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에 해당하는 글 2건

1. IDC 리서치에 의하면, $600 이상되는 안드로이드 폰의 판매가 점점 힘들어지고 있다고 합니다. 삼성/LG의 난항은 당분간 계속 될듯.

" In the Q1 2014 Android devices costing $600 or greater made up 9.1 percent of the worldwide shipment volume. By Q1 2015 that had slipped to 5.6 percent."


2. Q2 결과, 화웨이가 MS를 제끼고 3위에 등극했습니다. MS에 인수된 노키아 라인은 피처폰에서 기반이 있어 수익성은 나빠도 물량은 부동의 3위였습니다. 이제 그 공식이 깨졌고, 이는 중국발 스마트폰의 세계 공세의 중요 마일스톤이 될 것 같습니다.

       회사       판매대수   YoY
1     삼성        89.0M     -7%
2     Apple      47.4M     +35%
3     Huawei   30.6M     +49%
4     MS          27.8M     -45%
5     Xaomi     19.8M     +31%


3. Nokia의 지리정보시스템인 Here map은 잘 만든 소프트웨어임에도, 위의 MS(Nokia) 점유율에서 보듯 인지도와 활용도가 없습니다. 구글맵보단 못할지 몰라도 애플 맵보다는 백배쯤 낫습니다. 이 Here Map이 독일 자동차 연합(Benz, BMW, Volkswagen, Audi)에 $3.2B에 팔렸습니다. 가격은 좀 세지만 분담하면 그리 큰 가격은 아닐듯합니다. 이제 스마트폰시대의 절정인 지리정보가 독일차에 장착되면서 스마트카 시대가 더 현실적으로 변할듯 합니다.


위에 보듯 세계적인 기업들의 행보가 무섭습니다. 
스마트카/전기차 관련해서 우리나라 현기차.. 걱정됩니다. 삼성/LG는 이제 경쟁력이 어디에 있는지 원점에서 생각해봐야할 듯 합니다. 
한국의 자존심 조선3사가 거의 5조에 가까운 적자를 기록한다고 합니다. 
세계적인 경제 충격이 조만간 올텐데, 이미 유리같은 체질을 드러내고 있어 우려스럽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2개가 달렸습니다.
  1. 세상 돌아가는 모습을 한눈에 볼 수 있네요. 좋은 정보 공유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
secret

알쏭 달쏭 영문약자

Biz 2006.01.04 00:25
A-typical 님 블록에 트랙백 합니다. 먼저 원글을 한번 읽어주시고.

위의 예처럼 영문 이니셜을 이용하여 변신을 모색하는 경우는 꽤 많습니다.
우리나라의 담배인삼공사(Korea Tabacco & Ginseng)도 민영화하면서 사명을 KT&G로 바꾸고, 인삼공사 분리와 함께 Korea Tomorrow & Global로 뜻을 탈색하고 있지요.
요즘 잘나가는 SK도 과거 선경과는 이미지가 완전히 달라졌고. LG같은 경우, 약자만 보고 럭키금성을 상상하기가 어려울 정도입니다.
CJ 역시 제일제당과는 천지 차이지요. (제일제당이면 JJ 가 맞지 않나요? 정 안되면 CC라도.. -_-a)
이런 것은, 과거의 브랜드 인지도를 그대로 살리면서 새로운 의미를 부여하거나 brand renewal을 할때 자주 쓰는 테크닉입니다.

반면, 부서명을 영어로 암호화 하는 것은 좀 다른 의미가 있는 것 같습니다. 삼성전자만 해도 DS, DM, DA, TN 총괄이 있는데 다 그게 그거 같이 보이죠. (LCD 총괄도 최근에 생겼음)
시작은 내부적인 편의성 때문에 약칭이 필요하게 되었겠지만, 외부 사람과 차별짓는 '은어'를 통한 소속감 고취의 목적도 있지 않나 싶습니다. 컨설팅 바닥은 클라이언트를 현혹하려는 신비주의의 혐의도 짙고요. ^^;

그 외에 말만들기 좋아하는 사람들이 꼬리에 꼬리를 무는 영어들도 많습니다. CEO, CFO, COO, CMO, CIO, CSO, CKO.. 한도 끝도 없지요. IT가 유명해지니까, BT, NT, CT.. 등 뭔가 있어보이는 산업으로 패키징도 심합니다.

실무레벨로 내려가서 생기는 약어는 말해봐야 머리만 어지러울 뿐이지요. MBO 같은 단어를 딱 던져주면, 경영하는 사람은 Management By Objectives를 떠올리고, 재무하는 사람은 Management Buy Out을 생각하는 것도 그런 사례입니다.

그것 말고도 실생활에서 재미삼아 쓰는 영문 약어들도 많지요.
EDPS니 UB통신이니 하는 단어를 딱 듣고 아시는 분은 삼십대를 훨씬 넘기신 분일겝니다.
이와 관련해서 예전 글하나 링크하고 오늘은 이만 마무리를 하겠습니다.
신고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10개가 달렸습니다.
  1. 저는 EDPS와 UB통신이 무엇인지 모르겠습니다. 무식해서 그럴까 했는데 역시 호호호. 30대를 넘지 않아서 그런가봐요. 크하하하!!
    제가 다니는 회사에도 부서 이름에 약자가 많은데 다들 비슷비슷해서 뭐가 뭔지 헷갈립니다. 알아먹기 쉽게 좀 안될까 싶습니다. 흐흐
    • 신규 인력을 더욱 어리버리하게 만드는 요인중에 하나지요. 암호같은 부서명, 도무지 알아먹을 수 없는 약어들..
      아마 엘윙님이 후임을 받으면 그것도 모른다고 엄청 갈구지 않을까.. ^^;
  2. UB통신이라, 오랬만에 들어 보는 용어...ㅋㅋ
    소싯적 군대 훈련받을 때에도 비슷한 게 있었는데, 사후(사관후보생)통신이라고...
  3. KT&G는 인삼공사가 분리하면서 G부분을 빼달라고 했죠. 그런데 G를 빼면 KT가 되잖아요. 그래서 새 이름을 갖다 붙이려고 했는데 대주주(아니면 이사)들이 반대했다던가 그래서 억지로 내용만 새로 갖다 붙였죠. ㅋㅋ
    • 그랬군요..
      가만히 생각해보니, G만 빼면 'KT&' 이 되잖습니까.
      나쁘지 않은 네이밍 같네요. 뭔가 여운이 남는.. -_-;
  4. SH공사가 뭐하는 곳일까요? 흐흑 :'(
    • 에.. SH공사는 일반적으로 Seoul Housing의 약자로 알려져 있습니다만.. UB통신에 의하면 그대로 읽으면 된다더군요. '쉬'공사입니다. -_-
  5. 필요성에 의한,일탈을 얻기 위한,질투에 의한 ,,,그렇게 추측해보아도 무리가 없는지 모르겠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