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나무'에 해당하는 글 1건

펜션 덕스

Travel 2009.10.25 21:45
애들 시험도 끝났고, 즐거운 마음으로 주말 나들이를 갔습니다.
저도 어릴적 가보고 처음 가는 남이섬입니다.
듣던대로 참 아름답습니다.
특히 마음까지 밝아지는 은행나무길이 제일 좋았습니다. 따뜻하고 서정적인 노란색이 일품이었지요.

반면, 때가 때인지라 남이섬에 사람이 참 많았습니다. 가평오거리 초입에서 들어가는데만도 한시간 넘고 배며, 편의점이며 모든 곳이 길게 늘어선 줄이었습니다. 사람에 치이는 상황이라 예정보다 짧게 섬구경을 마쳤습니다.

근처로 잡아놓은 펜션은 기대 이상으로 좋았습니다.
산속 깊이 조용히 자리잡은 숙소는 펜션 주인장의 넉넉한 인심으로 더욱 즐거웠습니다. 아이들 왔다고 아주머님께서 직접 밭에 데리고 들어가 배추며 고추, 가지를 따도록 가르쳐 주셨고, 식사시간에는 바베큐를 위한 완벽한 숯을 준비해주셨지요.

애들이 가장 좋아했던건 의외로 펜션에서 기르는 개들이었습니다.
늑대만한 크기의 늠름한 범이는 대형견이고, 애완견의 본분에 충실한 해피, 영리하고 의젓한 아롱이, 그리고 호기심 많고 활동적인 아롱이 딸 콩순이 이렇게 네마리가 사랑스럽게 살고 있었습니다. 애들은 틈날 때마다 우리에 붙어 구경을 했지요. 나중에 아이들이 데리고 놀도록 청했더니 흔쾌히 줄에 매어 내 주셨습니다.

아롱이

아이들은 신나서 개를 데리고 산으로 물로 뛰어 다녔지요. 해피는 한번 도망을 쳐서 잡는다고 펜션을 뺑뺑이 돌게도 만들었고, 온갖 구석을 다 쑤시고 다니는 콩순이 덕에 녹초가 되도록 움직였습니다.

해피


아파트에 살다보니 애들이 강아지를 키워본 경험이 없습니다. 게임기의 닌텐독스로만 보던 강아지 키우기를 직접 경험하는 기분은 정말 색다르지요. 그 보들보들한 살갗, 따스한 온기, 할딱이는 숨소리, 그리고 간질간질 혀의 느낌까지 모두가 순간순간 기억에 남았습니다. 어째 디지털 게임을 먼저하고 실물로 따라 경험하는 순서가 우습긴 했지만 말입니다.
급히 물든 만산의 홍엽도 마음을 시원하게 했지만, 우리집 강아지와 함께 논 강아지들이 귀엽고 인상깊었던 여행입니다.

콩순이

신고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설악 2010] 1. 눈 雪  (30) 2010.01.03
추위마저 녹인 서산의 미소  (14) 2010.01.01
펜션 덕스  (30) 2009.10.25
청계 산행  (14) 2009.09.13
경주 여행  (24) 2009.09.06
[Hawaii 2009] Rainbow Paradise  (24) 2009.08.13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30개가 달렸습니다.
  1. 해피 저녀석 몽실하니 귀엽네요^ㅇ^
  2. 정말 좋은 곳을 다녀오셨네요..남이섬은 저도 참으로 좋아하는 곳이기도 합니다. 가을색이 완연하네요. 덕분에 사진으로나마 봤습니다. 감사.
  3. 좋은데 다녀오셨네요.
    이번주말은 집에서 푹쉬었습니다..^^..
    근데도 아직 몸이 찌뿌등..역시 요즘같은 날씨엔
    어디로든 나서야 하는 걸까요..ㅎㅎ
  4. 가족과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오셨군요.
    은행나무길 사진을 검색해보니 봄,여름,가을,겨울다
    멋집니다.참, 재미있는 사실도 알게 되었습니다.
    11월 초순이면 은행잎이 다 지기 때문에 서울시
    송파구에서 은행낙엽을 공수해와서 은행길을 초겨울
    까지 유지한다고 합니다. 송파구청은 낙엽치우는
    비용을 절감하고 남이섬은 관광수입을 올리니 정말
    좋은 아이디어 ! ^^;
  5. 이제서야 이야기하지만 아빠가 쓰는 가족 이야기는 잘 만나지 못하기 때문에(음.. 제 활동 영역이 좁아서 그런걸지도..-ㅅ-;) inuit 님의 글을 보면 뭔가 느껴지는게 달라요. 가장으로써의 권위와 아빠로써의 사랑이 잘섞인 느낌이랄까. ^^
    • 네. 최소한 아이들과 많이 호흡을 같이하고 있어요.
      제가 해주고 싶고 늘 하고 있는 부분도 애들 가르치고 사랑해주는거죠. ^ㅛ^
  6. 행복한 주말 보내셨네요.^^
    저도 그랬답니다.~~
  7. 무엇보다도 강아지와 함께 뛰어논 아이들이 가장 재미있었겠네요. :)
  8. 펜션 주인이 사람을 알아보는군요. 이 대목에서 펜션 홈페이지라도 소개해주시는 센스가...^
  9. 오늘 아침 inuit님의 블로그에 와서 은행나무 사진을 봤더니 Brain story부터 해서 재미있는 과거의 기억
    들이 되살아나 즉흥적으로 생각을 따라가며 포스팅을
    했습니다.

    http://seogo.tistory.com/261

    도마뱀의 뇌가 인간의 속박에서 벗어나와 히틀러를
    만난 부분은 제법 흥미로운 것 같아서 더 찾아볼
    생각입니다. inuit님의 책은 제게 일종의 트리거입니다.딸려오는 재미가 솔솔합니다. ^^;
    • 와.. 정말 좋은 자극이 되었다면 저도 한량없이 기쁩니다. ^^
      고맙습니다. 알려주셔서..
  10. 강쥐들은 데리고 노는 맛이 있지요. 특히 가끔 데리고 노는 강아지들은 핡핡
  11. 은행나무 길이 환상적이네요. 가보고 싶습니다.
    강아지를 보니 고향에 있는 우리 강아지가 흑흑..
  12. 가족 여행 사진 중 고기가 없다했더니.. 마지막에... ㅡ.ㅡ;;
    • 사철탕 드십니까? -_-a

      모드님 고려해서 바베큐 사진은 뺐습니다. 이번 바베큐는 역대 탑 3에 들어갈 정도로 맛있었거든요. ^^;;
  13. 오늘 아침은 정말 쌀쌀하네요..
    근래 좀 바빴다가..
    어제 오후에나 와이프와 함께 중앙공원 산책을 조금했네요..
    눈떠보니 벌써 가을이 집니다.

    더 춥기전에 inuit님 처럼 가족과 함께 하는 여행도 고민해봐야겠습니다.
    얼굴 맞대고 지켜보진 못합니다만,
    inuit님 가정엔 행복이 바글바글 거리는 것 같습니다. ^^
    • 오늘 영하로 떨어지면서 부쩍 겨울 기분이 납니다.
      또또군 커가면서 맑은독백님도 시기에 맞게 많이 다니세요. 가벼운 나들이부터 여행까지. 제 아이 돌 되기 전에 저희는 전국일주 여행도 했답니다. ^^;
  14. 팬션 정보좀 부탁드려도 될까요?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