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식의 저주'에 해당하는 글 2건

Albert Jack

(title) They laughed at Galileo

 

Title talks itself

내용은 제목 그대로다. 부제가 한결 설명한다. '온갖 혹평과 조롱을 받았던 혁신에 얽힌 이야기' 모아 두었다. 자연히 책은 드레싱 없는 샐러드 같다. 유익은 한데, 읽는 맛은 단조롭다.

 

Trivia worth memory

글솜씨가 형편없다는 이야기는 전혀 아니다.

저자는 지루하지 않도록 적절한 템포를 유지한다. 역사적 명언도 많다.

-공기보다 무거운 기계로 비행하는건 실용적이지도 대단하지도 않다. 애초에 불가능하기도 하지만. (천문학자 뉴컴, 1902)

- 보기에 세계 컴퓨터의 수요는 기껏해야 5대가 전부일 것이다. (IBM 회장 토머스 왓슨, 1943)

-미국인은 몰라도 우리는 전화가 필요 없다. 왜냐하면 심부름꾼 소년이 있기 때문이다. (윌리엄 프리스 )

-무선으로 음악이 나오는 상자(라디오)라니 상업적 가치를 상상할 없다. 누가 거기에 돈을 내겠는가.

-전화선을 이용한 문서의 전달은 이론적으로 가능하지만, 필요한 장비가 너무 비싸기 때무에 결코 실용적인 형태로 나오지 못할 것이다.

 대략 인상 깊은 1% 추려 적었다.

 

 

Why they tackle to innovations?

하지만 책의 진가는 낱글의 내용이 아니다. 전체 내용을 놓고 한발짝 떨어졌을 모자이크처럼 떠오르는 그림이다. 혁신은 고난을 겪는가?

책의 다양한 사례를 놓고 다시 생각해보면 이렇다.

 

 

Curse of knowledge

흔한 원인은 지식의 저주다새로운 아이디어는 그냥 하늘에서 떨어진게 아니라 비등하는 기포처럼 보글보글 모습을 드러낸다. 그리고 당대의 지식인은 아는 모든것을 동원해 그것을 검토한다. 결국 외삽(extrapolation) 상상력이 부족한채로 현존하는 지식만으로 재단하면 그들의 말은 틀림이 없었다.

 

 

Incumbent Power

또한 기존의 제품이 혁신을 가로막는다.

끈이 있는데 지퍼가 필요한가 물었고, 지퍼가 있는데 벨크로가 필요하냐 저항했다.

마차가 있기에 자동차는 고가의 장난감이었고, 운하가 있으니 기차는 흉물이었다.

 

결국 지식이냐 비관이냐, 도전이냐 무모하냐는 종이 한장 차이다. 지금 관점으로 바보같은 판단이 아마 99% 맞았을거다. 하지만 생각을 벗어난 1% 사회에 효율을 가져다 주었다. 다만, 아웃라이어 같은 아이디어 몇개를 놓쳐 몇몇 사람은 후대의 조롱감이 됐을 뿐이다.

 

그렇기에 위의 언사는 결코 웃을 일이 아니다. 지금 나오는 다양한 아이디어에 대해 당신은 어떤 포지션을 갖겠는가. 희한한 아이디어를 봤을 상상을 발휘해서 잘될거야라고 믿겠는가? 그렇다면 당신이 프로젝트의 승인권이 있다면? 또는 당신의 돈을 직접 투자해야 한다면?

결코 쉽게 YES 하지 못할테다.

 


나는 이책을 이런 관점에서 읽었다

내가 시대에 있었다면, 그리고 승인과 거부의 칼같은 판정을 해야 하는 위치라면 뭐라고 말했을까. 나은 판정을 하기 위해 어떤 점을 고려했어야 하는가. 과연 원석을 알아볼 있을까.

 

 

Inuit Points ★★★★

그래서 별점 넷을 줬다. 혼돈의 사건들은 '발명' 시대였다. 수십년 흘러 이상 하드웨어의 발명이 한계효용 제로가 되었다. 반면 요즘은 아이디어를 시스템적으로 구현하려 노력하는 '스타트업' 시대다. 대상물이 바뀌었을 혁신의 판별과 흥망성쇠는 지독히 시대를 닮았다.

역사를 통해 오늘을 보기 좋은 거울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Biz > Review' 카테고리의 다른 글

1등의 통찰  (0) 2016.12.12
Next Money 비트코인  (2) 2016.12.04
지금은 당연한 것들의 흑역사  (0) 2016.11.13
어느날 400억원의 빚을 진 남자  (0) 2016.11.08
하드씽  (1) 2015.09.06
왜 따르는가  (4) 2015.07.05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

스틱!

Biz/Review 2009.02.01 11:24

Chip & Dan Heath

(원제) Made to stick: Why some ideas survive and others die


내용은 대략 아는 바 있어 제껴둔 책입니다. 구성의 참고가 필요해 출장 중 비행기에서 읽었습니다. 책의 메시지는 간결합니다. 머리에 딱 달라붙는 메시지의 공통점을 분류했습니다. 그 비법을 형제 저자는 이렇게 요약합니다. SUCCESs라고.

- Simplicity
: 메시지의 핵심. 하이 컨셉. 가장 중요한 통찰을 위해 나머지 통찰을 버리는 일.
- Unexpectedness
: 의외의 리드(lead). 호기심과 퍼즐 맞추기.

- Concreteness
: 시각화. 사물화. 체험적
- Credibility
: 권위 또는 반권위 (실패사례). 세부사항의 권위. 통계. 시내트라 테스트(reference)
- Emotion
: 상대의 이득. 명분. 자존감. 소속감.
- Story
: 참여적 청중. 도전플롯, 연결플롯, 창의성플롯
삼백 페이지를 훌쩍 넘는 두툼한 양임에도 불구하고 요약하면 저렇게 간단합니다. 뇌리에 남는 메시지에 대해 주요한 통찰을 주지만, 선후관계는 분명히 할 필요가 있습니다. 즉, 스티키(sticky)한 메시지의 공통 요소를 나열했지만, 이대로 만든다고 스티키하지는 않다는 점입니다. 이는 Good to great 경우와도 유사합니다.

반면, 각 요소를 끊임없이 되새기면 메시지가 좋아질 확률은 있습니다. 특히, 메시지에 SUCCESs 모든 요소를 빠짐없이 다 넣겠다고 과욕부리지 말고, 주효한 몇 가지에 집중하면 효과가 있습니다. 다시 강조하지만, 책의 분류는 범주화일뿐입니다. 어느 상황에서 어떤 요소를 강조할지를 판단하는건 독자의 몫입니다.

전반적으로, 책은 잘 읽히고 재미있습니다. 다양한 사례가 흥미진진합니다.
저는 세가지 키워드를 삶에 들여 놓았습니다.
The Curse of Knowledge(지식의 저주): 아는 자는 모르는 사람의 심정을 모른다.
CI (commander's intent): 구체적 지침보다 오퍼레이션의 목적을 제공하는게 더 효과적임.
Lead: 사실의 요약이 아닌, 통찰을 추출.

가치없다 폄하하지는 못하고, 권하기도 어려운 애매한 책입니다. 재미난 사례를 원하시는 분은 심심파적으로 일독의 가치가 있고, 커뮤니케이션 스킬을 원하는 분이라면 굳이 안보셔도 될 듯하네요.
신고

'Biz > Review' 카테고리의 다른 글

탐욕과 공포의 게임, 주식시장을 움직이는  (14) 2009.02.21
설득의 심리학 2  (30) 2009.02.14
스틱!  (20) 2009.02.01
5가지만 알면 나도 스토리텔링 전문가  (28) 2009.01.31
성공하는 사람들의 대화술  (10) 2009.01.25
프리젠테이션 젠  (20) 2009.01.17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트랙백이 하나이고 , 댓글  20개가 달렸습니다.
  1. 지식의저주가 눈에 팍 꽂힙니다.

    아마 제 맘인듯...ㅋㅋ

    모르는 것이 세상에 널려있어 답답함에 속이 터지지만
    '하나씩 알아가는 재미도 솔솔합니다..

    아싸 일등 찍고..
    저 제사 모시러 갑니다.대구로 고고 쌩~~~
    • 저도 늘 배우는 마음으로 삽니다.
      그재미가 쏠쏠합니다, 정말. ^^

      제사 얼마전에도 다녀오지 않았나요?
      조심해서 잘 다녀오세요.
  2. 이상한 데자뷔가..
    어제 헌책방에서 이 책을 발견하고 몇장 뒤척이다가 "아마 inuit에선가 소개했던 책이 아니었던가?"하며 다시 꽂아두었던... -_-;;

    I'm serious...
  3. 이 책의 성공요인 중 반은 표지라 생각합니다. 표지만큼은 정말 '스티키'하지요 ^^
  4. 요즘은 책도 홍수고 정보도 홍수에요. 어떤 책을 선택해서 보느냐가 중요한 것 같습니다. 삶에 적용하면 좋은데.. 잘 안되네요.
    리뷰 잘 봤습니다.
    • 네. 정보는 널려있습니다.
      어떤 걸 취하느냐가 중요하지요.
      결국 지식보다 지혜가 더 중요도가 커지는 시대이기도 합니다.
  5. 비밀댓글입니다
    • 그냥 가입하면 되는건가요?
      사이트 가 봐도 잘 모르겠네요.
    • 여기 온타운을 어려워 하는 분들을 위해 예를 들어 설명해뒀습니다.
      http://ddoza.tistory.com/739
    • 읽고 있습니다. 지금.. ^^

      다 읽고 오픈아이디 가입했습니다만..
      my page도 안나오고.. 쫌 당황스럽습니다.
      나중에 천천히 다시 볼게요. ㅠ.ㅜ
  6. 집에 컴퓨터가 고장나고 보니, TV도 없는지라 정말 할게 아무것도 없어졌어요..ㅎㅎ
    멍~하니 있다가 책을 들고보니, 또 한동안 소홀했던거 만큼 재미도 있더라고요.
    당분간 안고치고, 독서에 다시 재미를 붙여서 습관을 굳혀놓을까 고려중이랍니다. 히힛..^^

    덧, 아는 자는 모르는 사람의 심정을 모른다. << 이거 완전 명언이십니다. ㅎㅎ;; 지식의 저주 말이죠.
    이누이트님~ 즐거운 월요일 되십쇼잉~! +_+
    • 의도적으로라도 오프라인 생활을 해 보는게 좋지요.
      전 회사에서도 랩탑을 한켠에 치워두고 노트와 만년필 들고 구상을 많이 합니다.

      그래도 컴퓨터는 빨리 정상화 되기 바랍니다.
      잠깐은 참아도 오래는 성격 버리죠. ^^;;;;
  7. 친구에게 책 편식하지 마라고 했으면서 제가 편식하고 있어요. 거의 문학쪽으로만 읽거든요. 흠.
    그래도 이렇게 Inuit님 블로그에서 다양한 책을 접하니 좋네요. ^_^
    • 문학도 종류가 다양하잖습니까.
      저야말로 그런 기준으로 보면 편식이지요.
      소설은 거의 안보거든요. ^^
  8. 개인적으로는 정말 유익하고 재미있게 읽은 책이었습니다.
    특히 저자의 주장을 뒷받침하는 예시들 자체가 너무 설득적이라 정신없이 읽었던 기억이 있네요. 개인적으로는 PT를 할 때나 말을 할 때 '지식의 공백' 을 제시하여 청중의 관심을 끄는 부분이 참 재미있더군요 ^^ 블로그의 제목설정이나 PT의 처음 한장 구성에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물론 책 자체는 완전한 귀납 구성이라 한계가 있긴 합니다만)
    • 그쵸. 책 자체는 귀납적 측면이 있어요.
      반면 상위 메시지는 또 의미가 있고. ^^
      읽기에 재미있는 책이란건 인정할만 합니다.
  9. inuit님, 검색해서 들어왔는데
    익숙한 곳이네요.^^
    '지식의 저주' 즉 '아는 것이 병'일 때가
    있는 경우를 설명해줘서 이 책 읽고
    처음에 굉장히 흥분(?) 했던 기억이...
    리뷰 잘 읽고 가요.
    세 가지 키워드 좋은데요..^^/
    • 돌다보면 그자리일 때 즐겁기도 하고 당황스럽기도 하지요.
      저도 가끔 경험있습니다. ^^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