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dward Wilson'에 해당하는 글 1건

통섭

Sci_Tech/Review 2011.07.03 22:00
몇년 전, 내 대학동기에게 어이없는 일이 있었습니다.
MIT에서 박사학위 마치고 유명 벤처에서 커리어를 쌓다가 다시 공부가 하고 싶었나 봅니다. 특히 마케팅에 흥미를 느껴 대학 문을 두드렸지만 쉽지 않았습니다. '귀하는 이미 충분한 자질을 갖고 있으니 더 이상 세부적인 공부가 필요치 않습니다.'라는 어색한 핑계만 대곤 했지요. 정량적인 기질의 공학도를 문하에 두기 불편했던 것으로 보입니다만, 참 편협하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Edward Wilson

(Title) Consilience: The unity of knowledge

사실 이 책이 처음 나왔을 때만 해도 과학을 하나로 통합해서 보자는 윌슨 씨의 주장은 다소 허황되거나 과장스럽고 또는 무모한 이상론으로 보였겠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뇌과학의 성과를 마케팅에 이용하는 뉴로마케팅을 비롯하여, 폭 넓은 통합적 탐구가 이뤄지고 있습니다. 20년전 제가 석사 공부할 때도 벌써 학제간 통합이 솔깃한 이슈였으니 그리 놀랄 일도 아니지요.
제가 쓴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도 같은 맥락입니다. 뇌과학의 최근 발견에 기반한 뇌의 작동원리를 응용한 필승의 커뮤니케이션 방법을 정리해보았으니 미시 수준과 거시수준이 자유롭게 교류합니다.

또한 '진화론으로 본 종교, 그리고 선지자'에서도 언급했듯 사회적 번영을 위한 기제로서의 종교나 윤리의 생성을 명료하게 이해할 수 있습니다. 윌슨 씨는 십년전에 공진화(co-evolution)라는 개념으로 설명했음을 몰랐을지라도 말입니다.

그런 면에서, 이 책을 읽어 새로운 관점 얻겠다고 겨냥한 제 목적은 실패했습니다. 거대한 사상적 조류에 주춧돌을 놓은 그 의미는 크지만, 목놓아 주장하며 설득하려는 많은 부분이 이미 세상에서는 받아 들여지고 있고, 저는 이미 상당한 이해 하고 동의하니 매우 지루했습니다. 그저 뿌리가 되는 고전이 주는 매력만을 느꼈지요. 어렵고 논란 많은 주장을 단단히 결심하고 제안하는 결연한 의지가 문장 곳곳에서 드러나는, 그 학자적 설레임 말입니다.

오히려, 저는 아이들 공부하는 방향에 대해 생각해볼 좋은 기회였습니다. 이미 그렇게 아이들 가르치고 있지만, 더욱 세부적인 생각을 하게 되었지요. 세상을 이해하는 도구로서의 공부, 나를 심화시키는 지침으로서의 학문이라면 어느 특정 학문의 세목에 갇혀 있어서는 안 될 것입니다. 모든 학문의 원리를 이해하고 그 이해의 바탕위해 새로운 탐구를 할 수 있는 능력, 바로 르네상스적 인간의 완성이 목표가 되어야 하는 것이지요.

경영을 잘하려면 오히려 과학의 소양이 필요하고, 연구를 잘하려면 사회과학적 이해가 필요합니다. 우리는 어설픈 전문인으로 키워지지 않았나요? 우리의 아이들까지 이렇게 키우기는 아쉬운 점이 너무 많겠지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Sci_Tech > Review'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과학  (0) 2012.02.18
회복 탄력성  (4) 2011.07.12
통섭  (4) 2011.07.03
앱 하나 깔았을 뿐인데  (8) 2011.02.13
마음을 쉬게 해주는 SNS, Instagram  (12) 2011.02.03
세상을 바꾼 위대한 과학 에세이  (2) 2011.01.29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4개가 달렸습니다.
  1. 글 마지막의 의미심장한 문제 제기에 공감합니다. 최근 인터넷의 토폴로지에 대한 글을 쓰면서 생각한 것인데, 다양한 분야의 지식을 아는 것(예를 들어 컴퓨터 전공자가 네트워크 과학에 대한 지식을 아는 것)은 자신이 전공하고 있는 분야를 좀 더 깊이 이해하는 데 큰 도움을 주는 듯합니다. 사실 제가 전공하고 있는 정보 필터링 분야도 통계학과 컴퓨터공학이 서로 다른 관점과 강점을 지니고 접근하고 있거든요. 최근 학사 논문 쓰면서 예전에 호기심에 공부해 둔 확률과 통계 관련 지식이 매우 강력하게 활용됨을 느꼈습니다. 그래서 밤에 틈틈이 통계 관련 지식을 공부하는 중입니다.

    그리고 저 역시 지금 통섭 관련해서 글을 두 편 정도 쓰고 있는데, 하나는 역시 인터넷 관련이고 하나는 군사사 관련입니다. 나중에 완성되면 트랙백 걸께요. 좋은 서평 감사합니다. :)
    • 동감입니다.
      어따 쓸까 싶은 공부도 나중엔 다 모여서 더 풍성한 해석과 깊이를 갖게 도와주는 역할을 하지요.

      고어핀드님의 글은 늘 기대가 큽니다. 특히 군사사에 대한 글은 독보적이라서 말입니다. ^^
  2. 두루두루 읽다보니 재밌는 글들이 많습니다. 저는 뇌나 심장이 하는 역할에 대해 많은 호기심을 느끼고 있습니다. 인간의 무의식과 의식에 대해 좀 더 세분하여 이해하고 활용하려는 많은 움직임들이 반갑기도 합니다. 여러 정의들을 접해보면 맥락은 크게 한가지로 좁혀지는데, 그걸 어떻게 실생활에 활용할 것인지가 가장 크고 중요한 문제가 아닐까 싶습니다. 아이들 교육에 적용하시는 좋은 사례와 결과물들이 기대가 됩니다. 여러가지 다양한 이론들을 제 나름대로 해석해보고 접목시켜보고, 혼자 즐거워하는 편입니다. 최근에 읽은 '크리티컬 매스'에서 정의한 통섭에 대한 개념이 제가 생각한 부분과 꽤 닮아 있는것 같습니다. 소신있는 교육에 대한 열정에 박수를 보냅니다.
    • 고맙습니다.
      특히 뇌과학은 아직 초창기이긴 하지만, 그간 여러 설이 난무했던 인문학, 심리학, 교육학의 많은 부분에 대한 해답을 제시하고 있습니다. 계속 배우면서 응용하고 그러면 더 나은 점이 있겠지요. ^^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