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여행'에 해당하는 글 1건

세계 신도를 감싸안듯 웅혼한 광장에서 잠시 머물다, 산탄젤로(Sant'Angelo)를 향합니다. 

제가 로마에서 가장 가고 싶었던 곳이기도 합니다. 거룩한 천사의 성이란 이름에 걸맞는 대천사 미카엘 상이 꼭대기에 올려져 있습니다.

590년 대 역병이 돌 때 대천사 미카엘이 칼을 집어 넣는 모습을 교황이 꿈에 본 후 정말 역병이 멈췄습니다. 그 이후 거룩한 천사가 도시를 구했다는 감사로 지은 조각상입니다. 물론 건물 자체는 하드리아누스 황제의 영묘로 지어졌고, 그 튼튼함으로 인해 방어 건물 역할을 톡톡히 합니다. 예술적, 문화적 건물이 빼곡한 로마에서 유일하게 본 성채, 카스텔로이지요. 중세 이후에는 감옥으로 사용 되기도 합니다. 

우아하지만 단단한 건물, 세련되지만 절제된 장식이 어울려 귀족 장군 같은 독특한 장관입니다. 보고 또 봐도 질리지가 않습니다. 계획은 의미 없습니다. 일정을 멈추고, 우리 가족은 산탄젤로 공원에서 한참을 머물며 지금 이 즐거움을 만끽합니다. 

테베레 강이 있어 바람이 정말 시원합니다. 거리는 아지랭이가 보일듯 뜨거운데 여긴 별세계입니다. 게다가 앞에는 산탄젤로. 서로 무릎 베고 눈도 붙이고, 젤라토도 먹고 한참을 쉬었습니다. 아니 적극적인 붙박이 관광을 했습니다. 이게 자유여행의 진미이기도 하지요. 안 내키면 안가고, 마음에 들면 실컷 머물다 가고. 

산탄젤로에서 철수하고 테베레를 건너 다시 일곱 언덕쪽으로 가려던 차에, 아내가 제의를 합니다. 혹시 모르니 바티칸 미술관에 가보자고 합니다. 

그 때가 네시경. 기적같은 광경입니다. 미술관에 줄이 하나도 없습니다. 모든 관광객이 오전에 주로 보고 빠졌나봅니다. 그냥 걸어 들어가 바티칸 미술관을 어이없도록 쉽게 감상합니다.

미술관은 전반적으로 좋았지만, 시스티나 예배당을 본 순간 그 앞의 모든 기억은 지워져 버렸습니다. 천재 미켈란젤로의 흔적이 남아 있는 그 곳, 천장에는 천지창조가, 앞면에는 최후의 심판이 떡하니 버티고 있는 곳. 아무리 봐도 계속 새로운 것이 보이는 뺴곡하고 세세한 천장화와 벽화들. 바티칸 미술관의 실체는 시스티나 예배당이었습니다.


시스티나는 콘클라베(conclave)라는 교황선출의 장소로 유명하지요. 선출권을 가진 추기경들이 이곳에 들어와 만장일치로 선출할 때까지 문을 잠궈버리는 독특한 시스템. 메디치의 아들들이 그렇게 교황으로 뽑혔고, 최근의 베네딕토 16세도 그렇게 교황이 되었습니다. 전 딱 그렇게만 알고 있었는데, 이건 불후의 명작이 말 그대로 도배되어 있는 곳이었다니.
 
로마에서 볼 수 있는 아름다움은 이만하면 다 봤다고 단언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