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시브 펀드'에 해당하는 글 1건

John Bogle

(title) The little book of common sense investing

 

Jackpot

대박이다. 매우 평범한 진리를 담은 책인데, 지금까지 읽은 어느 투자서보다 내게 인상을 줬다. 단순명쾌하며 내실이 있다.

 

 

Index fund

책은 인덱스 펀드를 창시한 보글이, 인덱스 펀드를 홍보하기 위해 저술했다. 따라서, 어찌보면 인덱스 펀드에 대한 아주 두꺼운 홍보책자다. 하지만 이상이다. 왜냐면, 자신의 믿음에 대한 근거를 조목조목 제시했기 때문이다. 책을 읽고난 후 100% 설득당했다.

 

My story

마침 책을 읽기 몇 주 내가 들어놓은 펀드들의 상세 내역을 있다. 개별 주식은 거의 손을 댄다. 주식 고르는데 드는 노력 대비 성과가 변변치 않음을 알기 때문이다. 그리고 시장 변화에 일희일비하고 싶지 않기도 하다. 그래서, 시장 수익률을 추종하는 펀드에 많은 자산을 넣었다.

확인해보니 한때 많이 벌었던 것으로 기억하던 펀드들이 근년의 약세장에 소위 '아작' 났더라. 그럴까 생각을 해보려던 차에 책을 읽었고 답이 여기 있었다.

 

Follow the market

인덱스 펀드의 최고 장점은 시장을 따라간다는 점이다. 따라서 약세장이 예상되면 인덱스 펀드는 맥을 못춘다. 그렇기에 인덱스 펀드는 장기로만 의미가 있다. 따라서 자본주의와 혁신을 믿는다면 장기 상승세에 베팅하는게 틀린일은 아니다.

하지만 내가 간과했던 부분이 있었다. 운용수수료다. 민망하게도 내가 지금껏 넣었던 펀드는 진짜 인덱스 펀드가 아니었더라. 이름은 유사하게 붙였지만 뜯어보니 액티브 펀드였고 운용수수료가 높다. 고작 퍼센트하는 운용수수료 따지는게 쩨쩨하다고? 복리의 효과를 고려하면, 장기 운용 후 펀드성과의 주된 요인은 대부분 수수료. 그리고 이게 책의 핵심 논증이기도 하다.

 

Where are the passive funds?

그래서 즉각 펀드 구조조정을 하려고 찾아보니 우리나라는 순수 인덱스 펀드, 패시브 펀드가 구하기 어렵더라. 일단 펀드 매니저의 개입 여지가 없으면 운용수수료가 낮으니 안만들고, 개미투자자도 뭔가 섹시한 액티브 펀드나 테마 펀드를 좋아하지 패시브를 선호하지 않는 탓일게다. 저자는 ELT도 안 믿는데, 운용사 돈되는 ELT만 수두룩이다. 

 

Inuit Points ★★★★

당연 다섯이다. 이로 인한 평생의 기대 수익만 따져도 값의 몇천배는 될테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Biz > Review'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는 직장에 다니면서 12개의 사업을 시작했다  (0) 2017.01.07
2017 한국이 열광할 세계 트렌드  (0) 2016.12.31
모든 주식을 소유하라  (0) 2016.12.24
1등의 통찰  (0) 2016.12.12
Next Money 비트코인  (2) 2016.12.04
지금은 당연한 것들의 흑역사  (0) 2016.11.13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