악함이 주된 요소가 아니라는 것이 중요합니다. 어둠속에서 존재의 의미가 있다는 것입니다.
왜냐면 대중의 믿음과 빛과 그림자의 관계이기 때문입니다.

저도 그렇지만 대개의 주류 경제학자들, financial sector에 근무하고 있는 사람들이 사용하는 프레임웍의 근간은 새뮤얼슨 학파의 랜덤워크와 효율적 시장 가설 (Efficient Market Hypothesis)입니다. 약형인지, 준강형인지, 강형인지 조금씩 견해차이는 있지만 기본적인 철학은 비슷합니다. 이로부터 CAPM이니 옵션가격모형이니 수많은 노벨상에 빛나는 이론이 나오게 되지요.

어둠의 포스를 쓰는 사람들은 시장이 항상 효율적이라는 것을 강하게 부정하기 때문에 시장의 비효율성을 집중적으로 공략합니다. 그로 인해 많은 돈을 벌수 있었던 것입니다.

이 책의 모티브는 추측컨대, 델타 기법을 사용한 숏과 롱의 조합으로 차익거래(arbitrage)를 통해 헤지 펀드의 시대를 열었던 Thorp로부터 나왔을 것입니다. Thorp는 그 유명한 Kelly의 공식을 근간으로 삼았고, Kelly는 Shannon의 정보이론에서 돈버는 공식을 정립하게 됩니다.

이책에서 소개하는 켈리의 돈버는 공식은 무엇일까요?

돈버는 공식은


마지막으로 첨언하고 싶은 이책의 미덕은, 바로 그 그림자로 인해 빛을 더 잘 이해하게 된다는 것입니다. 빛만 보면 눈이 부셔 실체를 명확히 보기 어렵듯이 말이지요. 저 같은 경우는 머니 사이언스를 보고나서 워렌 버핏을 더 잘 이해하게 되었습니다.
신고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8개가 달렸습니다.
  1. 나이도 아직 어린것이 돈독에 올라 저도 모르게 '돈버는 공식'을 부서져라 클릭을 했습니다 :(
    정말 얄미운 센스네요 ^^
    • 으하하.. 말씀이 너무 재미있습니다. 껄껄..
      나중에 기회되면 좀더 써보겠습니다. 무척 재미난 주제라서요.
  2. -_-+ 돈버는 공식을 알려주세욧!! 우욱.."모티브는 추측컨대,"까지는 이해가 됐는데 "델타기법~ 정보이론에서" 부분이 전혀 무슨 말인지 모르겠군요. 후우..
    • 정보이론빼고는 모르시는 것이 당연한 것이니 걱정마시길. Shannon은 아시겠지요..?
  3. http://www.amazon.com/gp/product/0809046377/sr=8-1/qid=1143382445/ref=pd_bbs_1/102-7481336-4815332?%5Fencoding=UTF8

    original english text?
  4. 읽고나니 왠지 야사같은 책이었습니다. ... lol;;
  5. 빛의 명쾌함은 어둠의 존재감을 이해했을때 그 값이 높아진다는 사실인가요....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