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짝퉁 필'에 해당하는 글 1건

Robert B. Cialdini &...

(원제) Yes!: 50 Scientifically Proven Ways to Be Persuasive


우리나라에서 공전의 히트를 친 책 설득의 심리학 2편이지요. 정말 실망입니다. 사자성어로 이야기하면 '견강부회'입니다. 한마디로 어거지랄까요.

어찌나 황당하던지, 첫째 든 의문은 '치알디니 책 맞아?'였습니다. 정말 설득의 심리학이란 이름을 도용한 짜깁기 짝퉁 책스러운 느낌이 많이 들었습니다. 게다가 모든 번역책에 나오는 원제가 없습니다. 더더욱 의심이 갑니다. 얼마나 궁금했던지 아마존에 직접 들어가 검색을 했습니다. 이리저리 찾아보니 'Yes!: 50 Scientifically Proven Ways to Be Persuasive' 가 원제로군요. 그리고 영어 본문을 찾아봤습니다. 아하!

이제야 이해가 갑니다. 애초부터 이 책은 '설득의 심리학 2'가 아닙니다. 설득의 심리학에 나왔던 6가지 법칙 따윈 없는 책이었습니다. 그냥 영어제목과 같습니다. 설득에서 유용성이 입증된 50가지 팁을 모아 놓은 책입니다. 굳이 원칙을 가르치려 애쓰지 않고, 다양한 사례를 팝콘처럼 즐기게 만든 책입니다. 그렇게 보면 이 책이 이해갑니다. 그 자체로 즐기면 나름 의미도 있습니다.

하지만, 설득의 심리학 2편이라고 굳이 제목 단 기획자는 책임의식을 가져야 합니다.
첫째, 구조화가 안되는 혼란입니다. 6가지 원칙과 각장 소제목들 간 전혀 정렬이 안됩니다. 이 부분은 이미 격물치지님이 써 놓은 글이 있군요. 그래서 읽는 내내 혼란스럽습니다. 각론에 동의하고 총론에서 갸우뚱하게 되니까요.
둘째, 설득 자체를 이해하기 어렵게 만든 부분입니다. 책을 본 후에 배워 익힐 부분이 남아야 합니다. 그러나, 이 책은 키워드를 모조리 지웠습니다. 억지로 교훈형, 액션형으로 레이블을 바꿔 달았습니다. 그래서 내용과 키워드가 매치가 안됩니다.
예컨대 1장의 원래 키워드는 불편하게 만들기 (inconveniencing)입니다. 소비자를 불편하게 만들지만, 그 이유를 긍정적으로 설명하면 호응을 얻게 되는 사례입니다. 이걸 사회적 증거의 하부로 포지셔닝해 '다수행동으로 설득하라'라고 놓으면 안됩니다. 의미는 닿지만 실천적 강령이 물밑으로 가라앉기 때문입니다. 스스로 부정적인 면을 알리는 'self-destruct'를 파괴적 메시지라 하는건 또 뭔지. 내내 그런 경향이 이어집니다. 좀 심하게 표현하자면, 설득을 전혀 이해 못하는 사람이 뽑은 막장 제목입니다.


이 책을 평가하자면, 좋은 식재료를 가지고 정체불명의 퓨전요리로 만든 느낌입니다. 아니면, 도서관에서 인덱스를 다 지우고 본문만 랜덤하게 보여주는 경우랄까요. 아무리 수긍가는 내용도 이렇게 보여주면, 좋은 의도의 반복적 되뇌임과 다르지 않습니다.

책 만드는 입장에서 전작의 명성에 기대어 가고 싶은 프랜차이즈 전략입니다. 그걸 왜 이해 못하겠습니까. 하지만 이렇게 맥락없이 뽑아 놓는건 책을 모독하는것 아닐까 싶습니다. '설득의 심리학'을 손수 기획한 전설적 기획자마저도, 조심스레 2편은 원제대로 '예스!'를 강조한 제목이 더 도움이 되지 않았을까 말씀하실 정도입니다. 치알디니는 알까요? 이렇게 키워드와 집필의도를 훼손한 책이 돌아다닌다는걸.

제가 베스트는 뽑아도 워스트는 안 뽑습니다. 하지만 만약 뽑는다면 이 책은 5위 안에 확실히 들어갈듯 합니다. 설득의 '심리학'을 공부하고 싶은 사람은, 차라리 1편을 보시기 바랍니다.
신고

'Biz > Review'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읽어야 이긴다  (18) 2009.02.28
탐욕과 공포의 게임, 주식시장을 움직이는  (14) 2009.02.21
설득의 심리학 2  (30) 2009.02.14
스틱!  (20) 2009.02.01
5가지만 알면 나도 스토리텔링 전문가  (28) 2009.01.31
성공하는 사람들의 대화술  (10) 2009.01.25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트랙백  4 , 댓글  30개가 달렸습니다.
  1. 책을 읽기 전에 이 리뷰를 봤다면 ㅎㅎ
    역시 이승환님이 말한대로 돈 안되는 리뷰어이십니다.
    • 끄응.. 역시 그렇지요? -_-;;
      (http://www.realfactory.net/859 이글 말씀이죠?)
      전 책을 열권 준대도 싫은 책은 싫어서.. ^^;;;
  2. 첫번째 책이 명작인 경우 처음부터 2편으로 기획되지 않은 이상 2편이 제대로 된 책이 나오긴 쉽지 않을 것 같습니다. (이건 경우가 다른것 같지만..) 1편이 그만큼의 명성을 얻으려면 엄청난 명성을 얻었다는 것은 저자 입장에서는 엄청난 에너지를 쏟아 부어서 썼을 테니까요. 여러편으로 기획이 되어 있다면야 쏟아 붇고 싶은 것들을 잘 분배하겠지만 그렇지 않다면이야 1편 뒤에 2편을 쓸 여력이나 주제가 있을까 싶네요.
    • 네. 로버트 그린 씨도 그랬지요. 하나의 역작을 내고 나서는 다음 책은 진국이 아니고 재탕 맹탕이 되더군요. (http://inuit.co.kr/1322)

      이 책은, 같은 비유로 보면 설렁탕이 히트친 이후에, 스튜를 자꾸 新설렁탕이라고 우기는 격이랄까요. ^^
  3. ^^;아직책을 사놓고 서문부분만 읽고 --
    이제 읽어야지.하고있는데.^^..ㅎ 읽으면 안될꺼같은느낌이 ㅎ
    설득이심리학 부터 읽어야것네요.^^ 다행이 2는 직장에서 사준거래서.^^;
  4. 끄응... 저도 이상한느낌이 들긴 하더군요....
    • 그렇지요?
      설득의 심리학 2 읽은 분들이 갖는 그 기묘한 느낌을 제가 좀 상세히 헤쳐봤습니다.
  5. 참 비겁한 기획이로군요
  6. 저도 많이 실망했었죠. 사려는 사람마다 말리고 있습니다. 차라리 볼꺼면 제꺼 그냥 주겠다고;;
    • 그래도 안 가져가던가요. ^^
      전편의 명성에 기대고싶은 출판사의 심정이 이해는 갑니다만, 멀쩡한 책 망친건 좀..
  7. 1권은 나름 잼있게 본 것 같은데..
    2권은 음. 그렇군요.. 근데 님 포스팅 보고나니
    어째 한 번 봐야겠다싶은 이마음..ㅎㅎㅎ 궁금해요 ^^
    • 오. 도전정신. ^^
      제 글보고 읽으시면 재미나게 읽을수도 있습니다.
      설득의 심리학이라고 생각하면 좀 문제가 있지만요.
  8. 저 출판기획자는 이 글 보면 뜨끔하겠군요 ^^
    저희 남편도 2권은 막 욕하길래 전 아예 안 봤다는 ㅎㅎ
    아..그리구 제가 이누잇님 올블 어워드에 추천했어요~
    • 전 안좋은 평판에도 불구하고 참고삼아 샀는데, 사실 후회했습니다. ^^;
      그런데 전 미도리님 미혼이신줄 알았어요.
      왠지 글에서 풍기는 이미지가 그랬는데, 남편님이 계시군요.

      그리고 올블 어워드 추천 고맙습니다. ^^
  9. 아.. 2권이 나왔다기에 의심의 눈초리로 살펴보니 2권이 아니라 관심끊었었습니다. 사실, 1권 나왔을때도 치알디니의 책이 마치 영업하는 법을 알려주는 것처럼 소개된걸 보고 좀 의아하다 했었는데... 원저자가 이걸 2권으로 내는 것을 동의한걸까요??
    • 망고님은 바로 간파하셨나봐요. ^^
      전 격물치지님 말 듣고 안보려했다가 참고할게 있어서 읽었습니다.

      원저자가 디테일한 번역의 스킴까지 알긴 힘들지 않을까 추측해봅니다.
  10. 눈도 돌리지 말아야겠어요 ㅋ
  11. 1편은 재미있게 봤던 기억이 납니다. 판매를 위한 제목 우려 먹기가 아닌가 싶네요. 읽어야 할 책도 많은 데 우선 순위에서 빼야 겠군요... 누굴 기다려면서 서점에서 잠시 볼만한 뭐 그런 책인지도 모르겠습니다.
  12. ㅋㅋㅋ

    안 좋은 교본으로 삼으시지요 ^^
  13. 그런 부분이 없지 않겠지, 하고 읽었어도 저에게는 나름 재미있고 도움이 되는 책이었어요. 비슷한 이야기에 최신의 사례를 덧붙인 정도구나, 전 그걸로도 유용했다 싶었는데 Inuit님처럼 이렇게 느끼실 수도 있겠다 싶습니다.
    특히 설득의 심리학이라는 제목을 붙인 부분에 대한 비판은 저 역시도 담아둘 점이 있을 듯합니다. 좋은 포스팅 잘 읽고 갑니다 :)
  14. 공감합니다. 서점에서 들춰봤다가 놔 버렸죠. ^^ 트랙백 하나 걸어 봅니다,
  15. 간만에 와서 트랙백 한개 겁니다. (__ 건강하게 잘 계시죠?
    • 정말 오랫만이네요.
      요즘엔 RSS, 트랙백 이용하시는 분이 줄어들고 있어 더욱 반갑습니다. ^^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