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에 해당하는 글 2건

우리나라 최초의 해외투자기업인 코데코가 들어간 나라, 1년 방문객 31만명에, 진출한 한국 기업 1200개, 현지에 창출한 고용 인원 60만명, 최근 20년간 교역량 10위권에 항상 들어 있던 그 나라.. 바로 인도네시아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 나라 사람들에게 인도네시아는 피상적인 몇개 키워드와 손쉬운 관광지 정도로 자리매김한 것도 사실이다. 심지어 신혼여행 및 휴양지로 각광받는 발리가 인도네시아와 별개라고 생각하는 경우도 많다. 적어도 난 말레이시아와 인도네시아를 개념적으로 정확히 가르지 못했다. 출장 다녀오기 전까지는. 

임진숙

NGO로 현지에서 몇년을 살았던 저자의 다양한 이야기는, 무채색으로 내 인식 속 동남아에 쳐박혀 있던 인도네시아에 개성과 생동감을 불어 넣었다.

 
가장 크게 배운건, 표현의 스타일이 40년 전 한국과 같다는 점이다. 인도네시아는 문화학에서 이야기하는 전형적인 고맥락 사회(high context society)다. 즉, 표현되어 지는 부분 이외의 맥락을 두루 살펴야 온전한 커뮤니케이션이 된다. 

그리고 그 목적 함수는 조화로운 사회화다. 남들과의 조화, 기분 상하지 않기 위한 배려, 결과로 남앞에서 망신당하는 것을 극도로 싫어하는 습성 등이다. 그 이유로, 어떤 면에서 인도네시아를 보면 매우 순박하고 온순하지만, 다른 면으로 보면 믿기 힘들고 불성실한 모습이 겹쳐지게 된다. 사실, 서구화의 진전으로 우리나라가 급속히 저맥락 사회가 되었을 뿐이지, 내가 어렸을 때 구미의 외국인이 우리나라 사람들에게 느끼는 모습이 바로 그랬다. 한 때 코리안타임이라 불리웠던 모호한 시간관념까지 인도네시아는 그대로 지니고 있을 뿐 내가 보기에 크게 다른 점은 없다.

그 외에 가장 특징적인 인도네시아 모습은 종교의 용광로라는 사실이다. 2억명이 넘는 세계 최대의 무슬림을 가진 나라지만, 아랍의 무슬림처럼 원리주의적이지는 않다. 고대의 힌두세력, 불교정권, 그 후 아랍의 무슬림에 이어 포르투갈의 구교, 네덜란드의 신교에서 화교의 유교까지 파도처럼 순차적으로 나라를 덮은 인도네시아다. 시기상으로 거쳐간 모든 종교가 지금도 한 나라 안에 녹아 있다. 또한 각 종교가 인도의 토착신앙과 혼합되어 어찌보면 인도네시아 식 이슬람, 인도네시아식 힌두교를 빚어내기도 했다. 카스트에서 자유로운 힌두교도, 고기와 술을 마시는 무슬림 등. 인도뿐 아니라 인도네시아도 종교 박물관이다.

그외에 인도네시아는 커피의 대량 산지이다. 전통적으로 브라질, 콜럼비아에 이은 3대 커피 수출국이었다. 본섬 자바(Java)는 물론 수마트라, 슬라웨시 모두 신맛이 덜하고 흙냄새가 강한 인도네시아 특유의 커피 종을 자랑한다. 

또한 정향, 육두구 같은 향신료의 산지이기도 한 인도네시아다. 그 이유로 식민지의 아귀다툼 속에 빠지기도 했고, 네덜란드가 맨하튼을 영국에 넘기고 안정적 지배를 확보한 것도 향신료 때문이다. 

책을 읽으며 깨친 이런 생동감이 이제 내 마음 속 인도네시아를 독자적으로 채색하게 되었다. 단지 18,000개 섬으로 이루어진 세계 최다의 도서 국가, 360개 부족이 모인 다채로운 열대 국가를 넘어, 시공간 속에서 다양성을 유지하며 온전함을 유지한 인도네시아 특유의 저력에 눈길을 두게 된다. 그리고 인도네시아 출장을 통해 이런 점들을 생생히 깨닫는데 도움이 되어 유익했던 책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2개가 달렸습니다.
  1. 함께 일하는 직원분이 인도네시아 정글 석탄광산에서 일을 했었습니다.
    광산근처 마을 원주민이 동물이빨로 만든 목걸이를 하고 있어 돈 줄테니 하나만 구해달라고 했는데 야생곰 한마리를 통채로 사냥해 왔다더군요.

    신혼여행으로 갔던 발리외에는 인도네시아에 대해 모르다가 이 정글 얘기를 듣고는 발리가 아닌 다른 인도네시아를 한번 더 보고 싶다는 생각을 해왔었는데 이 글 보니 더 가고싶고 알고싶어지네요.
secret
유럽 3대 미술관으로 불리우는 프라도 국립 미술관(Museo Nacional del Prado)입니다.

아침에 일어나, 아토차(Atocha)역에 들러 내일 여행할 톨레도 기차표를 미리 사놓고 프라도로 이동했습니다. 미술관은 역에서 15분 정도의 가까운 거리인데, 그만 지도를 잘못 봐서 엉뚱한 투르로 한참 돌았습니다. 이날의 실수로 인해, 그 뒤로는 아이폰 오프라인 지도와 GPS를 활용하게 되어, 빠르고 효율적으로 길을 찾아다니는 계기가 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어제까지만 해도 사람 걱정스럽게 만들던 비가 그치니, 해가 반짝이는 유럽의 거리는 걷기에 그저 딱 좋습니다. 장중하고 음울한 중부 유럽의 도시와 달리 마드리드는 강한 햇살과 파란 하늘, 날렵한 건물들이 상쾌한 풍경을 연출합니다.

아무튼, 지도보기에 실패한 여파는 큽니다. 결과적으로 예상보다 늦게 미술관에 도착했고, 팍팍한 다리도 쉬고 마른 목도 축여야 하니 가자마자 카페에서 쉬어야 했습니다. 이래저래 한시간 반 이상을 예정과 달리 날려버리니, 오후에 예정했던 왕궁 투어는 시간상 어려워졌습니다. 그래서 프라도 미술관에서 충분히 즐기기로 마음을 바꿨지요. 이 또한 넉넉한 일정이 주는 기분좋은 유연성입니다.
프라도에는 대단히 많은 작품이 있지만, 거칠게 말하면 고야(Goya), 벨라스케스(Velasquez), 그리고 엘 그레코(El Greco)의 3인이 메인입니다. 특히 벨라스케스의 시녀들(Las Meninas)은 나중에 보는 바르셀로나의 피카소 작품의 근간이 되는지라 매우 흥미로운 감상이었습니다. 

항상 그렇지만, 사람 키를 넘는 대작을 실제로 보는 감상은 형언하기 어려운 감동입니다. 어떤 그림은 살아있는듯한 생동감으로, 어떤 그림은 몰아치는 격정으로 색다른 감흥을 줍니다. 힘찬 붓질 자국을 보면 작가가 바로 근처에 있을듯한 착각마저 느껴집니다. 결코 화보집에서 느끼지 못하는 느낌이지요.

아이들도 정말 즐겁게 둘러 봤습니다. 우리나라에 오는 기획전 작품의 양과 질이 얼마나 보잘것 없는지도 새삼 깨달았겠지요. 온 김에, 실컷 눈에 담고 마음에 채우라고 이야기해 줬습니다.

전반적으로, 프라도는 작품은 많은데 다소 단조로운 느낌도 있습니다. 한 이유는 프라도의 프라이드인, 약탈품 없는 순수 수집이란 점입니다. 다른 이유는 아무래도 미술사적으로 현대 미술 이전에는 유럽미술의 변방인지라 유명화가의 수가 절대적으로 부족한 탓입니다. 그 두가지 이유로 소수 작가의 다량 작품이 있습니다. 한 작가의 다양한 모습을 보는 자체로 즐겁지만, 다품종의 "교과서에서 본 그림" 찾는 분에겐 덜 흡족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길쭉하니 늘어진 엘 그레코의 화풍이나, 유명했던 여러 왕과 여왕, 공주의 초상화를 보며 스페인 역사를 더듬어 보는 시간은 매분매초가 충만하게 즐거운 시간이었습니다. 그리고 망치로 맞은 듯한 감동을 받은 고야의 '1808 5월 3일 프린시페 피오 언덕의 학살'은 평생 어찌 잊을 수 있을까요. 화집에 나온 사진과 달리 실제 작품은 더 많은 오브제와 레이어, 감동이 있습니다. 한참을 그 자리에 서 있었습니다.

욕심같아선, 미술관에서 빨리 서둘러 나오면 오후에 굵직한 명소 한 곳은 들르겠지만, 다리 아파 힘들때까지 충분히 관람을 했습니다. 그러고는 늦은 점심을 먹었지요.
엄청난 크기의 레티로(Retiro) 공원을 가로질러 정문 근처에 봐둔 식당이 있었습니다. 미식으로 유명한 북부 스페인 식으로 그릴 요리를 한다는 집입니다.
보틴은 너무 상업적이어서 좀 조용한 곳으로 잡았는데, 여긴 너무 현지스럽더군요. 들어갔더니 떼로 방문한 이방인에 손님이나 종업원이 너무 놀란 모습. 저는 고기 많이 안 좋아합니다만, 체력 보충 겸 육식으로 하루의 체력소모를 좀 보했습니다.

해 저물어 가는 상황에서 적당한 방문장소가 떠오르지 않습니다. 하지만, 이대로 숙소에 들어가면 다들 자 버릴게 뻔하지요. 그래서 어제에 이어 다시 솔 광장(Puerta del Sol)에 갑니다. 언제 다시 올지 모르는 유럽의 밤거리인데 그냥 걷기만 해도 좋잖습니까.

게다가, 정부청사가 있어 스페인 도로의 시발점인 포인트 제로가 있습니다. 여기를 밟으면 다시 이곳으로 돌아온다는 소환스킬이 붙어있는 토템으로 알려졌지요. 우리 가족도 막연한 소망을 담아 콕 밟아주고 왔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A sunny & foggy day  (2) 2010.11.20
[Madrid 2010] 4. Toledo, the reason to visit Madrid  (7) 2010.11.19
[Madrid 2010] 3. Museo Nacional del Prado  (2) 2010.11.18
[Madrid 2010] 2. Far away Spain  (4) 2010.11.17
[Osaka 2010] So lonely  (2) 2010.11.16
[Spain 2010] 1. Slow for Spain  (6) 2010.11.15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2개가 달렸습니다.
  1. 발글의 주인을 상상하는 증거룸을 주시넹욤ㅎㅎ
    제게 만약 한쿡을 벗어날 기회가 생긴다면 동네마다 다니며 커피를 맛 보고 그 맛을 기억하려고 짧은 기억력을 늘려볼려고 애쓸 것 같습니다요 하하하
    • 커피 순례.. 이것도 정말 재미난 테마겠네요.
      그런데 유럽 커피는 다소 강하고 진합니다.
      제 아내도 커피 좋아하고 진하게 마시는 타입인데, 에스프레소는 독해서 못먹겠다 하더군요. 일반 커피로도 우리나라 에스프레소 이상입니다. ^^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