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색 비용'에 해당하는 글 1건

자전거홀릭

Culture/Review 2009.10.31 22:22
검색시대의 소비자는 헛똑똑일까요. 그냥 질러도 될 일, 항상 이리저리 정보 모으고 비교해야 직성이 풀리니 말입니다. 마케팅에서 이런 사람들을 '가치 추구자 (value chaser)'라고도 하는데 스스로 현명한 소비자임을 자처하는 특징이 있습니다.

경제학적으로는 탐색비용(searching cost)도 엄연한 비용임에도 불구하고 정보 자체를 탐닉하는 경향이 있지요. 심리학으로 보면 이리저리 정보를 모으는 과정 자체에서 즐거움과 만족을 느끼므로 탐색비용에 견줄만한 무형의 효익이 또 생기긴 합니다.

멀리 갈것 없이 제가 그렇습니다. 자전거를 사기로 마음 먹었더랬습니다. 토양이님이 번역하신 '자전거로 멀리 가고 싶다' 읽고, 자전거를 주말 운동으로 삼기로 했지요. 그러나, 가즈노리 씨가 이야기 한 로드바이크가 제게는 안맞아서 어떤 자전거를 살지 고민스러웠습니다. 그래서 또 하나의 책을 집어 들었지요.

김준영

국내 대형 커뮤니티인 네이버 '자출사(자전거로 출퇴근 하는 사람들)' 운영진이 쓴 책입니다. 자전거의 구매, 라이딩 기술, 부품 업그레이드, 자출 노하우, 자가 정비 등 다섯 꼭지를 적었습니다.

결론은, 아쉬움이 많은 책입니다. 두루 다뤄 딱히 빠진건 없어 보이는데, 읽고 나서 아 이거다 하는 느낌도 없고, 다양성은 애매한 깊이에 쓸려 난삽한 느낌마저 듭니다. 리뷰 쓰면서 다시 보니, 겉장에 '자전거 백과사전'이라는 선전문구가 있는데 여기에서 눈치를 챘어야 했습니다. 제가 필요한건 자전거 사기 위한 자전거 분류와 장단점 등에 대해 자세한 정보를 원했는데 목차에서 상상했던 내용에 못 미치는 겉핥기 내용만 있거든요. 그러다보니 나머지 부분도 괜히 밉상입니다.

게다가 제가 별로 안좋아하는 사람이 기기병 걸린 사람들입니다. 주로 디카 동호인 중 그런 사람이 있는데, 저자 자체가 그런 시각을 갖고 있어서, 제겐 군더더기같은 느낌이 많이 들었습니다. 예컨대 '안장은 xx 제품이 최고야' 이런거. 자전거도 못고르는 사람 앞에서 안장과 베어링의 마이크로 레벨 등급분류를 논하니 머리만 복잡해집니다.

굳이 좋았던 점을 따지면, 바이커들에겐 이미 유명한 이야기겠지만
한강의 하트코스를 알았다는 점. 약 70km 되는 그 코스를 상상하며 고난의 자전거 구매를 인내심 갖고 할 수 있게 되었다는 점 정도..

아무튼, 자전거 고른다고 책만 사보면서 자전거값 날릴 것도 아니고, 계속 헤메다가 눈내릴듯 하여 질렀습니다.

Infiza ZH-500

문제는.. 다른 온라인 점포보다 좀 싸다 싶더니 기어가 세팅이 안 되어 있다는 점.
건드릴수록 기어위치는 꼬여만 갔고..
내일 샵에 가봐야겠습니다. ㅠ.ㅜ

그래도 주말 라이딩이 벌써부터 기대가 큽니다. ^^
신고

'Culture > Review'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빌 브라이슨 발칙한 영어산책  (12) 2009.11.30
스피드 리딩  (30) 2009.11.02
자전거홀릭  (26) 2009.10.31
천년의 금서  (6) 2009.10.23
누들로드  (32) 2009.10.14
자전거로 멀리 가고 싶다  (30) 2009.09.20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26개가 달렸습니다.
  1. 내일 자전거 출사 하시면서 좋은 사진들 찍어주세요.ㅎㅎ
    • 오늘은 자전거 샵에가서 기어 고치고 시운전만 반시간 하고 들어왔습니다.
      너무 좋네요. ^^
  2. 안녕하세요. 저도 요즘 자전거를 사려고 알아보고 있는데, "경제학적으로는 탐색비용(searching cost)도 엄연한 비용임에도 불구하고 정보 자체를 탐닉하는 경향이 있지요"에 뜨끔하여 댓글 남깁니다 (^^) 즐거운 자전거 생활 하세요~
    • 쇼핑 과정 자체가 즐거움이기도 하니까요.
      하지만 전 구매과정이 너무 길어지면 싫습니다. ^^
  3. 자전거도 이쁘고, 뒤에 배경이 된 책장도 궁금하네요.. 이누잇님은 일반사람들보다 소장하신 책들이 더 많을것 같아요 ^^;;
    • 음.. 뒤에 책장은 생각 안했는데 좀 지저분해 보이는군요. ^^;;
      책 많다고는 하기 어렵고, 좀 있습니다. 갈수록 보관이 힘들어지네요.
  4. 자전거는 다시 타지 않으려 했는데, 이거 자꾸 마음이 움직입니다. 그렇다고 이누이트님 블로그 끊을 수도 없고... -.-;;;
    • 전에 다치셔서 그렇지요?
      자전거 저랑 잘 맞는 운동 같아요.
      오늘도 한번 내닫고 왔는데 기분이 참 좋습니다. ^^
    • 자전거 다시 타는 쪽으로 마음이 기울어지는군요. ^^;;;; 결국 친구따라 강남 가고 말았습니다.
    • 잘 결심하셨습니다.
      스피드 내지 마시고, 즐겨즐겨 타세요. ^^
  5. 빨간 자전거 예뻐요~ 저도 어릴 땐 자전거 타는 거 좋아했는데 자전거를 잃어버린 뒤론 타보질 않았네요; 주말의 첫 자전거 조심히 잘 타시길 바랍니다~ ^ ^
    • 이런. 자전거 잃어버리는건 참 속상한 일인데 말이죠.
      말씀처럼 안전이 중요하니까 조심해서 타겠습니다. 고맙습니다. ^^
  6. 아무리 정교하게 정보탐색해서 의사결정하셨대도 다 소용없고
    열심히 타 주시는 게 중요합니다! ㅎㅎ

    날 더 추워지기 전에 즐거운 자전거 타기! ^_^
    • 으아 멜님, 자전거 좋아하시나봐요.

      맞습니다. 백날 주어삼기고 사색하느니 그냥 페달한번 쎄게 밟는게 남는거죠. ^^
  7. 형, 자전거 사셨군요. 축하드립니다. ^^
    언제 탄천에서 함 만나시죠.

    자전거는 앞쪽에 쇼바가 있는 제품인가요?
    저도 로드용 하이브리드를 타는데요, 쇼바가 없으니 진동이 너무 심해서 앞바퀴쪽 포크를 쇼바 있는 것으로 바꿔 타고 있습니다. 속도가 좀 줄긴 해도 승차감이 나아지더라구요.

    그리고 저희가 이번에 '신종플루에 대한 전략적 대응' 기사를 무료로 배포하는 이벤트를 합니다.
    혹시나 관심이 있으실까 싶어서 링크를 남깁니다.
    조만간 전화 한번 드릴게요. ㅎㅎ

    http://www.dongabiz.com/Event/20091030/
    • 일단은 앞뒤 서스펜션 없는 것으로 했는데.. 좀 무릴라나.. -_-a
      암튼 자네도 자전거 타면 우리 탄천에서 만나서 함께 타자고..

      기사소개 고맙고, 주말에 보자. ^^
  8. 잘읽었습니다.
    저도 주위에 몇몇 기기병(?)잇는 분들 가끔 뵈는데요.
    여러가지 자기 합리화로 일관하시지만, '된장녀'와 머가 다르냐는 말에는 대답을 잘 못하신다는...^^;
    타봐야 출퇴근이고 한강 가는 정도가 대부분이더군요.
    그것도 몇달 타다 잘 안탑니다. 물론 자전거값한다고 정말 잘타려고 하는 분들도 계십니다. 제동생도 다년간 산악좀 탓다는데 말들어보면 산탈사람 모아봐야 몇명 안된다더군요. 몇백짜리 바이크 사고 옷이며 이것저것 기백만원어치 사놓고 한강 가는 사람들 허다 하답니다.
    물론 '난 돈많아서 비싼거 산다' 는 분들은 당연히 비싼거 사여죠.^^;
    차엔 엔진이 중요하듯 자전거의 엔진은 사람입니다.
    아무리 프레임 좋고 장비 최상이라고 해도 엔진이 형편없으면 많이 웃기죠...

    헐..쓰다보니 좀 욱했네요. (__)

    자전거 참 잘 사셨습니다. 딱이네요.^^b
    (음...제가 머 그렇다고 자전거 경력이 오래되거나 그런건 아닙니다. 운동좀 오래하고 많이 가르치다보니 느낀겁니다.)
    • 저도 MTB 생각하다가 아무리봐도 산 갈일 없어서 하이브리드로 했습니다. 가격도 내려가고 좋네요. ^^

      말씀처럼 좋은 '엔진'이 되고 싶은게 바램입니다. 비싸지 않아도 나름 과용한거니 열심히 타겠습니다. 격려 고맙습니다. ^^
  9. 운동 시작하셨네요..
    전 늘 무거운 몸으로 출퇴근 시간 걷는게 전부네요 ㅠ.ㅠ

    아~~ 가운데 장비병 이야기 나와 뜨끔했습니다.

    카메라 둘러메고 자전거 타며, 스치는 풍경을 담는 것도 꽤 근사해보입니다.
    조심해서 타시고, 건강한 몸 만드세요 ^^
    • 네. 자전거 타는 최대 매력이 그거라더군요.
      자연과 몸으로 직접 부대끼는 재미.
      사진도 함께 하면 최고겠지요. ^^
  10. 자전거 멋지네요...... 저도 3년 전인가 큰맘 먹고 한대 마련했었는데, 와이프 임신하고 아기 태어나고 하면서 지금은 본의아니게 창고에 재워두고 있습니다.
    한참 탈때는 자전거 만한 취미가 어디 있을까 싶었는데...... 기분전환에도 좋고 운동도 되고.
    재밌게 잘 타시길 바랍니다~
    • 네. 제가 딱 그상태입니다.
      이만한 운동 어딨냐 단계. ^^;

      아이 크면 같이 타세요. 어제도 애들이 어찌나 잘 따라오는지.. ^^
  11. 저도 자전거 좀 타야 하는데 말입니다. 운동을 너무 안해서 큰일이네요.

    그나저나 기어 세팅이 안되었다는 뜻이 뭘까요???
    • 음.. 정확히 말하면 제가 기어 세팅을 망쳐먹은거더군요.
      나사가 꽉 안 조여졌다고 드라이버로 꼭꼭 죄었지요.
      그탓에 기어 세팅이 다 틀어졌습니다. ^^;
  12. 아~자전거 ㅎㅎ
    저는 다른분들과 달리... 자전거로 시속갱신하는걸 즐겨합니다 ;;
    워낙 페이스 조절에 수없이 실패하다 보니..(안양천->여의도 갔다가 다시 보라매공원 들어오면 지쳐버리죠...ㅠㅠ) 그래서 단거리를 빠르게~ 아 물론 자전거 2차선 도로만 ^^;;(신대방-신도림 아래 있답니다 ^^) 참 어린 발상이죠? 전 어리니깐요 ㅎㅎ
    • 오호.. 스피드를 즐기시는군요. ^^
      전 일단 운동 삼아 하니까, 다리근육량 증가와 지구력 증진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