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생각'에 해당하는 글 1건

사용자 삽입 이미지

리우젠쥔

회사에서 식사 후 짬짬이 읽기에는 가볍고 짧막짧막한 책이 최고지요.
이 책도 큰 기대 없이, 시간 활용 차원에서 읽었습니다. '
우화 경영을 만나다' 와 마찬가지로 가벼운 스토리와 간단한 해설의 짝으로 이뤄져 있습니다. 어떻게 보면 두 책은 쌍둥이 구조라고 해도 무방합니다. '우화..'와 달리 이 책은 그나마 볼만은 합니다. 쉽고 영감을 주는 스토리가 몇개 있습니다. 이야기마다 따라 붙은 해제는 눈여겨 보지 않았습니다.

우화의 장점은 확실히 존재합니다. 단순하면서도 명료한 이야기구조와 다양하게 해석이 가능한 날 재료란 점에서 말입니다.
예를 들어 이렇습니다.

꿀벌과 파리를 유리병에 넣고 병을 창가에 눕힌다.
병의 바닥은 밖을 향하고 주둥이는 안을 향해 열어 놓는다.
그러면, 빛을 쫓는 꿀벌은 막힌 주둥이에서 죽을 때까지 몰려지낸다.
하지만 파리는 이리저리 날아다니다가 결국 다 병 밖으로 빠져 나온다.

어떻게 보면, 방법론에 에둘린 꽉막힌 사람도 생각나고, 방향성은 알지만 오히려 방법을 모르는 사람도 생각납니다. 열심히 하는 사람이 승리할 듯도 느껴지고, 창의성은 random process의 결과로 발현되지 않을까 곰곰히 생각해 보게도 합니다. 이 상황에서 저자의 해제는 열린 해석에 걸림돌이 되겠지요. 받아 들이는 사람이 배움을 취하면 그 뿐이겠습니다.

'경영, 우화를 만나다'와 마찬가지로 이 책도 중국인 저자입니다. 중국 사람이 스토리텔링에 강하다기 보다는, 이야기에 빗대 말하는 문화 덕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중국 책인고로 우스운 일들이 몇가지 있습니다. 기업맥락에서의 스토리텔링을 집대성한 스티븐 데닝을 '디펜 터닝'으로 번역하는 언어상의 문제가 보입니다. 그보다는 '직업에 대한 존경심'을 강조한다든지 임금을 꼭 지불해야 기업이 산다는 등 중국적 환경에서 읽어야 의미있는 메시지가 더러 있습니다. 김유신 장군이 말을 베는 이야기도 나오는데, '어느나라의 용맹한 장수'로 표현되기도 합니다.


그래도 읽기에 지루하지는 않으므로, 전반적으로 '좋은 생각' 한권 읽었다고 보면 됩니다.
신고

'Biz > Review'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기혁신 i디어  (8) 2007.08.04
뉴로마케팅  (14) 2007.07.29
스토리텔링 석세스  (10) 2007.07.28
미래 기업의 조건  (18) 2007.07.22
마케터는 새빨간 거짓말쟁이  (14) 2007.07.21
간디를 잊어야 11억 시장이 보인다  (16) 2007.07.17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10개가 달렸습니다.
  1. 덕분에 좋은 책 소개받았습니다. 구해서 읽어 보고 싶네요^^
  2. 위시리스트 추가합니다.
  3. 한가지 원칙에 얽매이지말라는 직설적메시지 보다는
    스스로 깨우칠수 있는 저런 이야기가 더 자극이 되네요.
    지난번 "우화 경영을 만나다"와 비교하면 비슷한 책인데도
    느낌이 전혀 다르셔요. 어쨋거나 가장 중요한건 내용인것 같습니다. ^^
  4. '좋은생각' 한권 읽었다고 생각하시라는 마지막 말에, 읽기를 주저하게 되네요. ^^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