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페셔널'에 해당하는 글 1건

프로페셔널의 자세

Biz 2005.04.24 11:03
워크샵때 초청강사로 하일성 해설위원이 왔습니다.
하위원이나 허구연 같은 분들은 재미있는 야구 이야기를 해가며 비즈니스에 빗대 설명하는 강의스타일이, 지루하지 않으면서도 배울점이 많아서 인기가 좋습니다.

오늘의 주제는 "프로페셔널의 자세"인데, 승부에 임하는 자세, 도전의식, 팀웍 등에 대해 살아가는 자세를 재미있게 풀어나갔습니다.
요약하고 나면 뻔한 이야기지만 흡인력 있는 스토리텔링으로, 운동후인데도 조는사람 없이 잘 진행이 되었습니다.

* * *

그중에서 재미났던 이야기 하나.

아주 오래전 이야기랍니다.
롯데구단의 한 선수 기록을 보니, 게임에 나간적이 없어 기록이 없는데도 연봉이 6천이나 되고 1군 엔트리에 항상 끼어 있더랍니다.
하위원이 이상해서 감독에게 물었답니다.
"용희야, 쟤는 뭐하는 앤데 기록도 없는데 연봉도 많고 엔트리에 항상 끼어 있냐?"

웃으며 하는 말이, 그 친구가 게임에는 안나가지만, 저 친구 덕에 1년에 한 10승은 해서 팀내에서는 10승 투수 대접을 받는다나.
더 이상해서 계속 물었더니, 그 친구 가진 재주가 뭔가 하니, 승부가 박빙에 있을때 상대 투수나 중요 선수에게 말 한마디를 하고 나면 상대선수가 일거에 무너지는 절묘한 말빨이랍니다.
매번 고비에 확실히 승부를 굳혀주니 그 얼마나 중한가요.

게다가 슬럼프도 없지, 부상도 없지. 감독의 신뢰가 대단했다고 합니다. ^^;;

마지막으로 물었답니다. "그럼 남들 연습할때 쟤는 뭐하냐?"
"연습은 같이 안하구요.. 사복입고 나가서 남의 비리를 캐러 다녀요~"
역시 프로의 세계에서는 늘 준비하고 있어야 하는 것이더군요.

* * *

한가지 대단한 것은, 시작 직전에 대표이사가 원하는 키워드를 받아가지고 즉석에서 전체 이야기를 구성해 이끌어 갔다는 점이지요.
"하구라"라는 별명이 이유있더군요. ^^
신고

'Biz' 카테고리의 다른 글

5천만원짜리 클릭  (9) 2005.06.05
Overclocking  (5) 2005.05.13
프로페셔널의 자세  (12) 2005.04.24
어느날의 일기  (6) 2005.04.13
시대를 거꾸로 가는 법안  (7) 2005.04.09
짜릿 그리고 머쓱  (24) 2005.04.02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12개가 달렸습니다.
  1. 하구라 ^^;;; 저거 거짓말인건가요 ? ㅠ.ㅜ;;
    <!-- <zogNick><A HREF=&#039;http://szoony.cafe24.com/blog/&#039; title=&#039;http://szoony.cafe24.com/blog/&#039; target=_blank ><img border=0 alt=&#039;Kimuring~♡&#039; border=&#039;0&#039; src=&#039;http://szoony.cafe24.com/blog/kimuring.jpg&#039;></A></zogNick> <zogURL>http://szoony.cafe24.com/blog/</zogURL> -->
  2. 우하하... 비리를 캐러 다닌다.... 정말 재밌네요...<br />
    근데. .정말 구라??<!-- <homepage>http://blomoa.org/blog</homepage> -->
    <!-- <zogNick><A HREF=&#039;http://blomoa.org/blog/&#039; title=&#039;http://blomoa.org/blog/&#039; target=_blank ><img border=0 alt=&#039;OrOl&#039; border=&#039;0&#039; src=&#039;http://blomoa.org/blog//webmsg/aruruex.gif&#039;>OrOl</A></zogNick> <zogURL>http://blomoa.org/blog/</zogURL> -->
  3. Kimuring~♡ // 글쎄요, 거짓은 아닌듯 합니다.<br />
    OrOl // 저 선수가 재작년인가 두산 코치로 부임했다더군요.<br />
    (야구에 정통하신 분은 누군지 금방 알 수도..)<br />
    <br />
    &#039;하구라&#039; 라는 별명은 하일성 위원이 데뷔때 (82년경)부터 있던 것인데, 그만큼 말을 잘한다는 뜻입니다. <br />
    어째 윗글을 오해의 소지가 있게 썼습니다만, 그만큼 말빨이 좋았다는 이야기입니다. 직전에 들은 회사에서 원하는 메시지로 강의를 재구성해 내는 능력말입니다. (물론 하도 진짜같아 소재들의 진위는 모르겠습니다. ^^;;)
  4. 우와.대단하네요. 말빨로 승리를 굳힌다니..<!-- <homepage>http://elwing.egloos.com</homepage> -->
  5. 심리전의 명수지요? ^^;
  6. mr. gura ha... i think he is one of the best sports commentators in korea. while most of younger commentators mainly depend upon lots of data which they believe to be based on objective facts but which eventually play a role in confusing and/or boring tv audience, he has the ability to pick the point comes from his respectable experiences obtained from many situations...<br />
    <br />
    btw, here is an episode about his hire as a commentator... like most of other 2nd class players (i think 1st is class of national team member, and 2nd is class of the regular member in his team throughout his career though seldom picked up for national team), he worked as a high school physical education teacher after his career as player. at those time, there worked a korean-japanese commentator(sk kim or yd kim?) in major tv channel and someday he committed a fatal mistake. he said &#039;kaku-den destu&#039; in live... naturally, he got just fired and our hope mr. ha installed as a &#039;pinch hitter&#039;... soon his ability to gura was popular among baseball fans and his success story is in progress...<br />
    <br />
    ps) i guess the player mr. ha referred to is yj han. right??
  7. 정말 하일성 해설위원의 놀라운 점은 데이타에 의존하지 않는 점 같습니다. 고교야구 보다가 시종일관 삽질하는 선수에게 그 날 스윙이 날카롭다고 조심해야 한다는 말을 하자마자 역전타를 날리는 것을 보고 얼마나 놀랐던지... 역시 승부사는 데이타 이상의 &#039;감&#039; 이 필요한 것 같습니다. <br />
    <br />
    (전 도박할 때마다 확률을 강조하며 늘 잃습니다... 따도 인간들이 안 주고 내빼지만 -_-)<!-- <homepage>http://seires.egloos.com</homepage> -->
  8. 波灘 // yj han이 누고..? 그선수 실명은 나도 모른다네.<br />
    <br />
    누드모델 // 이야기 들어보니, 선수들과 대화를 많이 하고 경기 외적인 상황을 보며 참고로 하나보더군요. "감"도 그런 장외에서의 노력이 필요한가봐요.
  9. Inuit // he is youngjoon han??<br />
    i remember that he was a well-balanced(batting, fielding, running) player in spite of short stature below 5&#039;7".
  10. 이름만 겨우 기억나는걸..
  11. <a href="http://intothelight.cafe24.com/zog/?no=23" target=_blank ><b>프로페셔널의 자세</b></a><BR/>얼마전 저희 팀장님으로 부터 이런 질문을 받은 적이 있습니다.

    &#039;프로와 아마는 뭘로 구분하는 것 같아?&#039;

    제가 잘하는 교과서적인 답변을 했죠. ^^
  12. 이렇게 세월을 잇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