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기'에 해당하는 글 2건

지난 주말 아이들에게 강의한 내용입니다.
주말에 가족 행사가 있을 때를 빼고 8강에 거쳐 이제 겨우 도입부를 마쳤습니다.  

아이가 주식 투자를 해보고 싶다고 했을 때 바로 안돼!라고도 하지 않고, 그래!라고도 하지 않은 이유는, 주식에 대해 도외시할 필요도 없지만 환상을 가지면 안되기 때문입니다. 이 말을 하려고 긴 시간을 소요했네요.
즉, 투자와 투기를 혼돈하면 안된다는 점, 투자의 전제는 리스크에 대한 감내범위라는 점을 어렴풋이라도 깨달았을 것입니다. 이를 위해 가격(price)과 가치(value)의 차이를 배웠고, 기업가치의 본질과 형성과정을 공부했습니다. 다소 따분한 수요-공급의 원리와 시장경제의 본질을 토론했습니다.

이제 겨우 도입부가 끝났으니, 이제는 간단한 재무제표와 기업분석의 초보적인 지표들을 배워볼 예정입니다. 이 모든걸 완전히 이해하지 못하더라도, 정통파 가치투자학파의 기본 사상만 음미를 해도 삶에 큰 도움이 될 것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日常 > Project L' 카테고리의 다른 글

딸 건축가 만들기: (2) 준비 과제  (4) 2013.02.02
딸 건축가 만들기: (1) 꿈 세우기  (10) 2013.01.27
이 말을 하려고  (8) 2012.02.21
서울, 도시 여행  (18) 2012.01.29
투자/경제 강의 시작  (14) 2011.12.18
10월의 멋진 날  (2) 2011.10.09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8개가 달렸습니다.
  1. 멋진강의네요 전 스물일곱인데 저도듣고싶네요하하 ㅡ 멋진 아버지와 아들입니다~
  2. 멋져요!! ^^ 일찍부터 주식 투자를 고려하는 것도 아주 좋을 것 같고, 주식/채권/부동산/Commodity 등 자산 시장에서의 주식의 위치/특성을 간략히 알려주는 것도 시각을 넓히는데 좋지 않을까 생각해 봅니당. 저도 듣고 싶네요.^^
    이래저래 재미있는 일들/변화도 많았는데 블로그에 업데이트도 않고, 사는데 바쁘다는 핑계로 그러고 있네요.ㅎㅎ 안부만 살짜쿵 남깁니다~~
    • 응. 다 알기 힘들더라도, 맛이라도 좀 보면 보는 눈이 생기겠지 하고 있네.. ^^

      그나저나 어찌 지내는지 궁금하이..
  3. 개념이 명확해서 좋네요 ^^ (오랜만에 선플입니다)
    아이한테 뿐 아니라 누구한테든
    가르쳐 주려고 하는 순간 제대로 공부하지 않았음을 깨닫게 되곤 하는데
    저도 사칙연산 같은 건 확실히 이해하고 있지만
    저런 개념은 가르쳐 줄 자신이 없거든요.
    투자란... 숨은 가치가 실제 가치로 바뀔 확률을
    투자하는 사람이 감당하는 것이군요.
    투기는... 정보만 믿고 예상이 빗나갈 확률을 감당하지 못하는 상태를 말하는 거군요.
    그렇다면 부동산을 대출 끼고 거래하는 건 ... 투기가 맞겠군요. 하하
  4. 선물 건드리다가 재산 반토막 났었던 대학시절의 경험을 바탕으로
    저는 몸으로 체험한 것이 가치투자 아니면, 소형주의 틱떼기 등
    단타치기는 직업있는 사람들이 할 짓이 아니라는 것을 배웠었지요 ^^;;;
    (전재산 30만원 중 15만원이 수업듣고 오니 날라갔던 ㅜㅜ;;;; )
    어릴때 그 개념을 미리 배울 수 있다면, 그보다 좋은것도 없을듯 합니다. ^^;
    • 와우 선물...
      아이들에게 선물 개념을 가르칠 때, 도박과 헷지에 대해 이야기 했었습니다. ㅋ
secret
살다보면 갑자기 돈 생길 일이 있고, 갑자기 돈 쓰게 될 때가 있습니다.
당신은 어느쪽 확률이 높은가요?

* * *

사용자 삽입 이미지

Max Gunther

(원제) The Zurich Axioms


무장중립국을 선언하고 UN에 가입은 하지않았으면서, 그 빌미로 UN의 수많은 기구와 포럼을 유치한 나라. 안전성을 모토로 세계의 음성자금을 예치시키고 이자는 커녕 보관료를 받는 잇속의 나라인 스위스입니다. 저자의 아버지가 속해있던 이 스위스 은행가들 모임에서 암묵적으로 전승해 내려온 부자되는 방법을 적었다는 책입니다.

저는 세상에 돈버는 공식이 만원짜리 책으로 나올리 없다는 믿음을 갖고 있습니다. 큰 기대 없이 읽었고, 별 다른 내용 없음을 확인했습니다. 미리 이야기하자면, 책의 내용이 완전 시덥잖다거나 허황된 거짓말이라기보다는, 눈을 사로잡는 특별함이 없다는 뜻입니다.

이 책을 읽음에 있어 주의할 점이 많습니다.
일단 스스로를 투기라고 규정하여, 따분하고 지루한 투자와 대립각을 세웁니다. 하지만, 투자와 투기의 구분이 risk의 규모가 아니라, 방법론의 유무라고 본다면 이 책은 일관되게 risk taking의 수준이 높은 '투자'를 이야기 하고 있습니다.
물론, 일반적이고 상투적인 투자 체계인 포트폴리오 (portfolio)나 장기투자를 배격한다는 점에서는 스스로 투기라는 선명성을 지향하고 싶어합니다. 하지만, 눈먼 투자는 오히려 투기라는 점에서 투자와 같은 본질을 이야기 하고 있습니다.
특히 저자는 차트를 혐오할 정도로 패턴을 경계합니다. 그렇다고 산발적인 특이점 집합을 투자로 여기지도 않습니다. 근원적으로 자기검증된 투자 기회를 전량투자하고 적절한 수익으로 빠져나오는 방법이 적절함을 시사합니다.
이렇게만 말하면, 허상과 같이 모호하고 공허하게 들릴지도 모르겠습니다. 재미를 위해 굳이 갈라 말하면, Zurich axiom은 버핏 계열의 가치투자보다 소로스 계열의 투기에 가깝습니다.

책은, 사람들이 갖는 일반적인 투자관념을 깨기 위해 여러 각도로 설명을 합니다. 투자 관련한 글깨나 읽었다는 사람은 좀 지루할지도 모릅니다. 저는 그랬습니다. 그래도 혹가다 눈여겨 볼 대목도 있긴 했습니다.

투기(투자)의 핵심성공요인은 운이다.
모든 포지션이 새로운 포지션이 됨을 경계하라. (딴 돈을 새로운 자본금으로 간주하는 심리적 경향은 빠른 exit을 불가능하게 만든다.)
직관을 검증하기 위해서는, 판단근거 DB의 축적도를 테스트하라.
낙관이 나쁜 이유는 alert을 감소시키기 때문이다.
장기재무계획이 미래에 대한 근거없는 확신을 준다면 차라리 안하는게 낫다.

다시 앞으로 돌아가겠습니다. 서두에 제가 한 질문은 무슨 의미일까요.
경험상 갑자기 돈 생길 일 보다 돈쓸 일이 많음은 자명합니다. 결국 의외성 관점으로 보자면, risk는 하방 damage로 경도되어 있습니다. 따라서, 상방 잉여로 균형을 맞추고자 한다면 투자 옵션을 늘려야 하며, 그 과정에서 운이건 정보건 수단을 총 동원해도 부자되기가 쉽지 않음을 뜻합니다. 그러니, 아무 생각없이 사는 사람은 물론이고, 곱게 저축하며 성실히 사는 사람도 가난을 향해 인생의 항로를 걷기 십상이지요.

이 책의 주장을 제 나름대로 한 줄 요약하면 이렇습니다.
Keep awake & always use your brain.
패턴 찾아다니지 말고, 리스크를 걸어놓으라는 겁니다. 그리고 밤마다 근심하며 변하는 상황에 최적의 대응을 하는 수가 최상이라고 주장합니다. 책에서 그 각론은 물론 말해주지 않지요.

제가 살짝 힌트를 주자면 '운'을 대하는 방법에 성공비결이 있습니다. 운을 밀착 감시하고 겸허히 대하는 마음가짐이랄까요. 더 공허한가요.
그럴 수 밖에 없는 이유는, 부자의 성공비결을 말하기도 힘들거니와, 말로 적는 순간 새로운 '패턴'이 되기 때문입니다.

책이 말하는 돈의 원리 (공리) 자체는 목차를 보시기 바랍니다.

돈의 원리


신고

'Biz > Review'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위대한 승리  (6) 2007.11.24
영웅들의 전쟁  (0) 2007.11.03
스위스 은행가가 가르쳐주는 돈의 원리  (12) 2007.10.27
다보스 리포트, 힘의 이동  (8) 2007.10.21
미래, 살아있는 시스템  (8) 2007.10.14
불의 화법  (12) 2007.10.07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12개가 달렸습니다.
  1. inuit님 글 중에서 보기드문 어려운 글입니다. 어려버요.
    • 투자론과 금융에 관한 배경설명 없이 큰 그림하에서 정리한 탓이 큽니다.
      아래로 들어가서 세세히 이야기하면 너무 지루한 주제거든요.

      다른 한편으로는, 한마디로 표현하기 어렵게 구성된 책이기도 합니다.
      돈버는 원리가 그렇게 명확한 개념이지 않기도 하구요.

      언더독님이 한번 정리해주세요.
      "돈버는거 거 별거 아니야!" ^^
    • 댓글 보고 웃었습니다(밝은 웃음^^). 돈버는 법을 제가 어찌 알겠습니까? 나이도 어리고 경륜도 짧은데. 그저 열심히 일하면 밥은 먹고 살지만, 부자는 인간의 노력이 아니라 하늘이 주는 것이라고 믿고 살고 있습니다.

      책 제목은 일부러 그렇게 지었습니다. ㅋㅋㅋ
    • 책 제목이 무척 경쾌해서 인상적이었습니다. ^^
  2. 요즘 책 리뷰들은 어려워서 리플을 못달고 있습니다 ^^;

    이 책은 그나마 결론이 간결해서 오히려 쉬울지도 모르겠습니다.
    "돈버는거 천운이다 -_-"
  3. 음... 헛갈리네요. '운'이라고 하면 저는 '말로 할 수 없는 지식, 경험이나 감각'을 생각했는데 '말하는 순간 새로운 패턴'이 된다는 것은 '알면서도 밝히지 않는 것'인가요, 아리송송...;

    그리고 가면 갈수록 능력과 무관한 '천운'은 의외로 드문 것 같습니다, 이재용급이면 별개지만-_-;
    • '말로 할 수 없는 지식, 경험이나 감각'은 직관일겁니다.
      여기서 운은 odds로 표현되는, 예상외의 사건을 의미합니다.
      패턴을 경계함은, 기계적인 방식을 거부하라는 뜻입니다.
      따라서 이러저러한 방법이 좋다라고 이야기하면 그것이 패턴과 선례가 되어 기계적인 투자를 하게되고, 운은 내편이 되지 않을 것이란 뜻입니다.

      마지막으로, 천운은 소나기와 같아서 자기 그릇만큼만 복을 담을 수 있다고 봅니다.
      그 이상은 결국 넘치죠.
  4. 이렇게 책으로 나온 순간 역시 '패턴'이 되는거겠찌요=)
    부자는.. 경쟁우위 아니겠어요-
    • 결국 돈버는 사람은 스스로의 차별적 관점과 철학이 있어야 한다는게 핵심이겠지요.
  5. 저는 마음의 부자로..고고..ㅎㅁㅎ;;
    (이상하게 요즘 테터에서 댓글 수정이 안 되네요ㅠ)
    • 파폭의 암호 문제 아닐까요.

      암튼 나이먹으면서, 마음이 부자인게 진정 큰 의미가 있음을 더 실감합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