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괴적 혁신'에 해당하는 글 2건

최고의 자기계발서는 성경이다. 논어다. 불경이다. 


자기계발이란게 별게 아니라, 어떻게 살 것인가의 문제이기 때문이다.

아침에 도를 들으면 저녁에 죽어도 좋다(朝聞道 夕死可矣)고 했다.
살며 보니, 결코 폼잡는 허풍이 아니다.
어떻게 살것인가에 대한 답이 그만큼 어렵기 때문이다.

그래서 나는 종교의 텍스트가 A급의 자기계발서라고 본다.
어떤 종교를 택하든, 그 교리를 정신에 새기고 마음에 들여놓고 삶과 엮는다면 잘 살 수 밖에 없다.

이젠, 현대사회로 시선을 옮겨보자. 정보량도 엄청나고, 산출효율도 천문학적이며, 그래서 경쟁도 살인적이다. 종교에서 주장하는 'do right things' 하는게 여전히 근원적이고 중요하지만, 속도와 효율면에서 살짝 아쉽다.

그래서 'do things right'하는 자기계발서들이 사실 대종을 이루고 있다.
인맥쌓기에서 시간관리까지.
하지만 제대로된 자기계발은 총체다. 어느 한 부분이 아니다.

그래서 내가 좋아하는 자기계발서는 코비(Covey) 류다.
종교의 세속화라봐도 좋고, 근면의 신앙화라 봐도 무방하다.
 
Clayton Christensen
(Title) How will you measure your life?

서론이 길었지만, 크리스텐슨의 자기계발서는 그 자체로 묘하다.
파괴적 혁신으로 유명한 전략가이자 경영학자가 말하는 자기계발서는 어떨까?
그 미묘한 파열과, 한편 칵테일같은 시너지가 너무 궁금하고 기대되었다.

책 내용은 간단하다.
세가지 질문에 대한 답이다.
(1) 내가 사회생활하면서 성공하고 행복할까?
(2) 배우자, 자식, 친구들과 관계가 계속해서 행복의 원천이 될까?
(3) 난 성실한 삶을 살고 감옥에 갈 일이 없을까?

이에 대한 저자의 답은 명료하다.
  • 행동의 근원은 동기부여(motivation)와 위생요인(hygiene)의 2요소(two factor) 이론으로 보는게 가장 합당하다.
  • 여기에서 우선 순위(priorities)가 생긴다.
  • 우선 순위의 실행은 의도된 전략(deliberate plan)과 창발적 전략(emergent strategy)의 조합임을 이해하는게 중요하다.
  • 즉, 선형으로 생각하지 말라.
  • 그렇다면 실행이 잘 되는지는 어떻게 보면 되는가? 바로 자원이 어디에 할당되고 있는지를 주기적으로 체크해라.
  • 이 순환고리 속에서 성공과 행복이 완성된다.

인간 관계 부분은 매우 상세히 정리되어 있지만, 감히 말하건대, 내가 잘 알고 이미 실천하는 부분이라 좀 지루했다.
하지만 미국형으로 성공과 직장경력을 최우선시 하는 부모라면 필독할 부분이고 많이 배울 것이다.

몇가지 키워드만 적겠다.
-나중에라고 미루지 말고, 아이가 어릴때부터 함께 시간을 보낼 것
-상대를 이해하고, 헌신할 것
-경험의 학교를 통해 배우게 할 것
-문화를 유지할 것

성실함에 대한 저자의 주장은 이번 한번만(just this once)이라는 유혹에 빠지지 말라는 것이다.
성실성의 유지는 100%가 98%보다 훨씬 쉽다는 점을 명심하면 된다.

책은 만족이다. 별 넷 줬다.
두가지 점에서 만족했다.

첫째, 크리스텐슨은 경영학자 답게 자기계발에도 프레임웍을 도입하고 이론을 뒷받침해 내용을 적었다. 색을 잃지 않은 점에서 기뻤고, 왕성한 연구열에 감명 받았다.

둘째, 그럼에도 불구하고 큰 맥락은 내가 꼽는 원전류에서 벗어나지 않는다는 점이다.
종교 텍스트에서의 가르침이 정답이라 단언하긴 어렵지만, 인류라는 응용분야에 놓고보면
세월로 검증된 원칙이다. 맹종하지 않더라도 그만한 가중치는 받을만하다.
만일 어떤 이론이 여기서 많이 벗어난다면, 논리 전개의 흠결이 없더라도 세월의 검증이 필요할 것이다. 대개 그 검증의 기간은 내 인생의 길이보다 많이 길 것이다.

결국 크리스텐슨의 답은 코비와 유사하다. 
그리고, 코비나 크리스텐슨이 모두 몰몬의 가르침을 따른다는 점도 흥미롭다.


어쨌든, 종교도 없고 갈길도 없이 어떻게 살 것인가를 고민해본 사람이라면 한번 읽어봐도 시간 아깝지 않을테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Biz > YES!'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빅데이터, 경영을 바꾸다  (3) 2013.08.10
당신의 인생을 어떻게 평가할 것인가  (5) 2013.06.22
호두까기인형  (8) 2009.12.25
[잉여부활 YES!] 인간은 한마리 정서적 도마뱀이다  (15) 2009.10.21
아직 끝나지 않은 이벤트  (31) 2009.10.12
Errata  (14) 2009.10.09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5개가 달렸습니다.
  1. 저도 지금 한창 읽고 있는데, 상당히 단단한 책이라는 느낌이 듭니다. 위생요인 부분은 큰 깨달음을 주었고요. 그런데 혼자인 몸이라 그런지 가족을 강조하는 부분에서 '그러면 내겐 가족 말고 누가 있을까' 생각하게 됩니다.
    늘 좋은 글 감사드립니다.
    • 시트콤 프렌즈에서도 제시했듯 '확대가족'도 있지요.
      결국 애착집단과 헌신의 관계는 어떤식으로든 필요한 것 같습니다. ^^
  2. 책 제목부터 인상적입니다. 자기계발서는 목차만 보면 된다는 주의인데, 이 책은 본문도 봐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3. 네, 오랫만이지요 ^^;; 기억해 주셔 감사합니다. ^^
secret
1995년 파괴적 혁신 (disruptive innovation) 개념을 주창하여 일약 스타덤에 오른 크리스텐슨 교수입니다. 기업의 흥망성쇠를 명쾌하게 설명해서, '경영학계의 아인슈타인' 이라는 다소 낯간지러운 찬사마저 받고 있습니다.

솔직히 말해, 저는 '파괴적 혁신'이란 이름에서 풍기는 의도가 안좋아서 지금껏 크리스텐슨을 읽지 않았습니다. 이슈를 만들고, 기업가를 위협해서, 주목을 받고자 하는 은밀한 열망이 느껴진다고나 할까요. 그러 우연하고도 엉뚱하게, 기사를 읽다가 그가 몰몬교 신자라는 점에서 제 관심을 끌었습니다. (제 미국인 싸부님이 몰몬 신자이시고, 그 분의 삶을 존경하기에 몰몬교에 좋은 인상을 갖고 있습니다.) 흥미를 느끼고 인터뷰를 몇개 더 읽다가 범상한 양반은 아니라는 점을 깨닫고 책을 사 읽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Clayton Christensen &

(원제) Seeing What's Next: Using the Theories of Innovation to Predict Industry Change


'미래기업의 조건'은, 파괴적 혁신 이론을 집대성하여 흥행에도 성공한 전작, The Innovator's Dilemma'와 'The Innovator's Solution'의 보충서라고도 볼 수 있습니다. 이론 자체는 좋지만 너무 어려워 실무에 적용하기가 힘들다는 반응에 따라, 파괴적 혁신 이론을 적용해 항공, 교육, 반도체, 의료, 통신의 5개 산업의 사례를 분석한 내용입니다.

전에 소개한 '전략, 마케팅을 말하다'처럼 파괴적 혁신도 프레임웍이 매우 깔끔합니다. 굳이 가르자면, 호르헤 아저씨가 MECE 관점의 기하학적 아름다움이라면, 크리스텐슨 아저씨는 농밀한 골격과 여백의 미라고 하겠습니다. 보는 이의 해석가능성을 충분히 주니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click HERE to view original size image

제 개인적인 참조와 공부를 위해 파괴적 혁신 프레임웍을 개념화하여 그려보았습니다.
간단히만 설명하겠습니다.


1. 변화의 기미
큰 변화의 기미를 알아내려면 세부류의 고객집단을 조사하면 됩니다.
Non-customer(비고객)와 Overshot customer(과잉제공된 고객)이 파괴적 혁신의 잠재고객입니다. 반면, Undershot customer는 기존 제품의 연장선상에서의 개선인 지속적 혁신(sustaining innovation)의 원천이 됩니다.

비고객에 집중하라는 조언은 여러 책에 나옵니다만, overshot 고객에게서 파괴적 혁신이 나온다는 부분은 의미있는 통찰입니다. 통화기능만 필요한데 쓸모없는 2백만화소 카메라를 늘 지니고 다니는 고객이 얼마나 많습니까. 과잉성의 제거 시 중요한 것은 모듈화된 인터페이스와 표준화입니다.

2. 경쟁의 양상
경쟁 상황에서 누가 이길지를 예측하는 방법입니다.
강점과 약점은 RPV 모델로 살펴보면 됩니다. 자원-프로세스-가치를 의미합니다. 그다지 특별한 프레임웍은 아니지만, 왜 프로세스와 가치를 보는지는 새겨둘만 합니다. 기록은 과거의 그림자일진대, 내재화된 프로세스와 고비마다의 의사결정 내역으로 일정 부분 미래의 예측이 가능하니까요.
재미난 부분은, 누가 끝까지 싸워 이기게 될지를 예상하는 '방패와 칼' 점검입니다. 동기의 비대칭 부분에서 싸움의 의지가 차이나고, 기술(skill)의 비대칭에서 승부를 결하게 되지요. 참고로 이 동기의 비대칭에 대해 더욱 상세히 다룬 책이 바로 '전략, 마케팅을 말하다'입니다.

3. 전략의 선택
마지막은 어떤 전략으로 진행하는게 좋을지 정리해 놓았습니다. 신규 진입자의 입장과 기존 기업의 입장이 다르므로 상이한 전략을 제시합니다. 저 같이 일정 궤도에 오른 회사는 신규 벤처의 설립이나, 내부 혁신 엔진의 완비가 중요합니다. 이 부분은 이 책을 읽기 전부터 준비 중입니다만.

C. 마무리
사실 이 책의 진가이며 주요 분량을 차지하는 내용은 위의 프레임웍을 통한 5개 산업 사례입니다. 단, 사례는 위 프레임웍 중 일부만이 적용되며 full process는 해당하지 않습니다. 따라서, 사례 자체가 벤치마킹의 대상이기보다는, 프레임웍의 이해를 돕는 보조도구라 보는 편이 옳습니다. 어찌보면 사례의 특성상 정신을 덜 집중해도 되는 터라 앞부분 보다 재미있기도 합니다.

굳이 흠을 잡자면, 전기전자산업의 후신인 디지털 산업에 대해서는 이해가 부족한 측면이 있습니다. 하지만, 의미있는 통찰만 얻으면 분석의 결과 자체가 중요하지는 않다고 생각합니다.

진짜 흠은 따로 있습니다. 번역이 엉망이지요. 경영학에 대한 이해가 낮은지 전문용어의 번역이나 미묘한 차이를 살리지 못해서 매우 읽기 불편합니다. 오죽하면, 중간에 아마존 책 검색에 들어가 영문을 대조해가며 보았겠습니까. 딜로이트 코리아는 무슨 대단한 영광을 본다고 '감수'를 감수했는지..

신고

'Biz > Review' 카테고리의 다른 글

뉴로마케팅  (14) 2007.07.29
스토리텔링 석세스  (10) 2007.07.28
미래 기업의 조건  (18) 2007.07.22
마케터는 새빨간 거짓말쟁이  (14) 2007.07.21
간디를 잊어야 11억 시장이 보인다  (16) 2007.07.17
디지털 권력: 디지털 기술, 조직, 그리고 권력  (6) 2007.07.15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18개가 달렸습니다.
  1. 전 이런책 읽으면 안될것 같습니다. 읽어도 뭔소린지 모를듯...
    근데 태그량이 엄청난데요. ㅎㅎ
  2. 창조적 파괴(Creative Destruction)와 비슷한 말일지도 모르겠네요.
    그런데, 최근 기업 관련 서적을 보면, 소비자의 정보 장악력이 소비자 자체로 이동되는 경향이 있어서, 소비자의 니즈를 파악하고, 기업 프로세스에 빠르게 적용할 수 있는 문화가 중요하게 부각되는 것 같습니다.
    재미있는 것은, 소비자 니즈를 극단까지 올린 90년대 일본 자동차 회사들이, 2010년도에 같은 형태로 적용했다면 어떻게 되었을지 궁금하네요.
    이런 형태의 비즈니스를 소화할 수 있는 간단한 웹서비스로 연구를 해 보면 참 재미있는 결과가 나올 것 같습니다.
    • 맞습니다. 크리스텐슨 교수의 연구는 디지털 기술과 웹에 대해서는 심도있게 다루지 않고 있습니다. 방향성에 대한 이야기는 나옵니다만.
      니즈를 기업으로 피딩하는 서비스는 의미가 깊을 것입니다.
  3. 종속적혁신, 파괴적혁신... 너무 어려운책이라 읽다 포기했습니다.
    좀 더 공부하고 읽어봐야 할 것 같아요. =)
    • 읽어보셨군요. 저는 지속적 혁신으로 고쳐썼지만, 책에서는 존속적 혁신으로 나오지요. ^^
  4. 솔직히 '미래기업의조건'만을 읽고 파괴적(와해성)혁신 이론에 대해 이해하기에는 부족한것
    같습니다. '성공기업의 딜레마'와 '성장과 혁신'을 읽은후에 '미래기업의 조건'을 읽어보는것이
    더 주효할것 같습니다. 겻들여 제프리 무어의 '캐즘 마케팅'과 '토네이도 마케팅'을 같이 읽어
    본다면 시너지효과가 기대됩니다.
  5. 1년전에 사놓고 아직도 읽지않고 있습니다. 반성합니다. 읽어야겠습니다-_-;
  6. 이분은 늘 자세하게 실행방법이랄까...하우투의 왁꾸...와꾸...(프레임이라고 어떤이들은 말하죠)를 짜줘서 좋아요. 가방끈이 짧아서 다른전략책들을 잘 모르겠지만요. 아....이분은 적어도 뜬구름은 안잡네라고 생각했던 기억이 납니다. 어떻게하다보니 밑에 양반과 비교되네요^^(세스고딘이라고 가로치고 뒤에 ex라고 하겠습니다.) 왂구...와꾸...왁구.......아......바른말.....ioi;
    • 음.. 와꾸.. 블로그에서 쉽게 접하기 힘든 단어군요. ^^;
      말씀처럼 프레임이 깔끔해서 좋지요. 내공의 깊이와 스타일이 겸비되어야 가능한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7. 잘 읽고 갑니다. 제가 책을 읽었을 때의 감상과는 사뭇 다르나 잘 정리된 것을 보고 제가 캐치 못한 것이 있나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개인적으로는 크리스텐슨 보다는 버겔만 교수를 선호하는 경향이긴 합니다. ^^ 실제 신규 사업에 대한 많은 책을 보면 답이 없는데 뭔가 답을 내리려고 하고 있고 남들이 보지 않는 새로운 뭔가를 만들기 위해 사례를 수집하는 듯 보이는 경우가 많더군요.

    물론 그 속에서도 들을 내용은 들어봐야할 듯 하지만 저런 Framework 을 통해서 하면 무조건 성공일까요? 오히려 신규 사업과 같은 경우에는 어떠한 Framework 도 존재 불가능하다고 생각합니다. 다만 두드려보고 갈 수 있는 뭔가의 툴을 제공하는 데에서 만족해야 하겠지만 그것도 툴을 위한 툴이 되는 그런 경향이 강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전 개인적으로는 제 나름대로의 툴이 있는데 그것은 핵심과 곁가지를 구분하는 것이고 수익모델에서는 사람의 심리에 따른 디자인을 하는 편(마치 영화에서 강약조절이나 관객의 감정 리듬 설계와 같이)이지 이런 Framework은 단지 참조만 한다는...

    많은 교수들의 이론을 수년 거쳐서 보다보면 그들의 얘기는 항상 변합니다. 같은 사례라도 수년에 따라서 달리 보게 되고... 새로운 관점이라기 보다는 자기 구미에 맞는 부분만 끄집어내는 경향도 많이 보인다는 것이죠. 어쨌든 대단한 석학이라고 정평이 나있는 사람이라 읽어보았던 내용인데 이 책만 가지고는 크리스텐슨 교수를 이해하기는 부족하다는 얘기에 제가 잘못본 것일 수도 있었다는 생각을 했지요.

    잘 정리해주셔서 그래도 다시 한 번 꼼꼼히 보고 도움을 얻어 갑니다. ^^
    • 물론 프레임웍이 만능이라고는 생각하지 않지요. ^^
      따로 포스팅을 적었습니다. 긴 댓글 감사합니다.
  8. 경영학을 좋아하게된 결정적 책이었었죠. 이 책을 약간이나마? 이해하려면 그야말로 크리스텐슨 교수님의 혁신 3부작을 읽어야 한다는.. 블루오션 전략이란 제품관점의 혁신보다 산업관점의 혁신을 아주 잘 조명한 책이라 생각합니다. 블로그에 제가 좋아하는 책들이 정말 많에요^^
    저도 크리스테는 교수님을 좋아하는 이유 중의 하나가 실현가능한 Framework의 제시였는데 개인적으로 프레임웤은 생각에 있어서 MECE의 용이성 때문에 굉장히 좋아하는 편입니다. 비즈니스 분석할 때 RPV도 굉장히 깔끔하다 생각합니다.
    마인드맵 x5를 사용하시고 계시군요~ 다음 버전이 기능은 같지만 디자인이 좀 더 깔끔한 편이죠.
    • asteray님과는 멋진 사연이 있는 책이군요. 책을 좋아하신다니 잘 통할듯 합니다.
      아 그리고, 저는 ConceptLeader란 프로그램을 썼는데, 말씀하신 것과 같은지 잘 모르겠습니다.
  9. 멋진 책 발견~ 하고 좋아라했는데
    번역이 엉망이라니...으음;
    새삼 '감수'는 이름만 빌려주는거- 란 확인 사살을..ㅋ;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