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등동물일수록 기억이 정확'에 해당하는 글 1건

사람은 자유의지가 있을까?
뇌과학자의 대답은 어떨까요?

이케가야 유지

고등학생을 상대로 뇌이론 강의한 내용을 글로 적은 책입니다. 얼핏 이 이야기만 들으면, 매우 유치하거나 단순하리라 생각하기 쉽습니다. 그러나 절대 그렇지 않습니다. 사실, 강의 자체는 글의 눈높이를 검증하고, 논의를 돕는 목적이고, 철저히 책을 위한 강의기 때문입니다.

재기 넘치는 일본의 신예 뇌신경학자 이케가야 씨는 저와도 같은 모토를 지녔더군요. "어린 학생에게 설명하지 못하는 지식이라면 아는게 아니다." 그리고 더욱 큰 덕목인, 모르면 모른다 이야기하고, 틀릴지 몰라도 내 생각은 이게 맞다고 생각한다는 소신을 명료하게 밝힙니다. 전에 제가 싫어한다고 하던 후안 씨의 후안무치한 '유보적 아카데미즘'과 반대입장이지요. 이는 뇌과학이 아직도 발달 중인 상황과 난무하는 이론속에서, 미필적 오류 가능성을 감내하는 학자의 진정성이기도 합니다.

제가 이리저리 뇌과학 책을 많이 봅니다만, 자신의 연구 주제를 넘어선 제반 분야에 걸쳐 이처럼 단정적 포지션을 취하는 저자는 본 기억이 없습니다. 맞든 틀리든 이케가야 씨는 명쾌합니다.

  • 뇌 크기와 신경의 수로만 보면 돌고래가 사람보다 더 크다. 그러나, 사람이 지능이 높은건 몸이 정밀하기 때문이다.
  • 자유의지는 잠재의식의 시녀일 뿐이다. 뇌가 결정하면 1초 후 의식이 설명한다.
  • 애매한 기억은 인간의 특징이자, 추상화의 본질이다. 하등 동물일수록 기억이 정확하고 융통성이 없다.
  • 안 외워지는 이유는 규칙을 추출하고 신경을 강화하는데 어려움이 있어서다. 천천히 사고하고, 반복하라.
  • 언어는 소통의 도구일 뿐 아니라, 추상적 사고의 도구다.
다른 동물과 비교하면, 소뇌에 비해 지나치게 대뇌가 큰 인간입니다. 운동을 절제하고 사색하게 된 운명에 대한 기관학적 설명이랄까요.

대뇌에서 의식이 생겨나고 마음이 생겨나고 감정과 정서가 생깁니다. 더 중요하게는 우리가 보는 세상은 실제 어떤지 아무도 모릅니다. 우리 뇌가 수용하고 해석 가능한 만큼만 우리가 알 뿐입니다.

그래서, 뇌는 중요합니다. 스스로에 대한 물음, 인간 관계의 물음, 사회에 대한 물음의 답이 깊숙히 숨겨져 있으니까요. 하지만, 아직도 뇌과학은 미지의 영역이 많습니다. 요즘 PET니 fMRI 같은 기술이 발전하면서 급속히 발전하고 있습니다. 적절한 관심은 많은 도움이 될 테지요.

그런 면에서 이 책은 깊이를 잃지 않으면서, 쉽게 설명했습니다. 저는 아들의 뇌 입문 공부용으로 이 책을 택했습니다.
신고

'Sci_Tech > Review'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생산성 3배, 듀얼 모니터  (58) 2009.06.09
공감의 심리학  (16) 2009.06.04
교양으로 읽는 뇌과학  (15) 2009.05.30
뇌의 기막힌 발견  (14) 2009.05.16
뇌, 생각의 출현  (8) 2009.04.26
악! 소리 나는 Arc mouse  (34) 2009.03.03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트랙백이 하나이고 , 댓글  15개가 달렸습니다.
  1. 우와.. 저도 뇌에 관한 책을 볼까 하는데, 이책 봐야겠네요!
  2. 뇌에 관심이 깊으신 특별한 이유가 있으신지요? 그냥 궁금해서 여쭙니다. ^^ 자유의지의 존재 여부에 관한 제 글을 트랙백 걸어 봅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 일단은 지금 진행중인 책과 관련이 깊은데요, 그 이면에는 뇌에 대한 이해가 중요해서 그렇습니다.
      사람의 이해가 사회에 대한 이해고 인문적인 부분이 있어서요.
      무엇보다 그냥 뇌과학이 매력적이라서 중독적으로 읽게 되네요. ;;;
  3. 재미 있을것 같습니다. 초등학생이 추천받아 읽을 만하다면 저도 읽을만 하지 않을까 싶네요. 내일 당장 사러~ +_+ 아.요즘엔요.. 다큐프라임을 많이 봐서 저도 이 뇌라는 녀석에 엄청 관심이 많아요. 주말 내내 읽어봐야겠습니다.
    • 초등학생 용은 아니지만, 아무튼 깊이와 상냥함이 잘 조화되어 있어요.
      모드님 잘 지내죠? 전 좀 허전한 한 주 였어요..
  4. '어린 학생에게 설명하지 못하는 지식이라면 아는게 아니다.'라는 생각을 가진 저자의 책이라면 저도 맘에드는군요.
    읽어봐야겠습니다ㅎ
  5. 아...inuit님 냄새 오랜만에 맡아요. 킁킁~ 여전하신듯~^^
    • 아 이게 누구신가요.
      잘 지냈어요?
      많이 궁금해했네요.
      어찌 지내요?
      그간 연락없이 궁금하게 해서 100점 감점이었는데, 다시 돌아왔으니 80점 까드리죠..;;;
  6. 토요일 밤에 들어와서 한 0시 부터 읽기 시작해서 중간 중간 두번 잠들다 깨고 결국 지금에서야 다 읽었습니다. 사실 이해 못한 부분도 있고 너무 재미 있어서 읽으면서 동시에(책의 내용으론 동시란 없겠지만요.)책의 내용의 일부를 소설같은 상황으로 만들어서 상상하면서 키득키득 거렸습니다. 단편적으로 알던 정보들 혹은 모르던 정보들을 겹합해서 큰 스토리를 만들어낸것 같은 책이네요. ^^ 담에 또 ㅡ.ㅡ;; 아드님 추천용 책을 읽어봐야겠습니다. 저한텐 딱 읽기 적합하던데요.. ㅋㅋ
    • 와.. 단숨에 읽으셨네요.
      뇌과학에 대한 관심과 흥미가 대단하네요.
      모드님이 한번 뇌의 지식을 갖고 소설쓰면 매우 재미날거란 생각이 들었습니다.

      가끔 아들 책 리스트를 공개할까요?
      방금 '학문의 즐거움' 마쳤습니다. -_-;
  7. 저는 뇌와 언어에 관해 흥미가 있는데, 하도 최근 연구 결과가 빨리 업데이트 되서 따라가기 힘드네요. 언어학과 뇌과학이 결합되는 분위기입니다.
    • 언어가 없었으면 추상화가 안되고 고등기능이 작용하지 못했을거란게 대세더군요.
      자아개념과 시간개념 모두가 언어 없이 표상하기 어려워서 그렇지요.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