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에 해당하는 글 2건

로마를 떠나기 전 마지막 날, 관광으로는 마지막 전일 일정입니다. 해도 9시까지로 워낙 길고, 줄 서는데 시간을 거의 안 쓰고도 중요한 곳을 대부분 봤습니다. 그리고도 하루 남았으니, 꽤 여유로운 일정입니다.

아침에 일어나 세운 애초 계획은 '선선한 마무리'였습니다. 그간 일주일을 아침부터 밤까지 쉴새없이 걸었기에 식구들 모두가 자잘하게 발, 무릎 등에 무리도 있고, 몹시 피곤한 상태입니다. 그래서 오늘은 많이 보겠다는 욕심 내지 않고 로마 패스를 이용해 주로 대중교통으로 이동하면서, 우선 순위는 낮지만 봤으면 하는 것들을 차분히 보려는 계획이었지요. 특히 저는 성당에 관심이 많았습니다.

로마 4대성당하면  Peter, Paul, Mary and John입니다. 즉 베드로, 바오로, 마리아 그리고 요한 성당입니다. 물론 저 성인 이름 들어간 성당은 정말 많은데 그 중 성 베드로 대성당(San Pietro Basilica), 성 밖의 바오로 대성당(Basilica Papale di San Paolo fuori le Mura), 성모 마리아 대성당(Santa Maria maggiore), 라테란의 성 요한 대성당(Basilica di San Giovanni in Laterano)을 말합니다.

이 중 베드로 성당마리아 대성당은 봤고, 버스를 타고 가까운' 라테란의 요한 성당'을 가보고 기분 내키면 '성밖의 바오로 성당'을 가볼 생각이었습니다.

생각은 좋았습니다만, 다시 또 여행자의 법칙이 작용합니다. 계획대로 되는 일 없습니다.

시스템이 엉망이라고 탓하던 제게 본때를 보여주려는지 아예 교통이 전면 파업을 하더군요. 버스는 물론이고, 전차, 메트로까지 죄다 운항 중지입니다. 관광은 고사하고 아내는 내일 귀국길 공항 갈 일까지 걱정합니다.

하긴 지금 테르미니는 전쟁통입니다. 다른 도시로 움직일 사람들 공항갈 사람들 모두 엉켜 난리입니다. 여러 명에게 확인하니 다행히 오늘만 파업이고, 그것도 5시까지만 한답니다.

아들이 재미난 커멘트를 합니다.
"이탈리아 사람들 단결 못한다고 하는데 내가 보니까 세가지에는 단결을 잘해요."
"뭔데?"
"첫째, 축구할 때요. 둘째는, 내 일 아니라고 딴데 가라고 이구동성 할 때요. 셋째는 파업할 때 단결을 잘해요."
"그말이 맞다." ㅠㅜ 

로마 패스 하루 남은 것 날리는건 일단 뒷일이고, 오늘 관광을 위해서는 어떤 수단으로든 이동해야 하는데, 방법이 막막합니다. 역 근처에 앉아서 잠시 궁리를 합니다.

세가지 방법이 있습니다.
첫째 택시입니다. 날이 날인지라 모두 택시를 원하니 줄만 서도 하세월입니다. 이탈리아 택시 장난 아니게 비싼건 또 다른 이야기지요. 
둘째는 사설 투어버스입니다. 인당 25유로인데, 주요 관광지를 계속 돕니다. 비싼게 흠이지만 이조차 사람들이 많이 몰려 매우 붐빕니다. 일단 주요 루트는 확보되는 대신, 이미 중요 포인트를 다 가본 후 자잘한 우리만의 즐거운 사이트를 가보려는 우리 가족과는 잘 안 맞습니다.
마지막은 걷는건데, 몹시 지친 우리 가족이고, 걸어서 커버할 수 있는 반경이 작습니다.

비상 상황임에는 틀림없습니다. 일단 수정전략을 세웠습니다.
첫째, 욕심을 버려야 한다. 지금은 많은 걸 보려는 목적보다, 오늘 하루 가장 즐거운게 목적이다. (Maximum joy)
둘째, 그렇다면 남부 로마의 4대성당 컬렉션은 포기하는게 맞다. 대신 테르미니 근처의 쇠사슬 성당(Basilica di San Pietro in Vincoli)까지는 가까우니 걸어 가고, 거기서는 택시로 포폴로까지 이동한다.
셋째, 포폴로에서 천천히 중간중간 쉬면서 테르미니 방향으로 이동한다. 5시 이후에는 대중교통을 이용한다.

아쉬움도 있고, 원망스러운 점도 있지만 그래도 로마 초반이나 마지막 날 맞이했다면 생겼을 재앙을 생각하면 무척 행복한 상황이니 또 다시 즐거운 길을 나섭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2개가 달렸습니다.
  1. 아드님의 통찰력이 대단한데요? 이탈리아인들의 단결 포인트를 몇일간의 여행만으로 집어내는군요 :)
    • 그러게 말입니다. 저도 살짝 놀랬어요.
      그리고 아들에게 블로그 게재를 사전 허락받고 인용했지요. ^^
secret

Taxi economics revisited

Biz 2010.01.12 22:48
며칠전 대학 동기들과 떼 메일 주고 받다가, 몇 년만에 연락을 하게 된 친구가 있었습니다.
12년전 보스턴에 놀러가서 보고, 10년전 결혼식에서 잠깐 본 후, 꽤 오래 연락이 뜸했습니다.
그 사이, 아틀란타 시의 조대 교수가 되었더군요.
서로간 빠른 근황 업데이트를 위해 SNS 주소를 교환했습니다.
제 블로그 주소를 알려줬더니, 꽤 오래전까지 거슬러 글을 읽었나 봅니다.
그 중 흥미를 끌었던 한 포스트에 대해, 후속 메일로 말 걸어 오더군요.

Friend's comment 
Comments on the "taxi economics". After the financial crisis last year, do you now have the answer that you posted at the end?

5년도 넘은지라 저도 잊고 있던 글인데, 다시 보니 기억이 납니다.
당시 택시 운전기사가 신호를 하나도 안 지켰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특별히 위협이 안 느껴질 정도로 인적이 꽤 드문 상황을 잘 이용했던 상황입니다.
답장을 썼습니다.

Inuit's reply
1. There exists 'regulation' as a trade-off to the risk of traffic accident.
2. The regulation presses down the maximum efficiency of society (for operational efficiency).
3. The rule breaker took the advantage of the gap between maximum attainable efficiency and status quo.
Which concludes that the taxi driver took a kind of arbitrage, tackling system inefficiencies.

Then the implication is: it is the proof that the system has room to improve. For example, utilizing IT, giving longer green lights for active traffic without hurting or depriving welfare of others. In this case, obeying rule matches with efficiency and no room for rule-breaking or arbitrage.

곰곰 생각해 보니 재미난 답을 얻게 되더군요.
뜸했지만 낯설지 않았고, 짧지만 의미있던 대화였습니다.
신고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14개가 달렸습니다.
  1. 음.....개인적으로는 악몽이었던 논술문제 보는 것 같네요....;; 결론은.... 적응 여부를 떠나서 효율적 변화는 대찬성입니다만 저는 정치인이나 공무원이랑 엮이는걸 싫어합니다. 쿨럭.

    한편 Taxi Economics에 대하자면, 저는 평범히 risk의 대가라고 생각합니다만 굳이 부를 따지자면 의사들과 보험회사 사장들의 부를 나눠 가지신 듯 하군요..
    • 하하하 논술..
      정말 그런 느낌인걸요.

      리스크의 대가인건 맞는데, 당시에 리스크가 거의 없었거든요. 리스크와 효익이 밸런스가 안맞는 문제를 고민해본 상황으로 이해해주시면 됩니다. ^^
  2. 하하하.. 재미있는 내용예요.. 전 택시 기사가 (신호위반에 대한 벌금을 받을 권리가 있는) 정부의 부를 가져가지않았을까 생각했는데, system inefficiencies로 생각해볼 수도 있네요. 어딜가나 Shark는 있나봐요 ㅎㅎㅎ
    • 엉.. 내가 몇년동안 생각이 달라진건 그부분인듯 해.
      당시에는 부의 이전 정도로 생각했는데, 이젠 arbitrage로도 보이네. ^^
  3. 전공 영어가 아니면 한눈에 안들어오는군요
    으악!

    그나저나 진짜 risk 니 대가니 고려하더라도 새벽의 택시는 좀 무섭죠.. 특히 총알택시 =_=;; 논리고 뭐고 떠나서 목숨이 위태롭게 느껴질 때는 -_-;;;
    • 총알택시는 말만 들어봤는데 정말 무섭다고 하더군요.
      Jjun님은 인천행 총알 좀 타보셨을라나요.. ;;
  4. ..........
    영어의 길은 멀고도 험하군요... ㅠ.ㅠ.
  5. 왜 영어루 쓰고 그러세여..-_-
  6. 뜬금없는..새해 복 많이 받으시라는 인사 ㅎㅎ
    ^^ 올 한해도..좋은 글 선물 많이 주세요~>.<
    • 이스트라님,
      올해 좋은 일 많이 생기고, 또 희망을 퍼뜨려주시는 한 해 만들어가시길 바랍니다. ^^
  7. 매일 애들과 하는 영자신문 읽기를
    오늘은 님의 글로 해 볼까나요?^^
    • 와.. 아직도 영자신문 읽기를 꼬박꼬박 하시나봐요.
      좋은 습관 아이들에게 심어주는 모범 엄마십니다. ^^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