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O'에 해당하는 글 2건

라이어스 포커

Biz/Review 2007.08.19 11:22
시장은 합리적일까요, 혹은 이성적일까요?
요즘 세계 경제가 쓰나미급의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기회가 되면 별도 포스팅으로도 다뤄볼 주제입니다만, 간단히 보면 이렇습니다.

몇년간의 호황과 유동성으로 2001년 무렵부터 미국을 비롯한 세계의 주택가격이 지속적으로 높아져 왔습니다.
그리고 미국의 독특한 금융상품인 모기지 채권이 있는데, 개인의 주택자금 대출을 모아 채권화하여 금융 기관이 구매가능하게 만든 금융기법입니다. 일반적으로 주택자금 대출은 이자율과 안정성 면에서 꽤나 매력적입니다. 하지만 전문 금융기관이 소액이며 다원화된 서민의 신용 평가를 해서 대출을 해주기에는 품삯도 안나옵니다. 더 큰 문제는 채권자 입장에서 처리에 골치 아픈 이벤트인 중도 상환을 예측하기가 힘들지요. 하지만 이런 소액 대출을 묶으면 신용과 대출 상환을 확률적으로 정량화 가능합니다.

문제는 계속 주택가격이 오르고 이자율이 낮아 모기지 채권에 공급되는 자금이 풍부해졌다는 점이지요. 결국, 대출의 회수가 불확실한 대신 금리가 높은, 소위 "고위험 고수익" 비우량 주택금융인 서브프라임 모기지 채권에 자금이 몰립니다. 선수 모이는 곳에 경쟁 생기는 법이라 서브프라임 모기지가 감내할 수준 이상으로 대출한도가 높아지고, 작년부터 가시화되었듯 미국 주택가격 상승폭이 둔화되면서 상환에 문제가 생깁니다. 엎친데 덮친격으로 유동성 과잉문제로 FRB가 금리를 올리면서 모기지 채권, 특히 6천억달러에 달하는 서브프라임급의 부실이 급격화되기 시작했지요.

그 뒤는 많이 아시는 바와 같습니다. 유수의 투자은행과 금융기관이 서브프라임에 자금이 물리면서 국제적으로 연계된 자금이 급격히 이동하게 됩니다. 엔캐리 트레이드와 글로벌 자본시장의 재편으로 우리나라와 같은 개발국 시장에서 뭉텅이 돈이 빠져나가게 되었지요.

결국, 모기지 채권이라는 제도는 자금의 수요와 공급을 세련되게 연결시켜주는 선진적 기법입니다만, 실제 시장 참여자들의 과열로 과거 문제를 겪었듯, 고위험 채권인 서브프라임 급도 월스트리트의 "비이성적 비합리적" 시장 참여에 의해 촉발된 사태입니다. 물론 그 근저에는 똑같이 "비이성적, 비합리적"인 일반 투자자들이 스폰서를 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오늘, 한 시절을 풍미했던 모기지 채권의 이면과 역사를 정밀하게 다룬 한 책을 소개하고자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Michael Lewis

(원제) Liar's Poker: Rising through the wreckage on Wall Street


햄양님a77ila님이 선호하는 작가 마이클 루이스의 유명작입니다.
자전적 내용이므로 아마도 데뷔작이 아닐까 싶습니다. 살로몬 스미스 바니를 거처 시티그룹으로 합병된 살로몬 브라더스 (Saloman Brothers)에 근무하던 저자가 80년대에 겪은 격동의 이면을 그렸습니다. 딱히 소설도 아니고, 자서전도 아니면서 르포도 아닌 애매한 성격이지만, 묘사가 생생하고 통합적이어서 재미있습니다. 하지만, 금융과 기업구조에 관심이 없는 분에게는 그리 매력적이지 않을지도 모릅니다.

저는 잘 몰랐던 부분에 대해 알게 되어 매우 좋았습니다. 경영학에서 유명했던 사건들이 어떤 인과관계를 갖는지, 월스트리트의 문화가 어떤 방식인지와 같은, 몰라도 무방하나 알면 기쁨이 충만한 그런 정보 말입니다. 특히, 개인적으로 equity에 비해 bond를 가볍게 보던 바 있습니다만, '라이어스 포커'를 읽다보니 새로운 눈으로 보게 되었네요.

제가 직업으로서의 IB에 큰 관심 없다보니, 남의 나라 IB 역사는 더더욱 알 바 아닙니다. 살로몬이 채권쪽에서는 내로라 하는 강자였다는 사실은 그 순위 이상의 의미가 있었습니다. 예컨대, Lewie Ranieri로 상징되는 모기지 채권의 탄생은 살로몬이 앉아서 돈을 긁어모으는 상황을 만들었고, 역으로 살로몬 기업문화에도 영향을 미칩니다. 늘 말하지만, 기회의 창은 순식간에 닫히게 마련이지요. 수익 있는 곳에 선수 모이고, 선수 모이는 곳엔 이문이 없게 마련입니다. 문화적으로 의사결정이 매우 어려운 상황입니다. 전통적인 인센티브 시스템은 존재하고, 새로운 요술 방망이를 운용하는 사람들이 회사의 수익을 대부분 만들어 낼 때, 이들을 어떻게 보상해야 할까요? 채권과 월스트리트의 역사를 새로 쓴 모기지 트레이더들을 '적당히' 잘 대우한 결과로, 많은 트레이더들이 거액을 받고 경쟁 금융사로 이동합니다. 이제 모기지 채권 운용의 비밀과 노하우는 업계에 퍼지게 됩니다. 결국, 모기지 채권은 살로몬의 독점적 수익원에서 그냥 평범하게 수익성 있는 사업부문으로 바뀝니다.

그리고, 그 이름도 유명한 마이클 밀켄(Michael Milken)의 정크 본드(Junk Bond) 시대가 열리지요. 살로몬은 이 부분을 가볍게 여기다가 결국 최후를 맞게 됩니다. 우량 채권은 신용도 하락의 하방 위기만 있지만, 정크 그레이드 채권은 호전과 악화라는 양방향 잠재력이 있습니다. 채권이지만 equity의 특성을 갖습니다. 하지만, 성격은 채권이므로 내부정보에 대한 규제는 equity 같지 않습니다. 오히려, 정크 본드의 내부 정보만 잘 파악하면, 상향 risk만 내재한 저렴한 채권이 탄생하게 됩니다.
이러한 정크 본드로 S&L (savings & loan)을 비롯한 금융계의 돈이 몰리자, 인위적 정크본드까지 창조됩니다. LBO 또는 MBO지요.
밀켄의 드렉셀 번햄은 정크본드로 끌어 모은 자금으로 살로몬을 공격했다 무위로 돌아갑니다. 하지만, RJR Nabisco를 놓고 대결 끝에 승리하여 살로몬을 눕혀버리고 말지요.

지루하지 않게 잘 읽었습니다만, '머니볼'과 연장선상에서 보니, 재미난 관찰을 합니다.
주요 인물의 역할은 충분히 평가되어야 합니다만, 큰 역사적 변화를 인물중심으로 단순화하다보니, 영웅주의적 사관의 느낌입니다. 모기지 채권의 사조와 과학적 경영기법의 야구접목이 한 회사, 한 구단의 한 줌 인물로 뚝딱 이뤄질 일인지, 저는 판단하기 어렵습니다. 또한, 매번 그 인과 태풍의 눈에서 실시간, 사후적으로 관찰한 마이클 루이스는 행운아 그 자체 아니면 천재여야겠지요.
신고

'Biz > Review' 카테고리의 다른 글

권력의 법칙: 권력 경영기술 48  (14) 2007.09.01
군주론  (18) 2007.08.25
라이어스 포커  (16) 2007.08.19
실전 개인 재무설계  (22) 2007.08.18
협상의 기술  (28) 2007.08.05
자기혁신 i디어  (8) 2007.08.04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트랙백이 하나이고 , 댓글  16개가 달렸습니다.
  1. Salomon Smith Barney라는 회사는 Citigroup에 인수되어서 Citigroup Global Markets로 사명이 변경되었습니다. IB 업계에서 top tier(Goldman Sachs, Morgan Stanley, Merrill Lynch)는 아니지만 2nd tier 중에서는 나름 잘나가는 회사입니다. 업계 영향력이 별로라고 하기는 힘들죠.
    • 예전 솔로몬 브라더스 시절에 비해 영향력이 없다는 뜻이었습니다.
      시티그룹의 투자부문에 대해서는 솔직히 말해 잘한다는 소리를 못들어봤는데,
      아마도 직접적으로 업무가 유관하지 않아서 그런가봅니다.
      (혹시 하느니삽 님이 시티에 계시는건 아니지요? ^^;)
      부정확한 내용을 수정했습니다. 지적 감사드립니다.
  2. 이누잇님 글엔 통찰이 숨어있군요. 어렵게만 느껴질 내용을 쉽게 써주셔서 잘 읽었습니다. 이누잇님의 관심사의 끝은 어딘지 궁금하군요...
    • 그렇게 말씀하시면 민망합니다.
      관심사는 '사람사는 세상'과 '꿈'입니다.
      둘과 유관한 부분은 다 공부하고 싶습니다.
      그런데, 끝이 없네요.. ^^
  3. 저도 잘 읽었습니다. 얼마전에 남친이 미국에서 모기지때문에 난리가 났다고 하더군요. 그게 모냐구 했더니 어쩌고 저쩌고 설명을 해주던데 당췌 먼소린지 모르겠더군요. inuit님 글을 읽으니 뭔지는 대충 알겠습니다만 역시!!어려워요.
  4. 드디어 이 책도 출판되었군요.
    "매번 태풍의 눈에서" 라는 부분에 대하여, 마이클 루이스는 이 책에서 이야기하듯이 처음에는 IB에서 일을 배우고 일을 해서 돈을 좀 모은 후로는 저자로 전직(!)한 것으로 보입니다. 저는 사실 머니볼보다는 The New New Thing을 더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그리고, 전직 작가에게 가장 흥미로운 분야는 역시 스포츠 아닐까요? 글쓰기 기량을 맘껏 뽐낼 수 있고, 잘 쓴다면 IB 이야기나 벤처 이야기보다는 훨씬 더 넓은 독자층을 공략할 수 있을테니까요?
    • 네. 마선생이 퇴직후 이 책을 썼고, 전업작가로 '머니볼'을 쓴 점도 알고 있습니다.

      제가 표현하고자 했던 바는,
      "큰 변화의 중심인물 몇명을 완벽히 찍어내고, 그들의 움직임으로 모든 상황이 온전히 설명되는" 부분이었습니다.
      글 실력이 모질라서 a77ila님을 헛갈리게 했습니다.
      죄송합니다. ㅠ.ㅜ
  5. 좋아요.흑흑..너무좋아요...리뷰 너무좋아요... 그때 제 리뷰에선
    1. 마이클루이스 고모는 귀족이랑 결혼했네. 부러워라. 아메리칸여성의 귀족사냥에 대해 광분.
    2. 삐딱한 태도로 받는 신입생교육. 완전 멋진 깡다구에 광분.
    3. 모기지팀에서는 왜 그렇게 많이 먹는건데? IB에서 한줄기의 인간미가!!라면서 광분.
    으로 나누어서 리뷸 쓴 기억이 나네요...에라이...=_=... 옛날에 있던 리뷰를 오래전에 지웠길래 망정이지..큰일날뻔했어요. 흑흑
    • 꺄~
      내가 좋아하는 a77ila님에 이어 햄양님까지.
      소환술이네요. 이거. ^^

      그나저나 햄양님 버전의 리뷰가 더 좋습니다. 전.
      원문 공개해 주세요!
  6. 서브 프라임 때문에 주가가 폭삭 주저않았다고 말이 많았을 때 그게 뭐.. 했었는데 inuit님이 정리를 잘 해주셔서 이제 쪼~끔 알겠어요. 아는 척은 못해도 모르는 척은 안해도 될 것 같아요. ㅎㅎ
    • 재미있는 표현입니다.
      아는 척은 못해도 모르는 척은 안해도 된다..
      저도 써먹어야 겠어요.
  7. RJR Nabisco에서의 대결을 다룬 책을 주문해놓고 기대하고 있는 중입니다. :)
secret

알쏭 달쏭 영문약자

Biz 2006.01.04 00:25
A-typical 님 블록에 트랙백 합니다. 먼저 원글을 한번 읽어주시고.

위의 예처럼 영문 이니셜을 이용하여 변신을 모색하는 경우는 꽤 많습니다.
우리나라의 담배인삼공사(Korea Tabacco & Ginseng)도 민영화하면서 사명을 KT&G로 바꾸고, 인삼공사 분리와 함께 Korea Tomorrow & Global로 뜻을 탈색하고 있지요.
요즘 잘나가는 SK도 과거 선경과는 이미지가 완전히 달라졌고. LG같은 경우, 약자만 보고 럭키금성을 상상하기가 어려울 정도입니다.
CJ 역시 제일제당과는 천지 차이지요. (제일제당이면 JJ 가 맞지 않나요? 정 안되면 CC라도.. -_-a)
이런 것은, 과거의 브랜드 인지도를 그대로 살리면서 새로운 의미를 부여하거나 brand renewal을 할때 자주 쓰는 테크닉입니다.

반면, 부서명을 영어로 암호화 하는 것은 좀 다른 의미가 있는 것 같습니다. 삼성전자만 해도 DS, DM, DA, TN 총괄이 있는데 다 그게 그거 같이 보이죠. (LCD 총괄도 최근에 생겼음)
시작은 내부적인 편의성 때문에 약칭이 필요하게 되었겠지만, 외부 사람과 차별짓는 '은어'를 통한 소속감 고취의 목적도 있지 않나 싶습니다. 컨설팅 바닥은 클라이언트를 현혹하려는 신비주의의 혐의도 짙고요. ^^;

그 외에 말만들기 좋아하는 사람들이 꼬리에 꼬리를 무는 영어들도 많습니다. CEO, CFO, COO, CMO, CIO, CSO, CKO.. 한도 끝도 없지요. IT가 유명해지니까, BT, NT, CT.. 등 뭔가 있어보이는 산업으로 패키징도 심합니다.

실무레벨로 내려가서 생기는 약어는 말해봐야 머리만 어지러울 뿐이지요. MBO 같은 단어를 딱 던져주면, 경영하는 사람은 Management By Objectives를 떠올리고, 재무하는 사람은 Management Buy Out을 생각하는 것도 그런 사례입니다.

그것 말고도 실생활에서 재미삼아 쓰는 영문 약어들도 많지요.
EDPS니 UB통신이니 하는 단어를 딱 듣고 아시는 분은 삼십대를 훨씬 넘기신 분일겝니다.
이와 관련해서 예전 글하나 링크하고 오늘은 이만 마무리를 하겠습니다.
신고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10개가 달렸습니다.
  1. 저는 EDPS와 UB통신이 무엇인지 모르겠습니다. 무식해서 그럴까 했는데 역시 호호호. 30대를 넘지 않아서 그런가봐요. 크하하하!!
    제가 다니는 회사에도 부서 이름에 약자가 많은데 다들 비슷비슷해서 뭐가 뭔지 헷갈립니다. 알아먹기 쉽게 좀 안될까 싶습니다. 흐흐
    • 신규 인력을 더욱 어리버리하게 만드는 요인중에 하나지요. 암호같은 부서명, 도무지 알아먹을 수 없는 약어들..
      아마 엘윙님이 후임을 받으면 그것도 모른다고 엄청 갈구지 않을까.. ^^;
  2. UB통신이라, 오랬만에 들어 보는 용어...ㅋㅋ
    소싯적 군대 훈련받을 때에도 비슷한 게 있었는데, 사후(사관후보생)통신이라고...
  3. KT&G는 인삼공사가 분리하면서 G부분을 빼달라고 했죠. 그런데 G를 빼면 KT가 되잖아요. 그래서 새 이름을 갖다 붙이려고 했는데 대주주(아니면 이사)들이 반대했다던가 그래서 억지로 내용만 새로 갖다 붙였죠. ㅋㅋ
    • 그랬군요..
      가만히 생각해보니, G만 빼면 'KT&' 이 되잖습니까.
      나쁘지 않은 네이밍 같네요. 뭔가 여운이 남는.. -_-;
  4. SH공사가 뭐하는 곳일까요? 흐흑 :'(
    • 에.. SH공사는 일반적으로 Seoul Housing의 약자로 알려져 있습니다만.. UB통신에 의하면 그대로 읽으면 된다더군요. '쉬'공사입니다. -_-
  5. 필요성에 의한,일탈을 얻기 위한,질투에 의한 ,,,그렇게 추측해보아도 무리가 없는지 모르겠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