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쥐스킨트'에 해당하는 글 1건

고래

Culture/Review 2010.06.12 14:53

천명관

아, 이것은 대단한 구라다!
책을 읽으면서 스스로 되뇌이게 되는 말이었습니다. 저는 속어를 잘 사용하지 않습니다. 특별히 속어에 대해 경멸감이 있어서가 아니라, 속어에 기대지 않고도 원하는 뜻과 뉘앙스를 전달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이 책을 한 단어로 요약하라하면, '구라'라는 말 밖에 떠오르지가 않습니다.

소설은, 두 여인이 세 세대의 시간을 두고 시공간으로 얽혀 살아가는 이야기지만, 이야기 자체에서 교훈과 메시지를 찾으려는 노력은 허사입니다. '고래'의 진미는 글맛이기 때문입니다. 굳이 운명애니 현재주의적 박애니 말을 갖다 붙일 수는 있지만, 소설의 관조적 냉소와 어울리지 않습니다.

천명관의 최대 장점은 그 주절주절 구수한 '썰 풀기'입니다. 얼토당토 않은 이야기를 기발하게 다음 이야기로 눙치고 넘어가며, 의뭉스런 구석이 있어도 다음이야기 듣다보면 또다시 매혹당하고, 지루할라치면 새로운 이야기로 급히 넘어가는등, 이야기는 끊이지 않습니다. 소설의 화자 스스로도 믿지 못하는 이야기라고 설레발을 치면서도 집요하게 '소설'을 씁니다.

'고래'의 미덕이 문체일진대, 저는 수 많은 기시감을 봅니다. 신화적 환상을 현실에 버무려 놓은 모습은 가브리엘 마르께스의 '백년 동안의 고독'과도 닮았습니다. 어쩌면, 매우 현실적인 묘사 속에 살짝 섞여들어가 의도적 거리감을 형성하는 환상주의적 도구는 쥐스킨트의 '향수' 냄새가 나기도 합니다. 멀리 올라가면 화자가 존재감을 드러내는 헤로도투스적 스토리텔링도 보이고, 가까이는 어릴적 동네 입담 좋은 아저씨의 '구라'가 겹쳐 보입니다.

신경쓰일 정도로 화자가 독자와 이야기 사이를 가르는 독특함은 흥미롭습니다. 수백가지 이야기를 한 줄에 꿰느라 생기는 허술함에 대한 스스로 방비일지, 스토리에 적당한 거리를 두고 남의 일 보듯 몰입없이 즐기기만 하라는 배려일지 모르겠습니다. 아무튼 내러티브는 잊어도 보이스 톤은 잊혀지지가 않는 그런 소설입니다.

드라마도 시들하고 복잡한 책은 머리에 안 들어올 때 '고래', 즐거이 읽을 수 있는 책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ulture > Review' 카테고리의 다른 글

50대에 시작한 4개 외국어 도전기  (24) 2010.07.31
그리스의 신과 인간 展  (8) 2010.07.18
고래  (8) 2010.06.12
건축, 음악처럼 듣고 미술처럼 보다  (12) 2010.05.06
행복의 정복  (18) 2010.04.26
가우디, 예언자적인 건축가  (10) 2010.04.17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트랙백이 하나이고 , 댓글  8개가 달렸습니다.
  1. 진짜 이누이트님과 어울리지 않는 단어긴 하네요..ㅎㅎ구라라니..
  2. 음. 하나의 표현의 방식이기는 하지만...
    저의 민감한 안테나에 걸려서 오랜만에 딴지 댓글입니다. 죄송합니다.
    소위 일류대 출신들이 잘 하는 말이 '나는 TV를 안봐서 모른다.' 거나 '나는 축구에는 관심이 없어서 모른다.' 이런 말을 하는 경우와 비슷하게 의도하지 않은 듯 하지만 그래도 숨은 의도가 있는 것 같아서 싫어하는 표현입니다. 상대방을 무시하는 의도를 말하는 것입니다. 부연설명을 하셨지만 천안함이 북의 소행이라는 것을 믿으라는 것처럼 억지스럽습니다.
    속어를 써서 의미전달이 더 잘 될수도 있다는 것을 구라라는 속어를 통해 보여주고 계십니다.
    그래서 만약에 이런 표현이었다면 제 안테나를 피해갈 수 있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아주 작은 차이죠.
    '저는 속어를 잘 쓰지 않는 편이었습니다.'
    과거의 나를 객관적으로 관찰한 경우입니다. 주관적 억지가 없죠.
    이상 딴지댓글을 마칩니다.
    책은 저의 구매리스트에 추가했습니다. 언젠가 사 보려구요.
    • 뭔가 응어리가 있으신듯 합니다.
      또는 너무 깊게 생각하시는 경향인지도 모르겠어요. ^^
      제 습관을 이야기 한건데 천안함까지 끌어오면서 많은 의미를 부여하시니 고맙기도 하고, 쑥스럽기도 합니다. ^^
    • 음... 역시... 뭔가 응어리가 있는 걸 느끼셨군요. 인정합니다.
      그래요 맞아요. Inuit님은 특히나 화를 내지 않으실 것 같았고
      그래도 기분은 좋지 않으실 거라 생각하면서도 ...
      제 안에 응어리를 드러내 보였던 것 같습니다.
      안 그랬으면 더 좋았을걸 그랬죠.
      더군다나 천안함은 좀 댓귀가 안맞네요.
  3. 윗분 댓글보고 좀 그래서 어제 주인장도 아닌 주제에 내가 답글 남길 뻔 했음.
    → 저 inuit님 오랫동안 알아온 사람인데요, 진짜 속어 잘 안쓰시구요. 그래서 inuit님의 입(엄밀히 입은 아니고 손끝이지만)에서 나온 '구라'라는 단어가 어색한 것이 사실입니다. 상대방 무시하는 의도는 더더욱 없었을 것으로 확신하고요~!
    kalms님이 고쳐쓴 문장은 과거에만 국한되어 지금은 속어를 자주 쓰게되었다는 의미가 내포되는 것 같아 오히려 이상한데요?, 라고. ㅋㅋ 아 이넘의 욱하는 성미는... ㅡ,.ㅡ
    • 하하.. 막내야. 성격 여전히 화끈하구나. ^^

      그나저나 이 고래란 책은 너 블로그 서평 보고 사 두었다가 읽은건데, 너 본김에 트랙백이나 걸어야겠다. ^^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