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cial capital'에 해당하는 글 2건

일주일에 TV 몇시간이나 보시는지요? 지친 현대인의 휴식에 TV만큼 편한 매체도 없지만, 그 시간이 무용하고 아깝다는 생각 든 적 많을겁니다. 그 생각을 나만 할까요? 만일 TV 시청시간의 무가치함을 인정한다면, 그 무용의 총합은 어떨까요?

세계 평균의 TV 시청시간은 주당 20시간입니다. 평일 두시간, 토일 5시간에 해당하는 정도이니 우리나라 평균은 이보다 높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전세계에서 TV에 소비하는 시간은 연간 1조 시간입니다. 이게 얼마나 대단한 시간인가요? 위키피디아를 만드는데 소비되는 시간이 1억시간이라고 합니다. 즉 우리 모두의 TV 시청시간을 평균 1%만 위키피디아 만드는데 쏟는다면 1년에 100개 이상의 위키피디아에 해당하는 지적 자산을 만들 수 있습니다.

invalid-file

Clay Shirky

(Title) Cognitive surplus 

물론, 각자 사용하는 시간을 통합적으로 건전하게 돌리고 정렬하는 일은 말처럼 쉽지 않고, 모두의 흩어진 시간은 지금껏처럼 아스라히 사라지기 쉽습니다. 하지만, 저자의 시각이 중요한 의미를 띄는 것은 두가지 지점에서 의미가 큽니다.
 
첫째, 이런 인류의 여가를 사회적 자본(social capital)로 전환하여 바라보는 자체로 가치를 찾아낸 점입니다. 셔키는 이 사회적 자본을 인지 잉여(cognitive surplus)라 명명합니다. 둘째, 단순히 다 한데 모으면 얼마나 좋을까라고 상상만 하는게 아니라, 디지털 세상의 다양한 도구를 이용하여 실제로 구현 가능해진 시대적 타이밍을 잘 읽었다는 점입니다.

사회적 제보망인 우샤히디(ushahidi.com)을 비롯하여, 우리나라 동방신기 팬클럽에서 분출된 촛불시위, 그리고 카풀 주선 사이트, 팬클럽에서 발전해 자선단체가 된 그로바나이트 등의 사례를 통해 집단으로 소통하고 공감하는 현 시대에서 거대한 잠재력을 가진 인지 잉여를 통합하여 생산적으로 전환에 대한 가능성을 봅니다.

전작 '끌리고 쏠리고 들끓다'로 이미 성가를 날린 저자, 클레이 셔키는 이 책을 통해 또 다른 통찰을 제시합니다. 책의 전반적 구성은 이러한 사회적 자본을 통합하여 전환하는데 필요한 구성 요소를 수단과 동기, 기회란 측면에서 다각적으로 조감하고 해석하며 제시합니다. 행동은 기회를 통해 걸러진 동기라는 셔키의 철학에 따른 구성입니다.

전체적으로 책의 내용은 흥미를 잃지 않으면서도 시사점이 풍부한 재미가 있습니다. '인지 잉여'라는 원제를 과감히 버리고 '많아지면 달라진다'는 감각적이면서도 뜻이 통하는 한글 제목을 뽑아낸 정도로 번역의 센스와 매끄러움도 돋보입니다.

쉽게 폄하하자면, 이 책의 내용은 드러커 선생의 '무상 경제'를 디지털 경제 버전으로 버저닝한 것입니다. 또한, 공들여 논증하되 대안이나 실행 측면에 대한 배려는 흐물흐물한 아카데미즘이 강한 책입니다.

그러나, 저는 이 책의 가치를 높이 평가합니다. 숨어서 사라지는 가치를 발견했을 뿐 아니라, 그 상세한 해부학을 제시한 점에서 인류의 거대한 움직임의 초석을 놓았기 때문입니다. 해부학적 교과서가 나온 이상, 상황에 따른 수술과 치료는 세계 각지에서 일어날 것이고 놀라운 시술법은 속속 발견될 것입니다. 비즈니스 기회와 사회에 대한 기여 또한 이러한 맥락에서 반드시 출현할 것입니다. 학자가 해야할 적절한 가치를 이뤘으며, 그로 인해 본인도 유명해지고 돈 버는 멋진 모습을 보였다고 판단합니다. 읽어보시길 추천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Biz > Review'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모든 것의 가격  (2) 2011.11.29
비즈니스 모델의 탄생  (4) 2011.11.04
많아지면 달라진다  (4) 2011.11.02
큐레이션  (2) 2011.10.28
10년 전쟁  (2) 2011.10.25
자기경영 노트  (0) 2011.10.07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트랙백이 하나이고 , 댓글  4개가 달렸습니다.
  1. 이..잉여도 쌓이면 쓸모가 있는 것이군요. 크크크.
    개인의 관점에서는 잉여 시간에 뭐라도 꾸준히 하면 나중에 쓸모가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해봅니다. 잉여 시간에 게임을 꾸준하게!! 20년동안 하면 -_-?
  2. 가끔 이곳을 들르는데 좋은 정보(?)가 많아서 도움이 많이 됩니다. 감사드립니다. 10년동안 지하철 탄 시간이 200일 이 되더라구요. 그 시간 뭘 했어야 했는데....ㅋ~~
secret
Nokia at full steam ahead
2007년 3분기에만 시장점유율 40%에 영업이익 20%를 달성한 괴력의 노키아(Nokia)입니다. 더 흥미로운 사실은 일은 인도 등 저가시장에서의 판매량 확대로 ASP (Average Selling Price)가 낮아졌는데도, 오히려 영업이익이 높아진 점이지요. 경이적입니다.


Global Operation
음식 있는 곳에 파리가 꾀듯, 노키아의 성공에도 설명하고자 하는 사람이 많습니다. 제가 가장 관심있게 보는 측면은, 글로벌 운영체계 입니다. 인재와 자원의 글로벌한 운영 말입니다. 이 부분의 탁월성은 핵심역량이기 때문입니다.
요즘, 조직변경 문제로 HR 자료를 보다가, 노키아의 성공적 운영에 대한 힌트를 얻었습니다. 좀 따분한 이야기지만, 관리자가 되실 분들에게는 중요한 시사점이 있으리라 생각해 소개합니다.


Social Capital
London Business School의 Lynda Gratton 교수는 조직 효과성 연구를 통해 흥미로운 결과를 끌어냈습니다. 즉, 조직내 관계를 얼마나 협업의 준비성을 나타내는 사회자본 (social capital) 개념으로 파악했습니다.


Ties
조직내 관계를 결속 (tie)으로 표현하면 두가지 관점으로 분류 가능합니다.

Weak ties: 서로 안면이 있는 정도
Strong ties: 신뢰와 우정이 있는 관계

Bonding ties: 조직 내에서의 관계
Bridging ties: 조직 간의 관계. 사업부간, 지역간, 대외기관과 회사

여기까진 쉽지요. 하지만, 두 관점을 조합하면 쓸만한 통찰을 얻습니다.

TiesBondingBridging
Weaknot important here
급변하는 환경,
글로벌 운영
Strong복잡, 암묵적 지식의 공유와 개발집단간 복잡한 정보 공유

결국, 컨설팅 회사처럼 밀착형 지식 조직이라면 강한 bonding tie를 만들기 위해 노력할 필요가 있겠습니다. 하지만, 조직의 외연이 확장되면 결국 bridging tie의 개발이 핵심 과제가 됩니다. Lynda 교수는 HR 관리자가 해야할 임무가 이러한 tie를 엮어주기 위한 우연성(serendipity)을 제공하는 일이라고 지적합니다.


Serendipity Provision
이유는 자명합니다. '당신하고 저사람하고 좀 친하게 지내면 회사에 큰 도움이 되겠습니다.'라고 말해서 그렇게 지낼 사람이 어디 있겠습니까. 그러니, 직원들이 만나서 친해지게 될 우연을 많이 만들어주면 의미있는 tie가 많이 생긴다는 관점입니다.

그래서 HR 관리자가 사용하는 주요 도구는 두가지로 요약됩니다.
1) 권력과 의사결정의 구조를 결정하는 조직도,
2) 일하는 방식을 결정하는 프랙티스와 프로세스입니다.
설계인자는 공간적 인접성 (proximity), 함께 어울릴 시간제공, 공동의 목표 부여 및 이러한 작용이 순기능을 하도록 돕는 신뢰와 존중 문화입니다.


What Nokia did
지금껏 서론이 참 길었습니다. 노키아는 어떤 HR전략을 사용했을까요.

*전략 로드맵 작성과제 부여: 단기적으로 여러 부서가 모여 공통주제를 놓고 전략을 수립하게 합니다. 이로 인해 weak bridging이 풍부해집니다.
*대학 연계 프랙티스: 인턴이나 정기 포럼을 통해 외부 기관과 정보를 원활히 교류합니다. strong bridging을 형성합니다. 지식 레버리지가 가능하겠지요.
*입문교육: 신규 인력이 들어오면, 상급자는 팀내/팀외 15명의 사람을 의무적으로 소개하도록 합니다. 신입자의 weak bonding/bridging이 빠르게 형성됩니다.
*순환근무: strong bonding을 strong bridging으로 확장시킵니다.
*모듈형 조직구조: strong bonding을 통한 효율성을 유지한채 급변하는 외부환경에 빠르게 대처합니다.


What shall I do?
이런 부분에 대해 익숙지 않은 분은 그냥 그렇군 생각하시겠지만, 상급 관리자라면 매우 의미있는 시사점을 얻으셨으리라 생각합니다. 물론, 우리나라 대기업에서도 이러한 방식을 내재하고 있습니다. 툭하면 짐싸서 위층 아래층 이동한 경험이 있는 분은 아실겁니다.

사회 자본의 진정한 의미는 명쾌한 비전을 가지고 글로벌하게 운영하는 부분에 있습니다. 결속을 빨리 제공하고, 지구적 범위의 조직내 소통, 산업 포괄적 기관간 소통을 풍부히 공급한다면 그 결과가 어떻겠습니까. global top 수준의 지식 경쟁력이겠지요. 바로 이 부분에 노키아의 마력이 숨어있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금년에 저는 지법인, 현채인을 아우르는 통합 커뮤니케이션을 도모하는 중입니다. 노키아 사례를 보니, 갈길이 멀지만 매우 도전적이고 흥미로운 과제라는 생각이 새삼 듭니다.
신고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10개가 달렸습니다.
  1. 좋은 글 감사합니다. ^^
  2. 영어로된 어려운 부분에 대해서 조금 풀어 주셨으면 글을 읽는데 조금 쉬웠을것 같습니다..저같은 무치한은 대략의 내용은 알겠는데 좀더 상세한 내용은 어렵군요..(개인적 생각입니다.) 좋은 포스팅 잘읽었습니다.
    • bonding tie와 bridging tie 말씀이신가요?
      밀착형 결속과 가교형 결속 정도로 번역은 가능합니다.
      아직 정확한 술어가 없어서, 이해를 돕기 위해 원어로 썼습니다.
      다른 부분은 영어 그대로 안쓰는게 정책입니다.
      혹시 좀더 설명이 필요한 부분이 있다면, 댓글 남겨주세요. ^^
  3. 암묵적 지식공유는 확실히 일의 성패에 숨은 요소인것 같습니다. 암묵적 지식공유를 위해서는 조직구성원이 대체적으로 좋은 관계유지(일적이든 사적이든)가 필수였던것 같습니다.
    그래서 가끔 저는 아웃소싱을 별로 좋게 생각하지 않습니다.
    컨설팅업체든 하청업체든 실제 일이 제대로 되어야 하는 기업의 담당자와의 관계에 있어서 암묵적 지식공유가 이루어지려면 꽤나 많은 인간관계를 유지해야 하는데 각기 다른 입장이라서 좋은 관계를 유지하기 어렵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기업에서는 비용의 문제도 있고 관련분야 채용으로 인한, 채용된 사람의 관리및 업무 평가를 위한 조직이 필요하게 되어 결과적으로는 다시 비대해지는 ㅡ.ㅡ;;; 나쁜 결과가 오는 하핫~ ^^

    어쨌거나 암묵적지식공유는 숨겨진 성공의 꽃이라 부르고 싶습니다.

    누군가 암묵적 지식공유를 하였을 때
    성공은 우리에게로 와서 꽃이 되었다.
    - 김춘수 짝퉁-
    • 하시는 일의 속성상 아웃소싱에 대해 깊은 생각을 해보셨군요.

      마지막 운문은 독특하군요.
      Business poem이라 봐야 할까요. +.+
  4. 음, 제가 아직 이해를 못한것인지, 저희같은 조그만 조직에서는 어떻게 적용을 해야 하는 것인가 하는 의문이 남는군요. ㅎㅎ
    • 작은 조직은 부서내의 bonding tie와 부서간 bridging tie 모두 강한 편입니다.
      만일 계속 작은 조직을 유지할 계획이라면, 대외 관계에 주력하면 되실겁니다.
      그렇지 않고 급속히 성장할 예정이면, bridging tie가 빠르게 약화되니 미리 조치가 필요합니다.
  5. 좋은 글 잘 봤습니다.
    social capital이 돈과 직결되는데, 많이 간과하는듯 합니다.
    특히 IT SI 프로젝트가 그런거 같구요. ^^

    아키텍트로 성장하고 싶은 사람도 꼭 이 글을 봐야 할거 같네요.
secret