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찰'에 해당하는 글 3건

1등의 통찰

Biz/Review 2016.12.12 07:00

히라이 다카시

(title) Honshitsu shiko (본질사고)

  

속았다

일본 실용서 이상 읽지 않겠다는게 독서의 방향이다. 그러나 MIT에서 공부했다는 선전문구 덕택에 미국계 경영서로 착각한 실수다.


'현혹될 것인가, 통찰할 것인가?'

' 세계 1% 전략가들에게만 허락된 MIT 명강의'


책을 둘러싼 선전문구는 요란하고, 기대를 갖고 읽는 내용은 한없이 빈약하다.

 

System Dynamics

책의 핵심은 MIT에서 가르치는 시스템 다이나믹스다. MIT 원래 부분이 강해서 내용에만 관심이 갔었다. 경영에서의 시스템 동역학은 구조(model) 인과(dynamism)이다. , 체계의 작동원리를 살피고, 시간적 추이를 고려하는 방법론이다. 여기까진 좋다.

 

빈약한 사례

하지만 이런 류의 책에 기대하는 최소한은 기본 구조를 어떻게 현실에 적용하는지에 대한 풍부하거나 생생한 사례이다. 저자의 사례는 한없이 빈약하고 책의 내용은 그순간부터 가벼이 흩날리기만 한다. 그렇다고 아예 시스템 다이나믹스의 연구자라서 사례에 의존하지 않고도 체계에 대해 온전한 이해를 보여줄 수 있었다면 좋으련만 정도 수준의 저자도 아니다.

 

쥐어짜기

이런 책은 읽고 몇달 뒤면 제목과 인상만 기억나고 내용은 하나도 생각 안난다. 그래서 본전이라도 찾기 위해 몇가지 주요 내용을 기록해본다.

 

통찰의 네단계

1단계 생각을 눈에 보이게 그린다

2단계 과거를 해석하고 미래를 예측한다

3단계 모델을 바꿔 해결책을 찾는다

4단계 현실에서 피드백을 얻는다

보통 이렇게 일하지 않나?

 

Stock vs flow

많이 쓰는 개념이지만, 시스템 다이나믹스에서는 스톡이 근원적 변화를 만든다고 여기고, 스톡에 주목한다.

 

본질사고

1 전제조건을 의심해본다

2 다른 시점, 다른 장소로 생각해본다

3 관련된 "모든" 요소를 점검해본다

4 zoom out

5 판단의 기준을 세운다

 


Inuit Point ★★★

아무리 봐도 건질만한걸 못찾겠다. 어쩌면 내가 target reader 아니어서 그럴수도 있겠다. 공들여 꼼꼼히 쓴듯한데, 너무 평이한 사례로 인해 내용이 한없이 유치하게 전개되는게 안타까웠을 뿐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Biz > Review'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7 한국이 열광할 세계 트렌드  (0) 2016.12.31
모든 주식을 소유하라  (0) 2016.12.24
1등의 통찰  (0) 2016.12.12
Next Money 비트코인  (2) 2016.12.04
지금은 당연한 것들의 흑역사  (0) 2016.11.13
어느날 400억원의 빚을 진 남자  (0) 2016.11.08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
한때 통섭이 유행했었다.

제 과학을 통합하여 인간사의 비밀을 푼다는 것은 분명 근사한 일이다.
하지만, 실제로는 어려운 일이기도 하다.
르네상스형 인간이 사라진 시대에 여러 과학을 통합하여 진리를 탐구하기엔, 지식이 넘쳐난다.
대학도 그 준비가 안 되었고, 설령 천재가 있다손쳐도 주어진 시간 내에 섭렵할 지식이 너무 많다.

하지만, 통섭적 연구는 그 거품이 걷힌 지금도, 물밑에서 조용히 진행 중이다.
'통섭'의 저자인 에드워드 윌슨, 그에게 강하게 경도된 저자는 뇌과학에서 출발해 인류사적 입장에서 전환기의 상황을 진단한다.

Rebecca Costa

(Title) The watchman's rattle


책의 주장은 명료하다.

인류의 역사를 볼 때, 절멸에 가까운 파국이 생길 때는 패턴이 있다는 점이다.
첫째, 어떤 문명이 성공에 도움되는 핵심 기술이나 강점으로 번성을 한다.
둘째, 번성에 따른 복잡도가 증가하고, 그에서 야기되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기존의 방법을 고수한다.
셋째, 그 과정에서 효과가 안 나오는 시점이 있는데, 이 때도 기존의 방법에 집착하는 '인식한계점'에 도달한다.
넷째, 이런 인식한계점 상황에서, 근원적인 해결을 위한 방법을 쓰지 않고 '믿음'을 바꿔 안주한다.
다섯째, 결국 이런 미봉책으로 문제는 다음 세대로 넘어가고 그런 취약성이 누적된 상태에서 가벼운 외부충격에도 그 문명은 절멸한다.

이런 관점에서 저자의 인식은 현재 우리의 문명이 절멸 직전의 상황이고, 현대 문명 역시 과거에 찬란했다 사라진 문명들처럼 파국에 매우 취약하다고 지적한다.

저자의 분석은 꽤나 적절하며 상당부분 나도 동의한다.
하지만, 그 전제 이후의 해법과, 책 내용 전개 자체에 대해서는 그리 높은 평점을 못 주겠다.

우선, 파국 패턴의 분석은 회고적이라 십분 수긍이 간다.
하지만, 그 파해법으로 내 놓는게 '통찰'인데 이 부분이 매우 모호하다.
솔루션으로의 통찰과, 망하는 첩경으로서의 '믿음' 사이는 노새와 당나귀만큼이나 유사하다.
물론, 저자는 수퍼밈(supermeme)에 대항하는 지성으로, 통찰에 대한 상세한 정의를 한다.
그러나 개인의 통찰이 아닌 집단의 각성이 중요한데 이 부분에서 층위를 섞어 서술하여 솔루션 측면에서의 동감을 하기 어렵다.

무조건적 반대(irrational opposition), 책임의 개인화(personalization of blame), 조작된 상관관계(counterfeit correlation), 사일로식 사고(silo thinking), 극단의 경제학(extreme economics)를 문명 붕괴 직전의 증상이자 원인인 다섯 가지 수퍼밈으로 지적하고 있다. 이 부분도 당혹스러운게 bottom up식의 관찰인지라 MECE하지 않다. 따라서 읽는 동안은 긍정하며 읽지만 읽고 나면 이게 다일까라는 의문이 들게 마련이다.

더 큰 불편함은, 책이 취하는 방식이다. 앞서 말했듯 에드워드 윌슨의 통섭적 프레임에 지나치게 경도된 탓인지, 논리적 비약을 수사학적 언변으로 때우고 넘어가는 경우가 허다하다. 이는 개인적 취향이 반영되는 부분이기도 하지만, 내가 '설국열차'에서 느끼던 불편함과 똑 같다 즉, 비현실적 무대장치에 물리적 실제성이 어색하게 뒤섞여 어느 한쪽의 체계도 못 따르고 어정정하니 멈칫거리게 만들기 때문이다.

결론적으로, 책은 단단한 학문적 뼈대위에 하고 싶은 말을 죄다 얹어 놓은 구조다.
그래서 쉽사리 부정하고 말 내용도 아니고, 부분부분 논리 전개는 동의할만한 시사점도 많다.
그러나, 결론과 솔루션은 강한 의문부호를 남기며 마침표를 찍게 된다.
여깅 비하면 책 전편에 표방하고 있는, 저자가 스스로 인류 문명의 붕괴를 막을 방법을 찾아 냈다는 메시아적 자신감은 애교다.

문명사의 현대적 적용 같은 부분에 아주 특별한 관심이 있다면 읽어보는 것도 좋겠다.
하지만, 진화론과 유전학 더하기 뇌과학의 통섭적 포용을 보고프다든지, 디지털 시대의 인류사적 위기와 해결책을 찾고자 하는 사람에게는 많이 아쉬울 내용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ulture > Review'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룻밤에 읽는 일본사  (0) 2013.09.22
만인의 건축, 만인의 도시  (0) 2013.09.15
지금, 경계선에서  (0) 2013.09.08
서양미술사: 고전예술편  (0) 2013.09.01
공간의 힘  (0) 2013.08.25
맥루언 행성으로 들어가다  (0) 2013.07.20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

한초삼걸

Biz/Review 2011.03.19 21:00
아주 먼 옛날. 정치경제 시스템이 발달해 사상과 철학이 융성했고, 먹고살만 하니 생존 아닌 번영을 위한 살육이 근간이 되어 전쟁이 일상이었던 시대가 있지요. 이름 자체도 전국시대라 불리웠던 그 시기의 끝은 진나라가 맺었지만, 결국 초와 한의 대결에 의해 중국은 통일 왕조를 이뤘습니다.

한나라 시조 유방의 먼 후손인 황숙 유비와 조조, 손권이 각축하는 삼국지에 비해 초한지는 그 유명세가 퍽 시들한 요즘입니다. 아무래도, 수많은 호족들의 각축 속에 정립된 3대 세력은 제갈량의 계책 그대로 변화가 무쌍해 관전의 재미가 더하기도 하지만, 무엇보다 스토리텔링의 매체가 풍부한 점이 크겠지요. 우선은 나관중에 의해 삼국지연의라는 형태로 소설화된 이야기는 구전설화라는 형태로 민간에 검증된 여러 이야기와 엮이며 매력적인 서사구조를 갖게 되었고, 근년만 해도 코에이를 비롯한 일본 게임의 영향으로 일상 속에 살아 숨쉬는 고전이 된 까닭일겝니다.

반면, 유방과 항우의 대결은 장기라는 동양의 양대 보드게임 중 하나로 구현되어 지금까지 내려왔지만, 약자 유방이 강자 항우를 이기는 단선적 구조로 인해 삼국지에 비해 다소 밋밋한 내러티브를 갖는 것도 사실입니다.


저만 해도, 삼국지는 지금까지 다양한 형태로 열번 이상 섭렵했다면, 초한지는 끽해야 두번 정도 봤을겁니다. 그런 면에서 이 책은 유방과 항우의 대결을 인물 중심의 시각으로 다
시 볼 수 있었던 즐거운 기회였습니다.

장따커, 쉬르훼이

한나라의 개국에 큰 공을 세운 세명의 영웅, 장량, 소하, 한신을 일컬어 한고조 유방은 삼걸이라 불렀지요. 이 책의 독특함은 군주 레벨의 시점을 유지하는 기존 책과 달리, 공신 레벨에서 이야기를 재편합니다.

예를 들면, 귀족의 자제로 진시황을 못잡은 한을 품고, 유방과 제휴하여 개국한 장량의 경우는 유방과 군신 뿐 아니라 사제라는 맥락을 갖고 느슨한 동맹을 맺습니다. 반면, 소하는 시골에서 유방과 함께 봉기한 친구이자 동지지만, 안살림을 도맡은 천하의 재상이었고, 충성스러운 신하였습니다. 그 유명한 대장군 한신, 그는 뜻을 펼치기 위해 유방과 의탁하여 세상을 평정했으나 개인적 야심과 치솟는 명성간의 조화를 못이루고 결국 토사 후의 팽구로 전락합니다. 그외에 독한 계략을 잘 쓰는 진평의 이야기는 또 하나의 재미기도 합니다.

읽으면서 여러가지 생각이 들었지만, 난세의 정의, 난세의 처신에 대한 부분이 가장 주목할 부분입니다. 평민인 포의(布衣)가 세상의 주인으로 나서는 과정에서 이합과 집산, 그리고 명분과 실리, 들어가고 나오는 타이밍 등 모든 것에 대한 통찰이 결국 성패의 요건이지요. 널리 보는 비전과 사람을 담는 그릇도 중요한 덕목입니다.

몇번을 작은 성공에 안주하며 후궁에서 주색에 빠져있던 유방을 꺼내온 유방의 신하들과, 성공의 계책이 있었음에도 채택하지 않아 범증을 내쳐 죽게 만든 항우의 용인술은 그 차이가 가장 극명하게 드러나는 점이기도 합니다.

한신 또한, 괴통의 천하 삼분지계를 받아들이지 않아 유비의 운명이 될 수도 있었던 그가, 왕도 아닌 회음후로 격하되어 끝내 척살 당하는 운명이 된 점도 재미납니다. 반면, 욕심을 내지 않고 영예와 영화를 모두 누린 장량의 노회함은 고대 중국의 정치 시스템을 꿰뚫은 전략가 다운 면모가 잘 드러난 사례입니다.

복잡한 의미 다 빼고도, 동네 건달의 형님이었던 유방이 세상을 제패하는 과정, 모든걸 다 가진 엘리트 항우가 서서히 몰락하는 과정을 다양한 프리즘으로 보는 재미만으로도 충분한 책입니다. 우리 아들도 매우 재미나게 읽은 이야기기도 하지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Biz > Review'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문제해결사  (4) 2011.06.14
세계 경제를 뒤바꾼 20가지 스캔들  (0) 2011.06.09
한초삼걸  (2) 2011.03.19
위키리크스: 권력에 속지 않을 권리  (2) 2011.03.06
위험한 경영학  (8) 2011.02.07
2020 부의 전쟁  (10) 2011.01.11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트랙백이 하나이고 , 댓글  2개가 달렸습니다.
  1. 초한지가 2개 종족이 등장하는 커맨드&퀀커라면, 삼국지는 3개 종족이 등장하는 스타크래프트같죠. 그래서 삼국지가 더 인기있나봐요.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