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hn Stewart Mill'에 해당하는 글 1건

저는 아들에게 유럽식 독서교육을 시키고 있습니다. 전에도 말했듯 존 스튜어트 밀이 받은 방식도 많은 영향을 미쳤지만, 유럽의 귀족 자제들은 공립교육이 없을 당시부터 지혜와 지식을 가르치기 위한 방법을 발전시켜 왔습니다. 그래서 저도 참고하여 저만의 교육을 해왔지요. 아이들 크면서 틀이 조금씩 흔들리는 느낌이 있어, 다시 방법도 점검하고 영감을 얻을 요량으로 집어든 책입니다.

최효찬

명사의 가정교육
국내의 연암과 율곡은 물론 미국 유럽의 명사들을 대상으로 어려서부터 받은 가정교육을 잘 정리해 놓았습니다. 꼭 독서교육이라 말하기 어려운 것은 카네기처럼 돈이 없어 책을 못보고 민담이나 민요에서 상상력을 발휘한 사례도 있습니다. 그러니 크게보면 가정교육이라 말하는게 맞겠지요. 각각의 주요 특징을 정리해 봤습니다.

처칠: 외국어로 책 읽기. 고전
케네디: 신문읽기와 토론, 여행기, 역할모델(=처칠)
네루: 메일, 독서메모
루스벨트: 고전읽기, 읽은 것을 충분히 소화(심상과 느낌)
버핏: 선택과 집중, 신문읽기, "장점노트"
카네기: (책이 없어) 민담, 민요. "신문투고"
헤세: 음악, 직업교육을 통한 체험학습, 동/서양 균형감
연암: 끌리는 책 읽기 (고전 경시), '결점 상세 묘사', 천천히 음미, 연행(燕行)
: 아버지 서재에서 같이 공부, 동생 가르치기, 아버지와 산책, 책쓰기, 고전읽기, 여행
율곡: 어머니의 맞춤교육, 독서휴가, 숙독&정독, 독서리스트(개론->심화->보충), 고전읽기, 역사 읽기

재미난 사실은, 유명한 사람들은 알고보니 모두 어려서 책벌레였다'는 식의 틀에 박힌 답을 도출하지 않는다는 점입니다. 실제로 처칠이나 케네디는 어려서 공부잘하는 우등생도 아니었고, 카네기나 버핏은 집안 형편이 어려워 책을 마음껏 읽지도 못했습니다. 하지만, 어떤 방식으로든 인류의 지혜에 액세스를 했고 점점 처지를 개선해가면서 책에 가까이 간 것은 공통적입니다.

책만해도 대부분이 고전을 위주로 했지만, 연암 박지원의 경우, 주류 서적은 흥미를 못느끼고 '잡서'를 즐겨 읽었습니다. 그 탓인지 실학의 대가가 되고 말았지요.

여행으로 세상을 배우다
또 중요한건, 그랜드투어라고 하는, 유럽 특유의 여행을 통한 세상공부입니다. 귀족의 자제들은 아버지의 지인이 있는 외국에 가서 수개월에서 수년을 머물면서 이국의 문화를 배웁니다. 서로 바꿔서 하니 결과적으로는 피장파장이지요. 오래 머물지 않더라도 천천히 여행을 하면서 공부한 내용을 다시 점검하고, 세상의 이치를 깨닫고, 돌아와서 새로운 각오와 동기로 공부를 하게 되지요. 저도 그런 면에서 아이들 학원보내느니 여행을 자주 시키려 노력하고 있습니다.

지식보다 지혜
결국 공부는 여러가지 방법이 있습니다. 자신에 맞게 효과적이면 될 뿐이지요. 하지만, 중요한건 꾸준히 하는 것입니다. 신문만 들입다 읽어 세상을 깨우친 케네디나 버핏의 사례가 시사하는 바는 큽니다.

아이들에게 이런 이야기를 한 적 있습니다.
"좋은 책을 읽어야 하는 이유는 딱 하나다.
시간이 충분치 않으니, 기왕 읽는거 좋은 책, 도움되는 책을 읽는게 중요한 것이다.

그러면 어떤 책이 좋은거냐. 두가지를 보면 된다. 시간으로 검증받은 건 고전이라 부른단다. 양적으로 검증받은건 베스트셀러라고 하는데, 유행과 구별이 안가는 경우가 있으니 주의할 필요는 있다.

딱 거기까지다. 어떤 책을 읽든 많이 생각하고 배우는게 중요하다. 또 책 아닌데서라도 같은 경험과 사고를 한다면 의미있는 것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日常 > Project L' 카테고리의 다른 글

프로젝트 알샤밥: 마드리드에서 미역국을  (15) 2010.11.12
딸, 매출목표 달성하다  (20) 2010.11.05
세계 명문가의 독서교육  (10) 2010.10.24
문화의 상대주의와 기준  (0) 2010.10.22
산업경제 강의를 마치고  (23) 2010.10.13
Fun fun해라 아들아  (6) 2010.10.03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트랙백이 하나이고 , 댓글  10개가 달렸습니다.
  1. 그럼에도 고전 만큼 깊은 지혜를 키워줄 수 있는 것도 드물지 않나 싶습니다. 저는 어렸을 때 외에는 이렇다 할 여행을 하지 않았는데, 차츰차츰 떠나봐야 할 것 같아요. 아직 읽어보지는 않았지만, 이 책의 미덕은 말씀하신대로 "명사는 어려서부터 책벌레였다"는 생각을 답습하지 않는 데 있는 듯합니다. :)
    • 맞습니다. 고전도 중요하고 여행도 중요한듯 해요.
      특히, leopord님도 여행이란 새로운 세계에도 발을 들여, 즐거움을 누려보시기 바랍니다. ^^
  2. 정말 옮은 말만 쓰셨군요. 저같은 경우 베스트 셀러만 읽고 자랐는데.
    아이들에겐 꼭 고전부터 읽으라고 하고 싶습니다.
    왜 고전이라고 불리느냐는 읽고 난 다음에 알수가 있지요.
    -고전을 이제서야 읽는다는게 후회스럽습니다.
    좋은글 잘 읽었습니다^-^ 감사합니다.
    • 고전은 어찌 보면 베스트셀러의 왕중왕이기도 하지요.
      특히, 시대를 넘어서도 울림을 주는 글이란게, 그만큼 인간의 본성과 사물의 원리를 꿰뚫은 글이 많겠지요.
  3. 음~~ inuit님 댁은 밀씨 아저씨 댁과 비슷할 듯 합니다.^^

    저희집은 영~~~...ㅎㅎ

    "어머니 책 좀 읽으세요!"라는 큰 아들 말이 가슴에 꽂혀있습니다.
    제 딴에 책 끼고사는데 아들 눈에는 차지 않나 봅니다.

    헐~~ 그럼 얼마나 더 읽으라는 것이여~~ ㅋㅋ ;;;

    아들 눈치보며 블러그 놀러댕기는 중입니다..ㅋㄷ
    발이 시러울만큼 추워졌어요.
    건강조심하세요~~
    • 그러게말입니다. 이미 갖고 있는 석사학위에 마이스터 공부까지 토댁님처럼 열공인 엄마를 갖고 있다는데 얼마나 자랑스러운지 아직 모르나봅니다. 하지만 크면서 차츰 알겠지요.. ^^
  4. 감사^^
    애들 병수발에 1주일이 어떻게 지났는지 모르게 훌쩍 사라졌네요..,
    오늘에서야 한숨돌리며 밀린 업무들 정리하고, 점심먹구 리더기에 쌓여 있는 글들을 읽는데, 꼭 저를 위한 포스팅 같다는 느낌^^ ㅎㅎ
    독서의 중요성을 알지만 지금까지는 체계적이지 못하고 있다고 자책하고 있었던 시점인데, 방향을 제시해주시네요^^ 책주문해서 읽어보고 울녀석들을 괴롭혀(?)줘야 할듯 합니다... ㅎㅎ... 아니면 제가 괴로울 것도 같기도 하구요^^ 좌우간 감사드립니다.
    • 요즘 환절기에 일교차가 심해, 아픈 아이들이 많더군요.
      애들이 다 아팠으면 속도 상하고 몸도 고생하셨겠습니다.
      책은... 목적의식이 과다하지 않아도, 함께 읽는 그 자체로도 풍성한 이야기와 온기를 불러주는듯 합니다. 아이들과 행복한 가을되시길. ^^
  5. 애들은 부모를 닮는다는 말씀 뜨끔합니다.
    15개월 밖에 안된 녀석이 쇼파에 누워서 TV 리모콘 돌리는 거 보고 깜짝 놀랐어요. ㅠ_ㅠ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