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식'에 해당하는 글 2건

음식의 제국

Culture/Review 2015.06.27 09:30

Evan Fraser

꽤 방대한 책

그냥 음식의 역사를 다룬 정도라 예상했다. 하지만 그 보다 내공이 깊다. 인류 역사에서 음식의 의미를 짚어낸다. 음식이 동기가 되어 나라를 이루고 확장하고 멸망하는, 음식 스스로가 제국이란 관점에서 인류사를 재정리했다.
 
(Title) Empires of Food: Feast, famine, and rise and fall of civilizations

Food for survival
좀 사는 나라라면 음식 비용은 상대적으로 그리 크지 않다. 음식값이 두배가 된다해도 불편하고 짜증나지만, 큰 이슈는 아니다. 하지만 가난한 나라는 다르다. 음식값이 50%만 올라도 굶어죽는 사람이 생기고, 시간 지나면 폭동이 생긴다. 이게 바로 음식이 갖는 의미이자 정치학적 포인트이다.


Food for growth
인류가 수렵을 통해 생존하다 정주하여 농경하며 잉여 생산물이 나오게 된다. 이는 인류학적인 터닝 포인트다. 덕분에 문화, 제도, 국가가 생겼다. 그리고 탐욕도 생긴다. 더 많은 음식, 더 많은 자원을 향해 서로 침범하고 다투게 된다.


Food empire
최초의 음식 제국은 로마에서 찾을 수 있다. 수도 로마에서 스스로 식량을 자급자족하지 못하고 식민지에서 가져와야 제국이 돌아가는 시스템. 태평성대에는 효율적이지만, 문제가 생기면 제국자체가 붕괴되는 취약한 시스템이기도 하다. 이는 '강대국의 경제학'에서도 짚고 있는 요소다.


Still the empire
지금 사회도 그렇다. 잘 생산할 수 있는 것을 각자 생산해 열심히 각지로 나른다. 경제적 효익은 생기지만, 마찬가지 이유로 분배는 공정보다는 경제성이 결정한다. 여기는 음식으로 호사하는 동안 저기는 굶는 사람이 생긴다.


End of empire?
더 어려운 일은 로마와 마찬가지로 급속한 음식제국이 붕괴되는 취약성을 키워가고 있다는 점이다. 그게 병균에서 올지, 화석연료값에서 올지, 환경과 기후에서 올지는 모른다. 하지만 식품의 이동거리인 푸드마일이 길어지는 상황은 지구화한 음식제국의 단면이다.


내몸에 내음식
이 대목에서 신토불이는 다시 음미할 가치다. 동네에서 자란 음식을 그 동네에서 소비하는 것. 다소 비효율적일지는 몰라도 음식 공급망의 안정성은 매우 높아지게 된다. 모든 음식을 그렇게 할 수는 없겠지만, 주된 음식은 가능하고, 또 그래야 한다. 국수적 가치가 아닌, 상생의 이념이다.


질소
음식의 이동을 물질적으로 보면 질소의 이동이기도 하다. 땅의 비옥성은 질소에서 나오고 이 질소는 식물과 동물을 통해 이동한다. 이에 따라 음식, 인구, 국가, 권력의 이동이 항상 따랐다. 맬더스의 비관적 예측대로 인구의 성장은 식량의 성장을 앞섰다. 지구가 먹일 수 있는 인구는 30억이 최대다. 하지만, 화학비료가 나오면서 추가의 30억을 먹여살리게 되었다. 그리 보면 화학비료는 인류의 평화를 유지하게 만든 숨은 공신이다. 같은 제법으로 폭탄을 만들었다는 점이 아이러니컬하긴 하지만.


Inuit Points 
배불리 읽었다. 별점 넷이다. 음식을 문화로 보는 내겐, 시야를 넓히며 음식의 이면에 대해 새삼 배운 시간이었다. 예컨대, 로마인이 사랑한 올리브오일은, 100ml로 1000칼로리를 공급하고, 필수지방산과 비타민 A, E를 포함한다. 로마 서민은 하루 필요열량의 1/3을 여기서 섭취했고, 나머지는 액젓과 빵이다. 소박한 식사지만 하루 삶에 충분하고 팽창하는 제국을 지탱하는 기초자산이었다. 단순한 조미료가 아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ulture > Review' 카테고리의 다른 글

파리 역사 기행  (0) 2015.07.18
런던에 미치다  (0) 2015.07.11
음식의 제국  (0) 2015.06.27
강대국의 경제학  (2) 2015.06.20
파리의 장소들  (0) 2015.06.13
세계의 진실을 가리는 50가지 고정관념  (2) 2015.05.31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

유럽 맛보기

Culture/Review 2011.01.05 22:00
여행의 진미 중 하나는 단연 음식입니다. 제 블로그에도 음식에 관련한 많은 이야기가 있습니다.

일상의 음식은 허기를 채우고 기운을 돋우는 에너자이저의 역할입니다만, 여행 중 음식은 그 나라의 문화와 역사, 기질이 다 담긴 경험의 압축판이기 때문입니다. 

그러다보니, 가끔은 여행하기 위해 먹기 보다 맛보기 위해 여행하는 것도 나름 재미있겠다는 생각을 합니다. 실제로 그렇게 산 사람이 있었네요.

김보연

세계 맛보기에 단지 일가견 있을 뿐 아니라, 중독적으로 탐닉하는 저자는 누구나 꿈에 그릴만한 맛 여행을 글로 적습니다. 하지만, 통상적으로 예상되는 책과는 좀 다릅니다. 

우선 많은 음식, 다양하게 커버하겠다는 욕심을 버렸습니다. 파리, 바르셀로나, 런던 등을 제외하면 책의 2/3는 이탈리아 음식입니다. 

넓이를 포기하는 대신, 독특한 깊이를 추구합니다. 아예 며칠씩 눌러앉아 지내면서 음식점 리스트를 하나씩 클리어합니다. 철저한 체험형입니다. 특히, 가급적이면 음식 만드는 사람을 인터뷰해서 음식의 철학이나 뒷 이야기등 스토리를 곁들여 냅니다. 글 읽다보면 후딱 달려가 먹어보고 싶은 지경입니다.

이러한 스토리텔링은 마치 '박종호의 내가 사랑하는 오페라'를 연상케 합니다. 대상이 음악에서 음식으로 치환되었을 뿐, 열정과 감성이 맞닿아 있습니다. 사실, 음악이나 음식 자체보다 그러한 저자의 열정에 사람들은 동화되는 겁니다. 절대 다수의 동의가 아닌, 홀로만의 감성적 이야기라도, 스토리가 있다면 더 쏠리게 되는 것입니다.

이 책의 진정한 가치는, 위에 말한 구조적 부분이 아닙니다. 문장 하나하나가 감칠맛 나고, 때로 쫄깃하고, 대개 상큼합니다. 다양한 비교와 실감나는 설명은 경쾌하고 감성적입니다. 책에서 커버하는 도시가 얼마 없어, 후속이 나올 여지가 충분하니 저자의 다른 작품도 기다려지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ulture > Review'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스페인: Curious Series  (0) 2011.01.16
세빌리아의 이발사  (6) 2011.01.06
유럽 맛보기  (4) 2011.01.05
신과 다윈의 시대  (16) 2010.12.29
야만인을 기다리며  (4) 2010.12.08
독일: Curious Series  (2) 2010.10.26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4개가 달렸습니다.
  1. 음... 보고 싶지만 왠지 체중조절에는 악영향을 미칠 것 같네요...^^;;
  2. 아- inuit님 2010 티스토리 '여행부문' 우수 블로거가 되셨네요.^^ 잼있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