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 코뮌'에 해당하는 글 2건

정수복

저자 정수복

사회학자이자 파리를 사랑하는 사람이다. 책은 파리에 관한 가장 풍성한 내용을 적고 있다는 평을 들었다. 읽기 시작하자 장소(lieu)와 비장소(non-lieu)를 이야기하고, 니코틴 처럼 파리에 중독되게하는 요소를 "parisine"으로 이야기할 때만해도 잘 골랐다고 환호했다.


그냥 그렇다
하지만 책을 읽어 나가는게 뻑뻑했다. 지나치게 사변적이다. 어떤 개념을 여러 방면으로 곱씹어 다양한 의미 부여를 하는 부분은 좋다. 아니 난 환영한다. 그러나 책은 그냥 중년의 넋두리 같다. 감정과잉에 내부침잠으로 점철되어 있다.


Lieu의 함정
장소(lieu)는 정체성과 정서가 있는 곳이고, 비장소(non-lieu)는 단지 기능만 있는 곳이다. 이 책은 장소를 뼈대로 삼는다. 그래서 정서적 몰입은 필수 요소다. 그러나 개인의 사변 및 인상을 곁들이면서도 경쾌하고 또한 묵직한 글쓰기는 얼마든 가능하다. 잘 적힌 여행기들은 다 그렇지 않은가. 


출신탓일게다
사회학자로서 익숙함을 벗어나, 인문학적 글쓰기를 시도하는 자세는 높이 평가할 만 하다. 그러면, 아예 먹물과 힘을 빼고 가든지, 아예 서현처럼 전공자의 치밀함을 견지하면서 인문적 터치를 하든지 선택을 했어야 하는데 엉거주춤하다. 그나마 김석철의 소년감성 충만한 칭얼거림을 면한 게 다행이랄까.


크게 네부분
글의 첫 뭉치는 파리하면 흔히 방문하는 에펠탑, 노트르담 성당, 몽마르트 등을 이야기한다.
둘째 뭉치는 여행자들이 기피하는 장소다. 슬럼, 묘지, 감옥 등이다. 그 이후는 임팩트가 떨어지기 시작한다. 저자가 좋아하는 파리의 뒤안길과 산책 코스 등이다.
분명히 말하지만, 나는 흔히 알려진 장소보다 현지에 솥뚜껑 걸고 살며 좋았던 장소에 대한 글을 높이 평가한다. 여행 가이드북이 아닌 책에서만 얻을 수 있는 정서와 정보가 빼곡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저자는 독자와의 공감을 포기하고 저멀리 혼자 달아나기 바쁘다. 그러다보니, 글 끈 따라 저자 쫓아가기가 버겁다.


지도 펴고 읽은 책
쉴새없이 늘어 놓는 파리 골목 이름이 어지러워, 아예 지도에 표시해가며 저자의 마음을 느끼려 애썼다. 그러다보니, 재미난 경험을 하긴 했다. 대개 해외 도시에 대한 글을 보다보면 환상이 모락모락 자란다. 막상 가보면 여행이 아닌 '짧은 생활'이 되면서 환상과 실제간의 괴리를 느끼게 마련이고. 하지만, 이 책의 설명을 추상하며 골목골목을 돌다 보니 파리 여행이 아닌 파리 산책을 한 듯 현지 사람의 정서를 경험했다. Lieu의 위력이랄까.


수고는 인정
다소 냉소적 평을 했지만, 저자가 발품 팔고, 공들여 쓴 책이라 배운 점도 많다.
에펠탑의 위대함을 '쓸모 없음의 쓸모 있음'으로 파악하는 통찰이랄지, 몽파르나스 묘지에서 느꼈던 '슬픈 화사함'의 공감, 그리고, 일반 여행 책이라면 여간해서 듣기 힘든 파리 코뮌의 흔적을 찾아 다니는 이야기는 매우 인상 깊고, 읽는 동안 신났다. 바라건대 다음 책에서는 'compact'함의 미덕을 갖추면 좋을 듯 하다.


파리에 몇번 가봤는지 모르겠다
주로 출장 길에 잠시 둘러 봐서, 내겐 점처럼 흩어져 있는 파리 지리다. 정수복 저자를 따라 파리를, 관광객이 없는 일상의 길 따라 걸어다닌 느낌이다. 그것만으로도 내겐 충분하다. 책 읽는 시간은 좀 아깝되, 책 값은 아깝지 않았다. 가족 여행때 파리 꼬뮌의 골목을 걷는게 목표였는데 시간이 없어 못간게 아쉽다.


마지막 단상 하나
시간 날 때마다 곳곳을 다녀도 또 다닐 데가 많은 파리다. 그 사실 자체로 매력이다. 그렇다면, 서울은 어떨까?
곳곳에 장소(lieu)가 있고, 스토리가 있고, 역사와 그 흔적이 있는가? 혹시 관광객이 돈 쓰도록 기능만 작동하는 비장소로 빼곡한건 아닐까?


Inuit Points 
별 셋을 주었다. 읽기가 즐겁지 않고 수십페이지 읽어 몇 줄 건지는 수율이 섭했다. 하지만 단언컨대, 이 책은 저자의 감상을 과감히 덜고 반짝이는 독특함만 추려내면 꽤 수작이다. 처음 파리 여행 가는 사람은 이 책 읽지 마라. 파리한번 다녀온 사람은 읽어라. 아련한 정서가 쓸만할 것이다. 어쩌면 다시 또 파리행 비행기를 뒤지고 있을지도 모르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ulture > Review'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음식의 제국  (0) 2015.06.27
강대국의 경제학  (2) 2015.06.20
파리의 장소들  (0) 2015.06.13
세계의 진실을 가리는 50가지 고정관념  (2) 2015.05.31
인생게임, 더 지니어스  (6) 2013.12.14
사진에 느낌을 담는 여덟가지 방법  (10) 2013.12.08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
비행기 타기전 약간의 여유. 절친은 오후 시간을 빼내어 프랑크프루트 인근을 보여줍니다.

오늘이 목적지는 뤼더스하임(Rüdesheim)입니다. 뤼더스하임의 특징이라면 두 가지, 라인강과 와인입니다. 그리고 그 둘이 만나 만든 유복하고 아름다운 마을이 소복히 내려앉아 있지요.

독일의 젖줄인 라인강은 상상 이상으로 크고 물살도 거셉니다. 라인강의 기적이라 칭해지는 이유로, 한강과 비견되지 않을까 생각했던 부분은 완전 오산입니다. 거대한 화물선 여러대가 동시에 다닐 정도로 강의 폭과 깊이가 넉넉합니다.

취리히의 호수, 루체른의 호수가 흘러흘러, 프랑크푸르트를 지나는 마인강을 포함해 각지의 강물이 만나 라인 강을 이룹니다. 고대에는 라인강이 그 물이라는 생명 요소로 인구를 흥하게 했고, 현대에는 그 유량으로 물동을 담당하며 경제적 가치를 주었으니 대단한 강이기도 합니다.

라인 강에 대한 이야기는 새록새록이지요. 로마가 서양 세상의 전부일 시절, 카이사르가 북벌을 하다가 기후와 풍토가 척박하던 차에, 라인강을 보고 더 이상 정복하지 않기로 합니다. 이로서 라인강이 로마제국의 북쪽 경계가 되었고, 라인 강 이북은 자유는 구했으되, 문명의 혜택을 못 받은 야만으로 중세까지 지내게 되지요.

또 한 가지 이야기는, 그리드락 사례입니다. 라인 강을 건너는 사람에게 세금을 징수하는 것이 유행이 되어 강 양안에 빼곡히 세금 징수 목적의 성들이 들어차고, 이는 소유의 과도한 분권화를 초래해 결국 라인 강 통행이 올 스톱 되는 결과를 보이지요. 아이러니컬 하게도 그 멍청하고 잔혹한 성들이, 지금은 로렐라이 등등 관광지로 남아 돈을 벌어주고 있습니다만.

결국 이 라인강을 직접 보니 역사의 중요한 꼭지가 훤히 보이더군요. 저 거세고 깊은 강은 건넌다는 개념의 교통에는 중요한 장애가 되었고, 따라 흐른다는 개념의 교통에는 완연한 혜택이었습니다. 이렇게 라인 강 구비구비가 역사와 얽혀 흐르고 있습니다.

뤼더스하임 마을 위편의 전망대에 올랐습니다. 강 저 건너에 보이는 독일 마을이 왠지 짠합니다. 어찌나 도시가 산에 예쁘게 정렬되었는지, 한번 거리를 직접 거닐어 보고 싶더군요.

강 어디에서도 잘 보이는 전망대 기념탑입니다. 평탄한 독일 지형치고는 주목할만한 언덕이고 탑은 우뚝하니 높습니다.

보통 범상한게 아니라 자세히 들여다 보았지만 영어 안내가 전혀 없어 잘 모르겠습니다. 궁금해하는 저를 위히 친구가 현지직원에게 전화로 물어보니, 비스마르크의 보불전쟁 승전탑이라고 합니다.

프러시아가 프랑스를 힘으로 제압하고 유럽의 중심으로 거듭난 그 통일전쟁이지요. 이 전쟁에 이기고 비스마르크는 베르사이유 거울방에서 독일제국의 성립을 선포했던, 프랑스로는 아주 치욕적인 사건이기도 합니다. 

프랑스는 나폴레옹 3세가 퇴위하며 파리 코뮌이 들어서 내전으로 전개된 복잡한 상황이고, 독일은 갈갈이 찢어져 유럽의 열강들이 자유롭게 뛰어노는 앞마당 역할만 하다가, 비로소 하나된 중심국가로 합쳐져 합스부르크 시절의 위엄을 되찾은 계기이기도 합니다. 

물론, 이 패권주의가 다시 세계1차대전의 빌미가 되니, 역사는 돌고 돈다는 생각을 합니다. 아무튼, 기개가 활개만큼 대단한 저 독수리의 웅대함이 당시 프랑크푸르트에서 보불전쟁 이후 프랑스와 강화조약을 맺은 비스마르크의 치솟는 만족감을 상징하고 있습니다.

예전 피비린내는 역사에 남아 있고, 마을은 포도향이 가득합니다. 아주 놀랍게도 뢰더스하임은 와인 산지입니다. 마을 인근이 온통 포도밭이고, 질좋은 리스링(Riesling) 와인과 아이스바인이 생산됩니다. 매년 와인 축제 (Wein Fest)를 개최하는ㄷ, 그 자체가 장관인가 봅니다.
강이 좋고, 와인이 잘되어서인지 마을 전체가 넉넉하고 아름답습니다. 골목 골목 하나도 놓치기 싫게 예쁩니다. 마치 테마파크에 온듯 합니다. 다른 점이라면, 실제 살림집이란 점과, 골목을 돌고 집을 돌아도 뒷편의 남루함이 없이 환상이 실존으로 계속 이어진다는 점이지요.

그 중 가장 마음에 드는 집에 들어가 점심을 먹었습니다.
음식도 맛나지만, 와인이 아주 질 좋습니다. 독일에서 맥주가 아닌 와인을 시키게 되다니 제게는 상상도 힘든 일이지만, 항상 산지제일주의, 또는 특산추구형이라는 의미로 보면 뤼더스하임은 분명 와인을 마셔야 하는 곳입니다.
식사 후, 공항까지 배웅해주며 친구가 넣어준 뤼더스하임의 와인. 그 마음이 고맙고 찡합니다. 아주 신나는 일 있을 때 이 와인을 따야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Osaka 2010] So lonely  (2) 2010.11.16
[Spain 2010] 1. Slow for Spain  (6) 2010.11.15
[Frankfurt 2010] 2. Rüdesheim, the town in fairy tale  (8) 2010.09.25
[Frankfurt 2010] 1. Pass-thru city  (4) 2010.09.21
[Hamburg 2010] Tor zur welt  (0) 2010.09.17
아폴로 13호와 맥가이버  (8) 2010.08.22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8개가 달렸습니다.
  1. 안녕하세요~
    방문하셨던 도시 이름이 다른 듯하여 댓글 달아요^^
    말씀하신 도시는 Ruedesheim인 듯하네요.
    사실 업무차 Walldorf라는 곳에 있는데, 이 글을 읽고 찾아가보려고 구글맵을 뒤졌었거든요. ^^
    그런데 Roedersheim으로 찾을 수가 없어서요^^
    확인 부탁드려요^^
    • 네. 지적 고맙습니다.
      제가 스펠을 잘못 알았네요. 뢰더스하임이 아니고 뤼더스하임이 맞습니다.

      동상 있는 주소를 링크 남기니 참고하세요. ^^
      (http://maps.google.com/maps?q=49.981633,+7.899621&num=1&sll=49.995123,8.267426&sspn=0.114836,0.256119&ie=UTF8&ll=49.980212,7.900919&spn=0.005892,0.011019&z=17&iwloc=A)
  2. 예전에 '어린아이가 똑같이 되고 싶어하는 사람이 많을수록 아이들이 꿈을 키울 수 있다'는 의미의 말씀을 어느 분의 글에서 본 적이 있습니다.
    30대 초반이고, 한 아기의 아빠로서 아이라고는 할 수 없지만, Inuit님처럼 되고 싶은 마음을 가지고 노력해 보려 합니다. 늘 좋은 글 감사드려요~
    • 네. 저도 그말에 공감합니다. 아이가 닯고 싶은 역할모델이 어떠냐에 따라 삶이 많이 좌우된다는 부분 말입니다.

      제가 얼마나 그 역할을 할지는 몰라도, 딸과 아들에게 많은 것을 보여주고 생각하게 해주고 싶은 욕심이 있긴 합니다. ^^

      라딘님도 속이 깊으신듯 하니, 아이 크면 멋진 아빠가 되실겁니다.
  3. 비밀댓글입니다
    • 추석직전에 출장은 다녀왔고, 글만 뒤늦게 올리는거야. ^^;

      내가 어제 밤에 알려줬더니, 딸이 기특한 짓을 했네 그려. ^^
      생일 축하해. 바쁜일좀 지나고 10월에 식사한번 하자꾸나.
  4. 나 여기 게르만하우스로 일단 첫날 숙소 에약 했어.. 근데 벌써 결재도 되버렸네 ..ㅠㅠ
    • 댓글을 이제 봤네. 여기 정말 괜찮은 동네야. 나중에 식구랑 프랑크푸르트 가면 다시 들를 계획임..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