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아재산법'에 해당하는 글 2건

죄수의 선택

Biz 2009.04.24 20:12
이 글은 앞의 투구@이전 후속 포스트입니다. 앞 글을 읽어야 뜻이 통합니다. 

죄수의 딜레마
이 문제는 전형적인 죄수의 딜레마입니다.
케이블(C) \ 위성 (S) 공격 무대응
공격 이전 투구 케이블 득세
무대응 위성 득세 양자 무혈
양자가 약점을 지속홍보하는 상황은 업계의 동반추락임을 먼저 포스팅에서 말했습니다. 그러나, 한 쪽이 무대응을 하면 다른 쪽의 우세를 묵인하는 결과가 되므로 선택하지 못합니다. 왜냐하면 신규고객 유치율에서 변화가 생기고, 고객기반은 가입자 기반 서비스인 방송에서 항구적 구조이므로 민감하게 영향을 미치기 때문입니다.

다시 앞 상황을 보겠습니다. 여러분이 케이블 진영이라면, 위성에서 케이블의 약점을 파고드는 홍보를 했을 때, 지금이 게임상황이라는 점을 알아채는게 중요합니다. 그러면 위 표에 의해, 상대의 수가 나오면 바로 보복대응해야 합니다. 가만히 있으면 지는 게임이기 때문에, 나혼자 죽지 말고 함께 피해를 입혀야 합니다. 


함께 죽자
이렇게 보면, 보복대응은 유아재산법 류의 유치한 대응이 아니게 됩니다. 게임이론에서는 '눈에는 눈 (tit-for-tat)' 전략이라 부릅니다. 원샷 게임이라면 모르되, 반복 게임 (repetitive game)에서는 지금까지 검증된 최고의 방법입니다.

물론 인생은 순수한 게임 상황이 아닙니다. 두 죄수는 서로 커뮤니케이션 할 수 있습니다. 만일 두 진영의 의사소통 채널이 있다면, 케이블에서 스카이라이프에게 홈페이지에 올린 문구를 내려달라고 신사적으로 요청할 수 있습니다. 그러면 바로 '무대응-무대응' 상황이고 무혈의 평화는 지속됩니다. 

그러나, 두 진영간 감정의 골이 깊다는 점, 그리고 위성은 단독사업자고, 케이블은 수많은 SO, MSO의 연합이라 의견 조율이 극히 어렵다는 점에서 비현실적인 해법이 됩니다. 반면, 삼성-LG 같은 대기업은 상대적으로 이런 게임론적 협업이 가능합니다.

'눈에는 눈' 전략은, 상대가 호전적이면 나도 호전이고, 평화면 나도 평화임을 강하게 구현합니다. 그래서, 지속가능하며 장기적인, 결과로서의 평화를 담보합니다. 바보가 아닌 이상 공멸한다는 미래와, 공멸하고자 하는 의지를 보이기 때문입니다.


의외의 결론
다시 상황을 음미하면, 처음 약점을 찔렀을 때 바로 이전투구로 들어가는건 게임상황으로 상대를 끌어들이는 전술입니다. 상대의 기습이 게임 상황으로 변모되고 나면, 상대의 다음 대응에 제약을 주기 때문입니다. 지금 수가 아니고 다음 수를 묶는데서 의미가 있습니다. 이렇게 보면, 염증나는 선전전의 의미를 파악하게 됩니다.

그렇다면 과연 케이블진영에서 이런 복잡한 분석을 하고 움직였을까요? 전 아니라고 봅니다. 의사결정구조 상 그렇지 못하다고 이해합니다. 그럼에도 맞는 대응을 하는 이유는 뭘까요. 함무라비 시대에 이미 설치된 법처럼, '눈에는 눈'이라는 즉각 대응이 주는 효과는 인류사에 각인되었을 뿐더러 선험적인 효과를 많이 체험하기 때문입니다.


보복이 필요할 때
정리하면, 모든 상황에서 tit-for-tat이 유용하지는 않습니다. 이점에서 오해없기 바랍니다. 
1. 어쩌다 게임론적 상황에 빠졌고, 
2. 그 게임이 반복 게임이며
3. 게임 외적 소통이 없을 때
주저말고 이전투구로 들어가면 된다는 뜻입니다. 
아니면 '눈에는 눈'이 애꾸로 끝날 확률, 백프롭니다.
신고

'Biz' 카테고리의 다른 글

초보 스피커의 모습을 보며  (69) 2009.06.17
반환점을 돌며  (36) 2009.05.29
죄수의 선택  (4) 2009.04.24
투구@이전  (12) 2009.04.22
오래가는 블로깅  (66) 2009.04.19
사무지역 꽃집의 고객 타케팅 전략  (48) 2009.04.13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4개가 달렸습니다.
  1. 하하 재밌는 비유입니다. 케이블 TV 협회 같은 것이 있다면 대화가 가능할텐데 말입니다. 그렇지만 둘이 치고 받고 하다보면 가격이 내려가든지 품질을 높이든지 하겠죠? 뭔가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할테니 사용자 입장에선 환영입니다. (그냥 말로만 선전하고 끝이려나요? ^^)
    • 네, 저기 케이블 진영이라고 표시한게 협회입니다.
      그런데, 협회랑 회원사간 의견 조율이 쉽지 않아 보입니다. ^^
  2. 아침이 무지 상쾌하고 가득합니다.'
    햇빛이 화창한 날이 아니라 고즈넉히 가득한 느낌이랍니다.

    아침 음악도 흐르고 밥 먹으러 오라고 방송으로 부르십니다.
    공부도 하고 여유로운 아침에 음악도 듣고 ...
    이런 여유로움이 있을 줄 제가 공부를 시작하지 않고서 어찌 알았겠습니까?

    그래서 뿐만이 아니라 공부가 참 즐겁고 좋습니다,
    오늘은 실습 수업을 합니다.

    빨리 밥 먹으러 오래요.
    밥 상 차려 놓았는디 꼬물꼬물 거리고 있으면 화가 나죠.
    얼른 가야겠습니당.

    좋은 주말 되시구요.

    전 눈에는 눈 안하고, 눈 감고 귀 막아요..
    이건 회피일까요?^^
    • 토댁님이 눈감고 귀막는건 회피가 아니고 용서죠. ^^

      밥먹으라고 방송나온다니 참 생각만으로도 재미납니다.
      주말 잘 보내고 계시죠? ^^
secret

못된 법칙들

Fun 2007.10.23 21:58
하나-백의 원칙
-SJ Lee
남이 하나 잘되고 내가 백 잘되는 일이 있다면, 절대 안한다.

내가 백 잘못되고 남이 하나 잘못되는 일이 있다면, 무조건 한다.

제 대학동기의 모토였습니다. 심보가 야심차지요. ^^;


유아재산법 (Toddler Property Laws)
-Cleveland Magazine, Sept. 1996

If it’s in my hand, it’s mine.
If I like it, it’s mine.
If I can take it from you, it’s mine.
If it’s mine, it must never appear to be yours in ANY WAY!
If I’m building something, ALL the pieces are mine!
If it looks just like mine, IT IS MINE!

간혹 다 큰 어른도 이런 경우를 종종 봅니다.
회사, 정치판, 사람 모이는 곳에서 말입니다.

사람에 따라 긴 유아기를 갖는건지, 위의 법칙이 일반화 가능한건지 궁금해 집니다.
신고

'Fun'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기는 어디일까요?  (32) 2008.05.19
번외편 - 블로그 빙고 성공!  (24) 2007.12.31
못된 법칙들  (16) 2007.10.23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을까요?  (32) 2007.07.27
야동 왕을 공개합니다.  (74) 2007.07.06
지능계발 퀴즈  (24) 2007.06.18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16개가 달렸습니다.
  1. LOL...... u still remember our patan brothers' proverbs...
  2. 좋은 친구를 두셨네요 ^^;;;

    평생 어린아이처럼 욕심만 부리는 사람들... 뭐 방법이 있을까요? 태그로 사용하신 것처럼 "계속 그렇게 살든지"인가요? ^^
    • 파탄 브라더스라는 별칭이 있었지요. ^^;;
      남에게 해악은 끼치지 않지만, 확실히 악동이었습니다.

      좀 치사하지만, 그대로 살게 냅두면 스스로 소멸되더군요. ^^;;;
  3. 유아재산법 너무 잼있네요. ㅎㅎ
    • 이 법칙의 재미는 공감의 깊이와 비례하는데, 하느니삽님은 이미 이런 분을 겪으셨는지도 몰라요. ^^
  4. 태그에 '계속 그렇게 살든지'.. 덜덜덜..
  5. 우하하하. 정말 재밌네요.
    태그는 못봤는데 그레이스님 댓글보고 발견!!
    아무래도 inuit님 주위에 그런 분이 계시는 모양입니다.
  6. 유아재산법의 표현들 재밌네요.
    근데 가끔씩 저런 마인드를 가진 사람들이 오히려 잘되는 거 같다는 느낌이 가끔 들더군요. 경제적인 면이나 사회적 지위같은 면에서는요;;
    • 확실히 말씀드리건대, long term sustainability가 없습니다.
      얼마나 시간이 걸리느냐가 관건일뿐. ^^;;
      우리 오래오래 살면서 유아가 철들기를 바래보자구요.
  7. 재밌는 글이네요.

    몇줄 안되는 글로 일부, 다 큰 어른들을 겉 늙은 유아로 만들어 버리셧네요.
    • 재미있다니 저도 좋습니다. ^^
      그런데, june님은 블로그를 안 하시나요?
      자주 뵈어서 이제 단골 이웃 같이 느껴지는데, 소통할 수가 없네요. ^^
    • 비밀댓글입니다
    • 그렇군요.
      이루고자 하는 일 잘 되길 바랍니다. ^^
      종종 뵙지요..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