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문'에 해당하는 글 3건

자기경영 노트

Biz/Review 2011.10.07 22:00

Peter Drucker

예전 비즈니스 스쿨 때 읽은 책이지만, 사서 다시 읽었습니다.
시간이 지나도 그 배움의 크기는 큽니다.
그리고, 드러커는 때되면 한번씩 읽는게 자극이 된다는 사실을 새삼 깨달았습니다.

이번에는 드러커 선생이 '성과를 이루는 지식노동자(effective knowledge worker)'에게 묻는 질문들만 정리해 봅니다. 질문 하나하나가 힘있고 통찰력이 넘칩니다. 마치 드러커 선생이 제 곁에서 저를 가르치는듯한 느낌입니다.

1. 시간의 체계적인 관리
이 일을 시작하지 않았다면 어떤 일이 일어났을까?
내 활동 가운데, 다른 사람이 하더라도 최소한 나만큼 잘 할 일은 무엇인가?
내 역할에 비춰, 목표 달성에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으면서 (나의, 남의) 시간만 낭비하는 일은 무엇인가?


2. 공헌할 목표의 설정
내 조직의 성과와 결과에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내가 공헌할 수 있는 것은 무엇인가?
커뮤니케이션
조직이 당신으로 하여금 공헌할 책임을 지기위해 어떤 공헌을 해야 하는가?
우리가 당신에게 기대할 부분은 무엇인가?
당신의 지식과 능력을 최대한 활용할 방법은 무엇인가?
팀워크
나의 산출물이 성과로 연결되기 위해서, 누가 그것을 이용해야 하는가?
자기계발
나는 어떤 분야에서 자기계발이 필요한가?
내가 책임지는 공헌을 달성하기 위해서, 어떤 지식과 기술을 터득해야 하는가?
나의 강점 중 어떤 것을 적용해야 하는가?
나 자신에게 어떤 기준을 설정해야 하는가?
인재육성
내 팀은 과업이 요구하는 바를 달성하기 이해 어떤 계발이 필요한가?


3. 강점 활용
그가 어떤 공헌을 하는가?
그가 아주 잘 할 수 있는 일은 무엇인가?

그가 무엇을 잘 했는가?
앞으로 그가 잘 할 수 있는 것은 무엇인가?
강점을 활용하기 위해, 그는 무엇을 배워야 하고 습득해야 하는가?
나에게 아들이나 딸이 있다면 내 자식을 이 사람 밑에서 일하게 할 것인가? 


4. 우선 순위의 설정과 집중
진정 의미 있는 것은 무엇인가?
먼저 해야할 것은 무엇인가?

미래를 판단기준으로 삼아라
기회에 촛점을 맞춰라
시류나 기대에 편승하지 마라
무난한 목표가 아니라 뚜렷한 차이를 설정하라



5. 의사결정
문제의 성격 규정
이것은 일반적인 상황인가, 예외적인 상황인가?
자주 발생하는 문제인가 개별적인 특수한 문제인가?
이 조치가 장기적으로 존속된다하더라고 이렇게 해야 하는가?
성취목표의 명세(spec) 규정
이 의사결정이 도달하고자 하는 목표는 무엇인가?
얻고자하는 최소한의 목표는 무엇인가?
만족시켜야 하는 조건은 무엇인가?
옳은 것의 선택
무엇이 올바른가?
(누가 옳은가?
무엇이 수용가능한가? 는 금물)
행동으로 전환
이 결정을 알아야하는 사람이 누구인가?
어떤 행동을 해야 하는가?
누가 그것을 해야 하는가?
그 행동을 할 사람이 할 수 있기 위해서는 어떤 조치가 필요한가?
피드백
활동결과가 기대수준에 맞도록 진행되고 있는가?

이 의사결정은 꼭 필요한가?
이 가설의 타당성을 검증하기 위해 무엇을 알아야 하는가?
견해가 타당성을 유지하기 위해서 어떤 것이 사실로 드러나야 하는가?

한번 더 검토하면 뭔가 새로운 것이 나오리라고 믿을 이유가 있는가?
그 새로운 것이 적절하리라는 이유가 있는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Biz > Review' 카테고리의 다른 글

큐레이션  (2) 2011.10.28
10년 전쟁  (2) 2011.10.25
자기경영 노트  (0) 2011.10.07
맞수기업열전  (2) 2011.09.27
나는 세계일주로 경제를 배웠다  (8) 2011.09.09
빌딩부자들  (0) 2011.06.28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트랙백이 하나이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

질문력

Biz/Review 2009.05.02 18:14
"천재 변호사가 알려주는 질문의 기술"

요염하게 유혹하는 저 문구 때문에 산건 아니지만, 분명 매대에서 제 눈을 끈 것도 사실입니다. 일본 실용서에 대한 불만은 누차 이야기한 바 있습니다. 그래서, 꼼꼼히 내용을 체크했습니다. 별 내용 없다는걸 미리 확인했고, 제가 필요한 부분만 확인하고자 샀습니다.

마사히코 쇼지

Liars and Liers
제 관심은 변호사가 활용한다는 거짓말 탐지법이었습니다. 다섯가지를 말하더군요.
  1. 눈을 봐라: 눈빛이 흔들리면 거짓. 동공이 확대되면 거의 확실.
  2. 손발을 떠는가: 긴장한다는 표시.
  3. 손짓이 작아진다: 손짓을 크게 하다가 상대적으로 작아지는 경우. 동양인은 원래 작으므로 패스.
  4. 말투가 단조롭고 빨라진다: 상황기억이 아니라 인지적 기억에 의존하므로 책 읽듯 억양이 없어진다. 그리고 빨리 벗어나기 위해 말이 빨라진다.
  5. 묻지 않은 사실을 답한다: 초조함에 스스로 자꾸 부연하게 되는 경향
전략과 인사를 담당하는 이유로, 사람을 많이 만납니다. 그러다보니 거짓을 알아내는 눈은 늘 훈련하지요. 뭔가 특별한 방법을 기대했지만 평범한 내용이었습니다. 4번 정도가 새겨둘만 할까요. 만일 거짓이 의심가면 유도심문을 하거나, 허를 찔러 거짓을 확정합니다. 그냥 물끄러미 응시하는 방법도 도움이 되겠지요.


Cross examination
책은 기본적으로 반대심문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그래서 법정 상황이 배경이 됩니다. 간단한 몇가지 논변과 질문, 거짓에 대응하는 방법입니다. 그러다보니 일반적이지 않습니다. 일상에서는 문제해결이 필요하고, 법정에서는 시시비비가 중요하기 때문입니다. 의미있는 분량을 할애한 '잘못된 기억'만 해도 그렇습니다. 법정에서는 잘못된 기억과 거짓을 판별하는게 중요하지요. 의도의 개입여부가 달라지기 때문입니다. 일상에서는 거짓이나 잘못된 기억이나 말 안통하기는 매한가지입니다. 두 가지 다 실용적인 해법도 있습니다. 몽둥이가 약이죠. 


That was it
책은 제 예상과 꼭 같았습니다. 제목처럼 제대로 질문하는 법 따위는 없습니다. 책에서 가장 쓸만한 문구는 표지에 있더군요. "이 책을 악용하지 말라." 이 책을 가장 악용한 사람은 출판사라고 생각합니다. -_-

내용이 초간단해서 뭔가 느낄 새도 없이 끝납니다. 길게 늘여 쓴 기획 포스팅 정도 될까요. 예전에 제가 다산이나, 강의에 대해 글 쓰듯 말입니다. 의뢰인조차 완전히 믿으면 안되는 변호사의 시각에서 쓰인 글이라, 직장인이 배워서 써먹을 내용은 없습니다. 그리고, 진짜 변호사라면 그 일천한 내용에 시간만 낭비할 터입니다.
신고

'Biz > Review' 카테고리의 다른 글

논쟁에서 이기는 38가지 방법  (31) 2009.05.21
최고 결정권자를 움직이는 영업기술  (16) 2009.05.12
질문력  (10) 2009.05.02
글쓰기 생각쓰기  (32) 2009.04.18
전략적 HR 로드맵  (10) 2009.03.28
위대한 전략의 함정  (18) 2009.03.14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10개가 달렸습니다.
  1. 제목만 보고 샀다 실망하는 케이스.. 상품 포장만 보고 샀다 실망하는거랑 비슷 한 경우입니다. 이렇게 독후감을 보고 결정하면 틀림 없겠지요? ㅎㅎ
    • 취향이 비슷한 사람의 평이라면 쓸만 하겠지요. ^^

      요즘 날씨가 좋은데, 흠뻑 만끽하고 계시겠군요.
  2. 흠...
    이책 주문하려고 예스에서 구입대기에 담아 두었는데...
    금요일 주문하려다 넘 늦어 6일이나 하려고 생각했던 책이었는데
    ..ㅎㅎ.. 이제방금 삭제했습니다... 대신 신영복 선생의 '강의'로 대체했습니다.

    역시 책이든, 영화, 연극 등의 평을 미리 보고, 읽고 사는 것도 좋은 책을 고르는 법 중에 하나군요.... 감사

    서점가는 것이 좀 불편해서(울 동네에는 대형 서점이 교보문고 한개 들어와 있고-이것도 번화가로 나가야 있음) 요즘 게으름을 피우고 인터넷 쇼핑으로 사고 있는데 가끔 구입하고도 머니가 아깝다하는 생각의 책이 있더군요..

    오늘도 InuiT님 덕분에 좋은책 골랐습니다. ^^
    • 강의가 오백배쯤 낫지요. ^^

      저도 오프라인 서점은 가끔 시간내서 교보 정도 갑니다.
      주로 온라인으로 사지요. ^^
  3. 면접관들은 다 알고 있겠군요. 으으으. 몇년 전이지만 아직도 면접때가 생생하군요. 거짓말을 안했는데도 긴장되던걸요. 후후.
    • 진짜 대질 신문할 때까지 잡아 떼는 사람도 많이 봤습니다.

      엘윙님은 조그만 거짓말 하고도 얼굴에 드러날듯 해요. ^^
  4. 동공이 흔들리는 것 까지 캐취하신다면 ㅠ.ㅠ
    전 그래서 눈을 잘 마주치지 않습니다.

    워낙 속 마음이 얼굴에 완연히 나타나는 지라..
    • 동공 이야기는 저자의 말입니다만, 저도 많이 봅니다.
      아니, 항상 눈보고 이야기하죠.
      어떤 생각하는지 다 보이는 사람도 많지요. ^^
  5. 거짓말에 관해서라면 미드 Lie to Me를 추천해드릴게요.
    보디 랭귀지와 얼굴 표정 연구를 통해 인정 받은 심리학자 폴 에크맨 박사를 바탕으로 만든 드라마라고 해요. 드라마적인 재미보다는 감정을 포착하는 장면들이 재미있어서 보고 있어요. 처음 두세 개 에피소드만 보셔도 금방 이해되실 거예요.상세한 리뷰는 url을 참조하시구요.
    http://10.asiae.co.kr/Articles/view.php?tsc=004006000&a_id=2009021208345476832

    하나 더, 가짜 웃음을 테스트하는 사이트가 있는데, 드라마를 보고 난 터라 꽤나 맞혔어요. ^^ 시간 되시면 한번 해보세요.
    http://www.bbc.co.uk/science/humanbody/mind/surveys/smiles/index.shtml
    • 가짜 웃음은 지금 제 책 관련해서도 관심 많은 주제입니다. ^^
      BBC 테스트 해보려는데 뭔가 문제가 있는지 동영상이 안되네요.
      재미있겠는데 말이죠. ^^
secret

질문의 힘

Biz 2004.10.24 02:01


옛날 어느 나라에 어린 공주가 살고 있었다.
어느날 하늘 높이 금빛을 내며 떠있는 달을 본 공주는
부모님께 달을 따다 달라고 보채기 시작했다.
왕과 왕비는 물론, 학자들은 공주에게 달은 따올 수 없는 것이라고
열심히 설득했다.

“공주님 달은 너무 멀리 있어요.”
“공주님 달은 너무 커서 따올 수는 없어요.”
그래도 공주는 달을 따다 달라고 단식 투쟁까지 했다.
이때 공주와 친한 광대가 나타나서 몇 가지 질문을 했다.

“공주님, 달은 어떻게 생겼나요?”
“동그랗게 생겼지.”
“얼마나 큰가요?”
“그것도 몰라? 내 손톱만하지. 손톱으로 가려지잖아?”
“그럼 달은 어떤 색인가요?”
“황금빛이지.”

광대는 손톱 크기만한 동그란 황금구술을 만들어 공주에게 가져다주었고
공주는 기뻐했다.
하지만 다시 달이 떠오를 것을 걱정한 광대는 다시 물었다.

“다시 또 달이 뜨면 어떻게 하지요?”
“이런 바보! 그건 걱정 안 해도 돼. 이를 빼면 새 이가 또 나오니깐,
달은 하나 빼오면 다시 나오게 되어 있어!”



컨설팅은 물론이고 비즈니스에서 질문의 힘은 가장 기본적이면서도 파워풀하지요.
전형적인 IT project의 진행상황을 꼬집은 그림도 재미있지만,
질문만 가지고 고객이 원하는 "달"을 완벽히 따다준 광대에게도 배울점이 많은 듯 합니다.

-by inuit
신고

'Biz'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세상의 중심에서 혈혈단신으로 외치다  (0) 2004.10.28
탈레스는 돈을 어떻게 벌었는가?  (3) 2004.10.26
질문의 힘  (3) 2004.10.24
빛을 아끼는 사람들  (3) 2004.10.20
Taxi Economics  (2) 2004.10.17
amazon  (1) 2004.09.15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트랙백이 하나이고 , 댓글  3개가 달렸습니다.
  1. 오호....여기에 또 이런 좋은글이 있었네요^^.
  2. 좋은 글 감사드립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