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곤'에 해당하는 글 1건

Caffeinated jet lag

Biz 2007.05.10 16:57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출장 일정을 잘 소화하는 중입니다.

컨퍼런스와 네트워킹이 주목적이라 하루종일 회사 소개하고 정보 파악하며 쉴 새없이 떠드는게 업무입니다. 참석자들이 나름 명망있다보니 재미난 일이 많습니다.
 
어제는 저녁식사 때 셋이서 열심히 수다를 떨고 있었습니다. Cisco stock price의 성과에 대해 이야기 하던 중 왼쪽의 할아버지가 감개무량하게 말씀하더군요. '맞아요. 예전엔 참 쪼끄만 회사였는데. 내가 IPO를 도울 때만해도 말이지.' 골드만 삭스 managing director시더군요.

오늘은 뒷자리의 뚱뚱한 아저씨하고 간단히 인사 나누고 명함을 받았는데 Barak Berkowitz. (앗!)
개인적 관심으로 좀 더 이야기 나누고 싶었는데 전화 때문에 무산이었습니다. ( '')

Cisco의 acquisition을 총괄하는 Carmel씨와 Google에서 같은 일은 하는 Ullah씨, 그리고 함께 식사했던 골드만 삭스의 Wishart씨 등이 등장했던 패널 토론도 상당히 흥미있었습니다. 미국의 IB 또는 CVC가 보는 startup에 대한 관점을 잘 알겠더군요. Carmel씨는 다른 세션에서 저와 같은 테이블에 앉았는데 양해없이 내 앞의 물을 스윽 가져가서 미운털. -_-

뭐니뭐니 해도 오늘의 최대 수확은 바로 구글 창업자 중 하나인 Ram Shriram씨의 공개대담 코너였습니다. 내공이 장난 아니더군요. 제가 왠만해서는 안놀라는데, 그냥 감명깊었습니다. 기회가 되면 소개를 할지도 모르겠습니다.

반면, 오늘 하루 육체적으로는 너무 힘들었습니다.
오는 비행기에서 한숨도 못잔터라 마지막 일어난 후 30시간만에 잠을 잤습니다. 그러고선 달랑 네시간 반만에 벌떡 깼지요. 나이들수록 jet lag이 무섭습니다.
잠깬다고 커피를 아주 많이 마셨더니 결국 현기증이 납니다. 카페인 기운으로 정신은 잃지 않았지만 깨있지도 않은 어정쩡한 상태였지요. 약물에 중독된 듯한 기분이었습니다.

내일 또 다시 터프한 일정이지만 재미난 일이 더 많기를 바래봅니다.
신고

'Biz' 카테고리의 다른 글

데릴사위 마케팅  (26) 2007.06.11
삼성과 천재  (21) 2007.06.02
Caffeinated jet lag  (12) 2007.05.10
잔머리  (24) 2007.04.22
디지털시네마가 바꿀 영화세상  (26) 2007.04.01
새로운 삶을 앞둔 커플들에게  (46) 2007.03.25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12개가 달렸습니다.
  1. IT 업계의 유명인사들을 만나고 계시는군요.
    물론 업무차 가셨겠지만 왠지 좋은 구경(?)도 겸하시는 것 같네요 ㅋ
    건강히 다녀오세요. =)
  2. 살면서 내공이 깊은 사람을 만났을 때의 그 느낌은 대단한거죠. 정신이 번쩍나는듯......그나저나 나이 들면서 jet lag이 무섭다는 말씀은 100% 동의합니다. 저는 몇달전 미국 갔다가 2주 동안 하루 평균 3시간 정도 밖에 잠을 못잤습니다. 집에 돌아와보니 몸무게가 3kg 빠졌더군요.
    • 저도 그랬습니다.
      무척 촌스럽게 느껴지지만, whitesox님도 그랬다니 저만의 문제는 아니라고 위안이 됩니다. ^^
  3. 나름 명망 높은 참석자들과 함께 수다를 푸셨다는 건 그 만큼 Inuit님의 내공도 깊으시다는 의미이겠지요 :)
  4. 제가 과문한 탓일 수도 있습니다만 (ㅎㅎ),
    이누이트님의 식견을 접할때 마다 내공의 깊음을 느끼고 감탄합니다.
  5. 다음 포스팅이 너무 궁금합니다!
    • 지금 여력이 없어서 재미있는 후일담을 언제나 전해드릴지 모르겠어요. 나중에 이래저래 녹여서 이야기를 풀어볼까 합니다.
  6. 잠시출장중에 외국에서 포스팅하시는 분을 볼때마다 세계화가 먼나라 이야기가 아니란 것이 느껴집니다. 동시에 기업도 내수시장만 바라보면 곤란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시장이 커진다는 것은 결국 시장을 차지하려는 자도 많아졌다라고 해석할 수 밖에 없는 것 같습니다. 그리고 그런 생각들을 좁히면 저의 경쟁상대는 한국의 직장인뿐만도 아니라는 생각이 듭니다. 에고야~~ 사는거 참~ ^^ 입니다.
    • 매우 적절한 말씀이십니다.
      내 옆 사람만 의식하고 사는건 매우 좁은 시야겠지요. 글로벌의 위력을 피부로 느끼고 왔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